• 조회수 2561l좋아요 2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출판사 리뷰
    저마다의 마음속에 빛나는 꿈을 이야기하는 책
    『무슨 꿈꿀까?』는 조은수 작가의 글과 채상우 작가의 그림이 어우러져 출간된 세 번째 그림책입니다. 글과 그림으로 공감하고 대화하는 두 작가는 ‘꿈’을 주제로, 다시 한 번 사랑스러운 이야기를 펼쳐 보입니다.

    『무슨 꿈꿀까?』에 등장하는 사자, 오리, 얼룩말, 새, 고래 등 숲과 바다를 아우르는 갖가지 동물들의 얼굴에는 빛나는 미소가 걸려 있습니다. 저마다의 마음속에 빛나는 꿈들을 품고 있기 때문입니다. 만족스러운 점심, 즐거운 놀이시간, 상상의 나래를 활짝 편 공상 등 이들의 꿈속에는 누구나 바라는 행복한 순간, 언젠가 꼭 이루고 싶은 바람, 기억하고 싶은 즐거운 시간 들이 담겨 있습니다. 『무슨 꿈꿀까?』는 생각만으로도 행복한 미소를 띠게 만드는 갖가지 꿈을 보여 줌으로써 우리 아이들이 더 많은 꿈을 상상하고 또 펼쳐 나갈 수 있도록 합니다.

    생동감 넘치는 사랑스러운 동물 친구들
    채상우 작가는 동물과 별에는 크레파스를, 밤하늘에는 아크릴 물감을 사용해 강렬하면서도 천진한 동물들과 따뜻하면서도 깊이 있는 밤하늘을 조화롭게 배치합니다. 화면 가득 채우는 동물들의 모습은 힘 있고 개성 넘치는 생명력으로 독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동물들의 얼굴에 걸린 평화로운 미소는 독자들을 천진난만 생기 넘치는 꿈속 세상으로 초대하죠.

    한 편의 동시처럼 아기자기 리듬감 있는 글
    조은수 작가의 아기자기 리듬감 넘치는 조화로운 글은 채상우 작가의 그림에 생명력과 생기를 더합니다. 곰실곰실 애벌레, 뾰롱뾰롱 새, 스리둥실 고래 등 각 동물의 특성에 꼭 맞는 독특하면서도 정감 넘치는 의성어와 의태어는 마치 한 편의 동시를 읽는 듯한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조은수 작가는 우리 모든 아이들이 저 머나먼 우주에서 뛰놀던 별아이가 아니었을까, 상상하며 이야기를 만들었습니다. 낮동안 신나게 뛰놀던 아이들은 매일 밤이 되면 머나먼 우주, 자신의 고향 별나라로 여행을 다녀오는 것인지도 모릅니다. 낮동안 못다한 놀이를 하고, 조각달에 안겨 자는 꿈을 꾸면서 말이지요.
그림작가 정보
  • 채상우
  • 어려서부터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꼭두일러스트교육원에서 그림책 작가의 꿈을 키웠으며, 지금은 경복궁 공동 작업실에서 친구들과 재미있게 그림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조은수
  • 1965년 서울에서 태어나 연세대학교에서 교육학을 공부하고,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국문학을 공부했습니다. 그 뒤 어린이 책을 기획하고 집필하는 일을 하다가, 영국에서 그림을 공부한 다음 글을 쓰면서 그림도 그리고 있습니다. 『옛날 사람들은 어떻게 살았을까?』로 제1회 좋은 어린이 책 상을 받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봄날, 호랑나비를 보았니?』 『말하는 나무』 『갈아입은 피부』 같은 많은 책을 냈습니다. 느릿느릿한 말투로 사람들과 둘러앉아 즐겁게 이야기하는 것을 좋아하며, 지금도 재미있는 어린이책을 만들려고 열심히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립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