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520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언제 어디서든 사건이 생기면 무민을 불러 주세요!

    겨울을 코앞에 둔 어느 날, 필리용크 아주머니, 밈블, 스팅키까지…… 친구들이 모두 비바람을 피해 무민의 집에 모였어요. 바깥은 찬바람이 불지만, 모두 함께 모인 집 안은 아늑하고 평화로웠지요. 즐거운 시간을 보내던 그때, 필리용크 아주머니가 소리를 질렀어요. 진주 목걸이가 없어졌대요. 과연 목걸이를 가져간 범인은 누구일까요?

    <탐정 무민> 시리즈의 마지막 작품인 『탐정 무민, 사라진 진주 목걸이를 찾아라!』는 진주 목걸이를 잃어버린 필리용크 아주머니의 사건을 진짜 명탐정처럼 멋지게 해결한 무민과 스니프를 그리고 있습니다. 다양하고 유쾌한 무민 골짜기를 그린 <탐정 무민> 시리즈로 우리 아이들이 무민 골짜기와 무민 시리즈를 보다 쉽고 흥미로운 내용으로 친근하고 재미있게 느낄 수 있습니다. 시선을 사로잡는 알록달록 발랄한 그림 속 새하얀 무민이 친근하고도 재미있게 그려집니다. 돋보기를 들고 사건의 실마리를 찾아 헤매는 세상 가장 밝고 맑은 탐정, 무민의 이야기에 빠져들게 될 것입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평화롭고 아늑한 무민의 집, 사건 현장이 되다!

무민 골짜기에 비바람이 몰아치고 낙엽이 떨어져요. 곧 무민 가족은 평화롭게 겨울잠을 자게 되겠지요. 그런데 바로 오늘! 긴긴 겨울잠에 들기 바로 전에, 무민의 집이 북적북적 손님들로 가득 찼답니다. 이웃과 친구들이 모두 모인 거예요. 약속한 적도 없는데 말이에요. 동생 미이가 보고 싶어 비바람을 뚫고 찾아온 언니 밈블, 파티에 가다 거센 비바람을 만나 몸을 피하러 온 필리용크 아주머니, 동굴에서 겨울을 나기 싫은 스팅키까지! 바깥에 아무리 비바람이 몰아치고 추워도 무민의 집은 늘 따뜻하고 아늑해요. 무민의 집에 온 손님들 모두 하룻밤 재미나게 놀고 가기로 했답니다.
모두 평화롭게 차를 마시며 이야기를 나누고, 체스를 두고, 퍼즐을 맞추었지요. 그런가 하면 탐정 무민과 스니프는 탐정답게 흥미진진한 탐정 이야기책을 읽으며 시간을 보냈고요. 무민마마의 딸기잼이 어떻게 되었는지 알아내고, 헤물렌 아저씨의 우표를 찾아 주고, 제인 할머니의 여행 가방을 되찾은 기억을 떠올리면서 말이에요. 이제 겨울잠을 자면 한동안 탐정 활동도 못 하게 되겠지요. 그래서인지 무민과 스니프는 이야기에 더욱 깊이 빠져들었답니다. 그런데 땔감이 부족했나 봐요. 집 안이 조금 추워졌어요. 제인 할머니는 옷깃을 여미고 필리용크 아주머니는 외투를 입었지요. 그러자 무민파파가 얼른 난로에 땔감을 더 넣었어요. 이제 잠자리에 들 시간이에요. 그런데 갑자기 필리용크 아주머니가 소리쳤어요!
“내 진주 목걸이! 내 목걸이가! 목걸이가 없어졌어!”

무민 골짜기의 명탐정 무민과 스니프에게
해결 못 할 사건은 없어!

방울 달린 빨간 모자와 빨간 옷, 먹에는 진주 목걸이까지! 필리용크 아주머니는 아주 예쁘게 옷을 차려입고 있었어요. 한껏 꾸미고 초대받은 파티에 가던 길이었으니까요. 그런데 바로 그 진주 목걸이가 없어져 버린 거예요. 무민의 집에 올 때는 틀림없이 목걸이를 하고 있었으니 집 안 어디에서 잃어버렸거나 도둑맞았을 거예요. 그렇다면 우리의 명탐정, 무민과 스니프가 나설 차례예요!
벌써 세 번이나 사건을 해결한 탐정 무민 앞에 해결할 수 없는 사건이란 있을 수가 없죠. 탐정 무민과 스니프는 논리적으로 꼼꼼히 따져 보기로 했어요. 진주 목걸이가 워낙 예뻐서 제인 할머니도, 스노크메이든도, 밈블도 눈길을 주지 않을 수 없었어요. 워낙 짓궂은 미이가 장난을 쳤을지도 몰라요. 소문 난 악당 스팅키도 의심스럽고요. 자, 과연 범인은 이 중에 있을까요? 그렇지만 모두 자신은 범인이 아니라며 딱 잡아떼고,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어야만 했던 그때! 탐정 무민과 스니프는 어떻게 된 일인지 깨달았답니다. 도대체 누가 필리용크 아주머니의 진주 목걸이를 가져갔을까요?
무민과 스니프는 이번에도 수수께끼를 속 시원히 해결했어요. 무민 가족도 손님들도 모두 편안한 마음으로 잠자리에 든 건 두 말할 것도 없고요. 이제 곧 무민과 스니프는 겨우내 긴긴 잠을 잘 거예요. 이듬해 봄에 일어날 사건을 기대하며, 더 멋진 탐정이 되는 꿈을 꾸겠지요.
그림작가 정보
  • 토베 얀손
  • Tove Marika Jansson1914년, 조각가 아버지와 일러스트레이터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습니다. 1934년부터 ‘무민’ 시리즈를 발표하기 시작해, 1966년에는 어린이 문학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상’을 수상하고 핀란드 최고 훈장을 받기도 했습니다. 토베 얀손은 작고 외딴 섬에 집 한 채를 짓고 홀로 살아가다 2001년 6월 27일, 86세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번역가 정보
  • 이지영
  • 연세대학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연세대학교 대학원에서 석사 학위를 받았어요. 현재는 어린이 책을 우리말로 옮기는 작업을 하고 있어요. 지금까지 작업한 책으로는 『미운 오리 새끼』『여섯 마리 백조』『쇼와 바다 괴물』 그리고 『온 맘으로 너를 사랑해』등이 있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