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055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서정적인 한 편의 시 같은 노래
    ‘자전거 탄 풍경’의 대표곡을 그림책으로 만나다
    오랜 세월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따듯한 온기가 되어 주는 그림책

    그림책 『너에게 난, 나에게 넌』은 비행기 한 대가 나타나며 시작합니다. 비행기가 흔들려 사고가 나는 듯하더니, 이내 상자 하나가 바닥에 떨어지고 비행기는 다시 자기 자리를 찾아 하늘로 올라갑니다. 상자에는 ‘CIRCUS’(서커스)라는 단어가 써 있고, 그 속에는 아기 사자와 기타가 들어 있습니다. 그렇게 아기 사자는 극단과 떨어져 도시에 오게 됩니다.

    수많은 자동차와 무관심한 사람들, 복잡한 도심에서 힘든 나날을 보내던 아기 사자는 우연히 아이들을 만나게 됩니다. 사자를 피하거나 사자에게 무심했던 사람들과는 달리, 아이들은 사자에게 관심을 가지게 되고, 아기 사자는 아이들에게 노래를 불러 줍니다. 그 후로 아기 사자와 아이들은 서로에게 힘이 되는 사이로 발전합니다.

    이 책에 그림을 그린 안병현 작가는 그림을 그리며 ‘오랜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것’을 생각했다고 합니다. 시간이 흘러도 여전히 많은 사람들이 즐겨 듣는 ‘자전거 탄 풍경’의 노래처럼 말이지요. 책 속에서 봄, 여름, 가을, 겨울이 지나고 세월이 흘러, 사자가 늙고 아이들은 어른이 되었어도 그들의 관계는 여전히 이어집니다. 어른이 되어서 다시 만나도, 그들이 함께하는 순간만큼은 어린 시절로 되돌아간 것 같은 느낌을 받으며 추억을 되새기지요.

    『너에게 난, 나에게 넌』도 따듯한 온기가 되어 주는 그림책입니다. 사자의 성장 동력이 되는 아이들처럼, 항상 곁에서 나를 응원해 주는 누군가를 떠올려 보세요. 가족일 수도 있고, 사랑하는 연인일 수도 있으며, 친구일 수도 있습니다. 세월이 지나도 변하지 않은 관계를 맺고 있는 사람들, 그들에게 기억되는 그림책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출판사 리뷰
    늘 곁에서 함께해 준, 소중한 사람들의 이야기
    《너에게 난, 나에게 넌》은 세대를 아우르며 사랑받는 포크 밴드 ‘자전거 탄 풍경’의 대표곡 〈너에게 난, 나에게 넌〉을 바탕으로 만든 그림책입니다. 이 책의 글을 쓴 송봉주 작가는 ‘자전거 탄 풍경’의 멤버이자 싱어송라이터입니다. 그는 〈너에게 난, 나에게 넌〉, 〈그렇게 너를 사랑해〉, 〈지금처럼 너와 같이〉 등 따듯하고 서정적인 한 편의 시 같은 곡의 가사를 썼습니다.

    〈너에게 난, 나에게 넌〉은 영화 〈클래식〉에 삽입되어 풋풋한 첫사랑의 노래로 기억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남녀 사이의 사랑만을 떠올리며 만든 노래는 아니었다고 합니다.

    “어둡던 시간들을 함께해 준 보석 같은 사람들의 이야기를 노래로 만들었고, 노래를 부르게 되었습니다.”
    - 송봉주 작가의 말 중에서

    이 곡은 힘이 들 때, 지칠 때, 어두운 시간을 함께하고 지켜봐 주던 사람들을 위해 만든 노래였습니다. 그 소중한 사람들의 이야기가 그림책 《너에게 난, 나에게 넌》에 담겨 있습니다.

    “많은 이들의 마음 한 켠에 자리 잡고 있는 이 노래처럼 당신의 책장 한 켠에 자리해도 괜찮을 만한, 그런 이야기를 짓고 그려 불렀습니다.
    - 안병현 작가의 말 중에서”

    한 편의 영상을 감상할 수 있는 그림책
    스마트폰에 ‘북팝’ 어플을 설치하고 표지를 화면에 대면, ‘자전거 탄 풍경’의 〈너에게 난 나에게 넌〉 노래 전곡을 들을 수 있습니다. 음악과 함께 안병현 작가의 그림이 어우러진 영상이 나타납니다. 그림책과는 다른 또 다른 방식으로 그림과 이야기를 만나 보세요.
그림작가 정보
  • 성균관대 시각디자인을 전공하고 ‘무슨’이라는 필명으로 활동 중이다. 『빅픽처』, 『미처 다 하지 못한』 등 다수의 출판물에 표지와 삽화를 그렸고, 뮤지컬 〈백설 공주를 사랑한 난쟁이〉의 포스터를 제작했다. 현재 어린이와 어른을 위한 그림 소설을 만들고 있다.
글작가 정보
  • 송봉주
  • 정감 어린 가사와 따스한 감성으로 사랑받는 3인조 포크 밴드 ‘자전거 탄 풍경’의 멤버이자 싱어송라이터이다. 대표곡으로는 「너에게 난, 나에게 넌」 「그렇게 너를 사랑해」 등이 있다. 그림책 『잉어와 참수리』를 시작으로, 음악이 아닌 작가로서 새로운 방식으로 이야기를 나누려고 하고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