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639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청동기 시대의 비밀을 간직한 바위 무덤
    자랑스러운 세계문화유산이 되다!

    『청동기 시대를 간직한 바위 무덤』은 2000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된 강화 부근리 고인돌을 통해 청동기 시대의 생활상을 생생하게 알려 줍니다. 또한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고인돌 유적과 청동기 시대의 유물, 문화 등을 소개하여 청동기 시대의 역사에 흥미를 일깨우고, 우리 조상들의 지혜를 살펴봅니다.
    출판사 리뷰
    고인돌은 기원전 3500년경 청동기 시대가 시작되면서 만들어진 거대한 바위 무덤입니다. 부족장과 같은 지배층의 무덤으로 짐작하지요. 현재 고인돌은 전 세계에 6만여 개가 분포해 있는데, 그중 3분의 2가량인 4만여 개가 우리나라에 있습니다. 우리나라의 고인돌 유적은 축조 과정을 알 수 있는 채석장이 있고, 다양한 무덤방의 형태를 볼 수 있으며, 무덤방에서 출토된 청동기와 토기류 같은 부장품을 통해 그 시대의 생활상을 그려 볼 수 있습니다. 또한 보존 상태가 매우 뛰어나 청동기 시대를 고증하는 데 매우 중요한 사료로 평가받지요. 이러한 가치를 인정받아 2000년에 고창, 화순, 강화 고인돌 유적이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었습니다.
    책을 쓴 강효미 작가는 강화도의 고인돌 유적지에서 본 ‘강화 부근리 지석묘’를 소재로 청동기 시대의 작은 마을을 떠올렸습니다. 그리고 이 고인돌에 생명을 불어넣어 수천 년 전 청동기 시대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들려주도록 했지요.
    수천 년 동안 한자리에 서 있던 강화 부근리 고인돌은 봄 소풍을 온 외톨이 아이에게 자신이 탄생한 청동기 시대와 석검이라는 친구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석검이는 영특하고 재주가 많은 아이로 민무늬 토기에 손잡이를 달자고 제안하고, 별을 관찰하여 날씨를 예측합니다. 족장이 되어서는 마을에 울타리를 쳐 적의 침입을 막고, 농사법을 개발하고, 마을의 규모를 키우는 등 지도자로서의 역할을 훌륭하게 수행하지요. 이러한 일련의 이야기 속에 청동기 시대의 모습을 세밀하게 그렸습니다.
    또한 고인돌을 만드는 과정과 청동기 시대 사람들이 고인돌을 세운 이유, 고인돌의 용도 등 다양한 정보들도 동화에 녹여 알기 쉽게 담았습니다. 특히 바위틈에 나무 말뚝을 박아 단단한 바위를 쪼개고, 커다란 바위를 운반해 고인돌을 축조하는 과정은 고인돌에 대한 궁금증을 풀어 주고, 청동기 시대 사람들의 지혜를 느끼게 하지요.
    청동기 시대는 이집트와 메소포타미아 등 세계 각지에서 인류가 문명을 꽃피운 시대입니다. 고인돌과 같은 거석문화가 발달하고 계급 사회가 형성되는 등 여러 사회·문화적 변화가 생겨났지요. 고인돌은 선사 시대의 역사를 들여다볼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유적이며, 그 가운데서도 우리나라의 고인돌은 세계적인 위상을 지닌 자랑스러운 문화유산입니다. ≪청동기 시대를 간직한 바위 무덤≫을 통해 청동기 시대의 역사를 친근하게 배우고, 고인돌을 만들었던 우리 조상들의 슬기와 지혜를 일깨워 주시기 바랍니다.
그림작가 정보
  • 이경국
  • 홍익대학교 가구 디자인을 전공하고, 같은 대학원에서 사진 디자인을 공부했습니다. 2008년에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에서 올해의 일러스트레이터로 선정되었습니다. 그린 책으로 『누굴 닮았나?』, 『보고 싶었어』, 『쓰레기가 쌓이고 쌓이면』, 『사람과 세상을 잇는 다리』, 『검은 눈물, 석유』등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강효미
  • 동국대학교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하였고, 2007년 제17회 어린이동산 중편동화 공모에서 『마할키타 우리 숙모』로 등단하였다. 이후 창비어린이와 불교문예 등에 여러 작품을 발표하였다.
    펴낸 책으로는《오랑우탄 인간의 최후》《우리 집이 더 비싸거든》《속담이 백 개라도 꿰어야 국어왕》 《고양이네 미술관》 《엄마 껌딱지》《초등 어휘의 달인이 되는 사자성어》《위조지폐 사기단은 모르는 돈의 비밀》들이 있고, 아시아창작스토리공모전에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상을 받았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