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579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다정한 문장들과 싱그러운 그림으로 그려 낸
    언제라도 행복해지는 이야기

    싱그럽고 포근한 봄과 꼭 닮은 그림책이 출간되었습니다. 독자들의 마음에 오래 머무는 자국을 남겨 온 윤여림 그리고 김지안 작가의 신작 [괜찮아, 천천히 도마뱀]입니다. 무엇이든 천천히 하는 ‘천천히 도마뱀’부터 나중에 할 일도 미리 해치워야 하는 ‘종종종 작은 새’, 힘도 화도 불끈 솟는 ‘불끈불끈 코끼리’, 꾀 많고 날쌘 ‘빠릿빠릿 토끼’ 그리고 언제 어디서든 장난을 치는 ‘깔깔 원숭이’까지…. 저마다의 개성이 뚜렷한 동물 친구들이 등장하는 이 그림책은 갓 구운 사과 파이처럼 마음 가득 행복해지는 이야기를 선사합니다. 천천히 도마뱀을 따라 천천히 책장을 넘기다 보면, 가지각색 친구들이 서로에게 의지하여 펼쳐 내는 빛나는 우정의 순간들을 마주하게 됩니다. 그 길목에서 우리는 나의 빛나는 부분을 발견하게 하고 세상의 아름다움을 보게 하며 끝내 우리가 딛고 있는 삶을 사랑하게 하는 건 나와 일상을 함께 보내는 존재들이라는 소중한 사실도 만나게 되지요. 작가 윤여림만의 건강한 세계관과 다정한 문장들 그리고 작가 김지안만의 사랑스럽고도 싱그러운 이미지의 합이 특별히 그림책이라는 장르와 맞물렸을 때의 반응열, 그 가장 포근한 온도를 느끼게 하는 작품입니다.
    출판사 리뷰
    저마다의 빛깔로 단단하게 윤이 나는 아이들
    천천히 도마뱀은 제 이름처럼 무엇이든 천천히 합니다. 그래서 보는 것도 많고, 듣는 것도 많고, 친구들 도와줄 시간도 많지요. 천천히 도마뱀은 무슨 일이든 바로 끝내 버려야 직성이 풀리는 작은 새가 초조해할 때 향긋한 꽃차 한 잔을 건네고, 자꾸만 불끈불끈 화가 치솟는 코끼리에게 구름이 천천히 움직이는 걸 보는 게 얼마나 멋진 일인지 알려 줍니다. 친구들은 천천히 도마뱀과 함께하면 불안하고 화났던 마음이 ‘천천히’ 가라앉고 힘이 ‘천천히’ 솟아나는 걸 느낍니다. 물론, 천천히 도마뱀이 있어서 친구들만 다행인 건 아닙니다. 천천히 도마뱀도 친구들과 함께여서 참 다행이니까요. 그림책 [괜찮아, 천천히 도마뱀]은 섣불리 어느 누구의 편을 들지 않고 그저 함께 어울리며 제힘으로 서로를 돕는 아이들의 빛나는 성정을 보여 줍니다. 어쩌면 [괜찮아, 천천히 도마뱀]이 전하고 싶은 이야기는 천천히 도마뱀과 친구들이 다 같이 딴 사과 바구니에 고스란히 담겨 있는지도 모릅니다. 얼핏 보면 모두 같은 색 같지만 천천히 구석구석 들여다보면 분홍빛, 주홍빛, 빨간빛 저마다의 빛깔로 단단하게 윤이 나는 사과처럼, 아이들 모두 저마다의 빛깔로 빛나고 있다는 사실이지요.

    성장통을 겪는 아이들의 손을 꼭 잡아 주는 친구 같은 그림책
    [괜찮아, 천천히 도마뱀]의 글을 쓴 윤여림 작가는 특유의 감수성으로 아이들이 겪는 사소한 고민들을 포착해 구체성을 가진 각각의 동물 캐릭터에 녹여 냈습니다. 아이들은 성장 과정에서 갖가지 위기를 만나며 자연스럽게 무수한 상처를 받게 됩니다. 아이들 저마다의 속도를 존중해 주지 않는 어른들, 새롭게 부딪치는 낯선 환경과 친구 관계 등 마음의 생채기가 사라질 틈이 없죠. 하지만 아이들은 서로의 힘에 의지해 어른들도 모르는 새 성장해 갑니다. 친구들에게 천천한 속도의 아름다움을 알려 주는 천천히 도마뱀처럼, 미리 알아야 할 소식을 제때에 전하는 종종종 작은 새처럼, 지친 친구에게 제 너른 등을 기꺼이 내어 주는 불끈불끈 코끼리처럼, 길을 잃었을 때 누구보다 먼저 길을 찾아 나서는 빠릿빠릿 토끼처럼, 덜컥 겁이 날 때 특유의 장난기로 두려움을 물리쳐 주는 깔깔 원숭이처럼 자기다운 방법으로 다른 친구들을 행복하게 하면서요. 서로의 마음에 공감하고 그때그때에 맞는 도움을 주며 다 함께 앞으로 나아가는 [괜찮아, 천천히 도마뱀]의 마지막 행진 장면은 특히 아이들이 각자의 성장통의 시간을 건널 때, 따듯하게 손잡아 주는 친구가 되어 줄 것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그람책 작가. 서울에서 태어나 대학에서 만화를 공부했고, 앤서니 브라운의 그림책을 보고 감격해 그림책을 그리기 시작했습니다. 어린시절부터 자기만의 세상에서 살아 사회성이 다소 떨어지나 전반적으로 보면 무해한 사람입니다.. 여행이나 소풍등 여기저기 돌아다니는 것을 좋아하는데 체력은 종잇장이라 늘 떠나기전 고민이 많아요. 연필이 사각사각 내는 소리를 좋아하다보니 어느새 그림책 작가가 되었습니다. 그린책으로는 <감귤 기차>,<알밤 소풍 >등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윤여림
  • 1970년에 태어났습니다. 1993년에 연세대학교 아동학과를 졸업했습니다. 외국 책을 우리말로 옮기고 어린이책을 씁니다.『수영장에 간 날』『빗방울』『물과 불』에 글을 썼고, 옮긴 책으로는『우리들만의 천국』『쉿!』『코알라와 꽃』『조지와 마사』『비야 내려라』『빨간눈 청개구리』『잘 자요, 아기북극곰』『맛있는 아기 배꼽』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