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838l좋아요 2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곁에 많이 있어 주지 못해서, 항상 바쁘기만 해서 늘 미안하고 짠한 내 아이에게 보내는 편지
    육아는 늘 힘들지만 사랑스러운 아이의 자는 모습을 보면서 다시 힘을 얻는 세상의 모든 부모의 마음
    부모와 아이가 함께 읽고 마음을 나눌 수 있는 따뜻한 그림책!

    세상의 모든 부모의 속마음을 들여다본 것 같은 이 책 『열이 나서 쉬고 있는 너에게』는 아이에게 미처 전하지 못한 말을 대신 전합니다. 이 세상에 네가 태어난 기적에 비할 것은 없다는 책 속 엄마의 말은 책을 읽어 주는 현실 엄마의 마음이기도 하고요. 내 아이이지만 어쩐지 얼굴을 보며 말하기 부끄러운 이야기가 있다면 이 책을 읽어 보세요. 부모의 마음을 담아 책을 읽어 내려갈 때, 아이도 뭉클한 감동을 느낄 것입니다. 엄마, 아빠와 아이가 함께 보면서 서로의 마음을 나눌 수 있는 따뜻한 그림책입니다.
    출판사 리뷰
    “미안해, 곁에 많이 있어 주지 못해서.
    미안해, 늘 바쁘기만 해서.”
    부모와 아이가 함께 보며 마음을 나눌 수 있는 그림책

    주니어 김영사에서 《열이 나서 쉬고 있는 너에게》가 출간되었습니다. 이 책은 아이에게 들려주고 싶은 엄마의 속마음을 잔잔한 글과 그림에 담은 그림책입니다. 아이가 열이 나서 쉬고 있던 어느 날, 엄마는 아이의 얼굴을 가만히 들여다봅니다. 움켜쥔 작은 주먹과 동글동글한 볼, 새근새근한 숨소리. 잠들어 있는 아이를 보고 있으니 엄마는 이런 저런 생각이 듭니다. ‘새로운 친구를 사귄다고 긴장했을 텐데…… 작은 몸으로 무리를 해서 피곤했을 텐데…….’ 바쁘다는 핑계로 곁에 많이 있어 주지 못했던 것도, 여러 가지 일로 아이에게 괜한 화풀이를 했던 일도 떠오릅니다. 그러고 보니 이렇게 아이와 둘만 있는 것도 오랜만인 것 같습니다. 엄마는 누워 있는 아이를 보며 그동안 하지 못했던 이야기를 시작합니다.

    눈에 넣어도 안 아픈 내 새끼라고는 하지만 그래도 육아는 한바탕 전쟁을 치르는 것처럼 힘들지요. 때로 걷잡을 수 없이 화가 나기도 하고 한없이 무기력해지면서 외롭기도 합니다. 자기도 모르게 아이에게 성질을 낼 때도 있습니다. 그러다 곤히 잠든 아이의 사랑스러운 모습을 보면 눈물 나게 미안하고 짠하고 또 고맙지요.

    세상의 모든 부모의 속마음을 들여다본 것 같은 이 책 《열이 나서 쉬고 있는 너에게》는 아이에게 미처 전하지 못한 말을 대신 전합니다. 이 세상에 네가 태어난 기적에 비할 것은 없다는 책 속 엄마의 말은 책을 읽어 주는 현실 엄마의 마음이기도 하고요. 내 아이이지만 어쩐지 얼굴을 보며 말하기 부끄러운 이야기가 있다면 이 책을 읽어 보세요. 부모의 마음을 담아 책을 읽어 내려갈 때, 아이도 뭉클한 감동을 느낄 것입니다. 엄마, 아빠와 아이가 함께 보면서 서로의 마음을 나눌 수 있는 따뜻한 그림책입니다.

    이제 막 세상으로 나가려는 우리 아이에게
    꼭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

    아이가 본격적으로 세상에 첫발을 디디는 때는 아마 어린이집 입학이 아닐까요. 아이는 어린이집에서 새로운 선생님과 또래 친구들을 만나 교감하고 우정을 나누며 나름대로의 사회성을 길러 갑니다. 때로 친구와 싸우고 오기도 하고 선생님께 꾸중을 듣기도 하면서 차츰 성장하는 것이지요.

    《열이 나서 쉬고 있는 너에게》 속 아이도 어린이집에 다닙니다. 바뀐 상황에 적응하느라 힘이 들었을까요. 열이 펄펄 나 어린이집에 가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엄마는 어쩐지 나쁜 균과 싸우느라 열을 내고 있는 아이의 모습이 세상에 본격적으로 나가려고 고군분투하고 있는 것처럼 보입니다. 엄마는 그런 아이를 보며 완벽하지도, 아름답지만도 않은 세상에 대해 이야기를 합니다. 그러면서 아이가 더 행복하게 살아가도록 따뜻하게 조언합니다. 때로 이것저것 다 싫어질 듯한 힘든 일이, 온 몸에 있는 눈물을 다 짜내는 듯한 슬픈 일이 있을지도 모를 세상이지만 무엇에도 지지 않고 언제나 웃는 얼굴로 세상을 대한다면 너만의 보물을 찾을 수 있다고 말입니다.

    “마음의 구급상자에 담아 두고 싶은 그림책”
    부모와 아이의 마음을 보듬는 행복한 처방전
    저자 시리아가리 고토부키는 이 책으로 우리나라에 처음 소개되었습니다. 그동안 일본에서 문예춘추 만화상, 문화청 만화상 등을 수상하며 만화가로 인정받은 저자가 이번에는 부모와 아이의 이야기를 담담하면서도 뭉클하게 그려냈습니다. 따뜻한 글과 그림으로 이미 일본에서 호평을 얻은 이 책은 “마음의 구급상자에 담아 두고 싶은 그림책”으로 불리며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았습니다. 부모와 아이의 지쳐 있는 마음을 보듬는 처방전 역할을 톡톡히 하는 이 책은 부모와 아이는 서로에게 가장 소중한 존재라는 것을 다시 한번 일깨웁니다.
그림작가 정보
  • 시리아가리 고토부키
  • 시즈오카 출신의 만화가로, 독자적인 활동을 계속하면서 그림책뿐만 아니라 에세이, 영화, 게임 등 다방면으로 창작의 폭을 넓혀 가고 있습니다. 지금은 고베예술대학교 객원 교수이자 어린이책 작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이 책으로 우리나라에 처음 소개되었습니다.
     

번역가 정보
  • 황진희
  • 대학에서 일본어 통역을 전공했습니다. 두 아이를 키우면서 그림책과 어린이 문학에 매료되었습니다. 어린이도서연구회 김포 지회에서 어린이 책 문화 운동을 하고 있으며, 어린이 책을 사랑하는 사람들과 함께 도서관 여행을 할 때와 어린이들에게 아름다운 그림책을 읽어 줄 때가 가장 행복합니다. 옮긴 책으로 『내 목소리가 들리나요』『군화가 간다』『르완다에 평화의 씨앗을』『신데렐라의 엉덩이』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