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993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자갈치시장 막두 할매를 아시나요? 피란길에 부모님과 헤어진 어린 막두가 세월이 흘러 어느덧 할매가 되었습니다. 할매는 그동안 어떻게 살아왔을까요? 무뚝뚝하면서도 다정하고, 유쾌하고도 익살스러운 자갈치시장 왕언니, 막두 할매를 만나 보세요.


    출판사 리뷰
    왁자지껄, 시끌시끌한 자갈치시장에 막두 할매가 있습니다.
    “할매요, 도미 얼맙니까?”
    “싸게 줄게. 함 보소. 도미 싱싱하다.”
    “별론 것 같은데. 아가미가 덜 붉다. 살도 덜 탱탱하고.”
    “아이구, 당신보다 싱싱하요! 안 살라면
    그냥 가이소, 마!”

    “내 육십년 가까이 장사한 사람이요. 거짓말 안 하요! 사지도 않을 거면서 멀라꼬 도미만 꾹꾹 눌러 쌌노!”

    거칠고 투박해 보이지만, 알고 보면 할매는 속이 따뜻한 사람입니다.

    “왔나! 오늘은 뭐 줄까?”
    “글쎄..., 뭐가 좋을까요? 울 어매가 요즘 밥도
    통 안 먹고, 옷에다 똥도 싸고 힘드네요...”
    “그기 치매도 치매지만 기운이 떨어져 그런 기다.
    광어 큼지막한 놈으로 하나 가가 미역 넣고
    푹 고아 드려라. 도미 이거는 그냥 줄게,
    소금 뿌려가 꾸어 드리고.”

    그런 할매가 무서워하는 것이 있었습니다.
    60여 년 전, 부모님을 찾아 헤매던 영도다리 위에서 마주친 거대한 벽.
    그그그그그, 육중한 소리를 내며 일어서 어린 막두의 앞길을 가로막던 괴물 같은 다리였습니다.

    그렇습니다. 막두는 전쟁 통에 가족과 헤어진 피란민 아이였습니다.
    혹시 헤어지게 되면 부산 영도다리를 찾아오라는 엄마의 말대로 걷고 또 걸어 그곳을 찾아왔건만 끝내 가족을 찾지 못하고 거대한 벽 앞에 섰던 어린 소녀.

    ‘언젠가는 만날 수 있겠지.’
    막두는 영도다리가 보이는 자갈치시장에
    자리를 잡고 생계를 이어가며
    틈날 때마다 다리를 찾아갔습니다.
    하지만 종소리가 울리면 달아나듯
    시장으로 돌아왔습니다.
    심장이 쿵쾅거려 그 거대한 벽을
    마주볼 수 없었습니다.
    십년, 이십년, 삼십년... 그렇게 세월이
    흘러 어느덧 막두는 아지매가 되고,
    할매가 되었습니다.
    어린 막두의 앞을 가로막던 영도다리는
    언제부턴가 올라가지 않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오늘, 티브이에서 영도다리가 다시 올라간다는 소식이 나왔습니다.


    ‘아이고야, 얼마만이고...
    저게 지금도 그렇게 무섭을까?
    내일 개통식에 가서 직접 한번 봐 볼란다.’

    그때처럼 사람이 구름 같이 모여 있었습니다. 할매는 한쪽에 서서 숨을 크게 들이쉬었습니다.
    땡그랑, 땡그랑! 종이 울리고 이윽고 그때처럼 그그그그, 다리가 올라가기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할매는 이제 무섭지 않았습니다.
    눈을 크게 뜬 채 끄덕끄덕 올라가는 다리를 똑바로 쳐다보았습니다.
    60여 년 전 어린 막두가 있던 그 자리에 막두 할매가 우뚝 서 있었습니다.
그림작가 정보
  • 정희선
  • 부산에서 태어나고 대학에서 산업디자인을, 작가공동체 힐스에서 그림책을 공부했습니다. 고향인 부산에 살면서 사람의 온기가 느껴지는 그림책을 만드는 일에 열중하고 있습니다. 이 책을 만들면서 3년 동안 자갈치시장을 제 집처럼 드나들며 수많은 ‘막두’들을 만났습니다. 힘들지만 포기하지 않고 당당하게 살아온 세상의 모든 ‘막두’들이 행복하길 바랍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갈매기 떼야 날아오르라~!
    별점 :
    작성자 : 최혜정
    2020-01-27
    조회수 : 663

    표지의 막두 할매를 바라보고 있으면 고된 세월을 이겨낸 단단함이 느껴진다.

    그런데 그 표정이 참 힘이 있어보인다. 

    막두할매는 늘 빨간 옷을 입고 있다.

    부산행 기차에 몸을 실고 피란을 온 어린 막두의 옷도 빨간색이다.

    '헤어지면 영도다리로 오라'고 한 엄마의 말 한마디를 삶의 끈으로 붙잡고 60여년을 다리 곁을 떠나지 못한채 자갈치 시장에서 생을 보내는 막두.

    부모, 가족 없이 어린 막두가 처음으로 생계 전선에  뛰어든 장면에서 내 눈은 막두를 바라보는 주변의 걱정어린시선과 마주한다. 하지만 어린 막두의 모습은 꿋꿋하다. 

    가족을 잃었다는 슬픔보다 언젠가 만날 수 있을거라는 희망에 기대었을 법한 의지로 하루, 십년, 이십년, 삼십년, 60년을 살아간 막두.

    거대한 벽처럼 가장 큰 두려움의 존재이자 가족을 만날 수 있는 유일한 공간인 '영도다리'의 존재를 비로소 똑바로 마주하게 된 장면에서는 막두의 두 눈이 힘있게 클로즈업 된다.

    '언젠가는 만날 수 있겠지..'했던 마음 안에는 60년을 굳건히 살게하는 힘도 있었지만, 혹여나 가족을 만나지 못한다면...이라는 불안함을 내재하고 있었을 터.

    이제는 가족을 만날 수 있든 없든, 막두 스스로, 혼자 설 수 있는 힘이 생겼다. 

    '오마니, 아바이, 대단하지요? 막두도 저만치로 대단하게 살았심더." 고백하는 막두의 말에서 그 단단함이 느껴진다.


    그림책 <막두>는 스토리에서 주는 감동도 크지만

    36페이지 안에서 펼쳐지는 글의 구조에 군더더기가 없어 더 몰입하게 한다.

    앞 장면과 마지막 장면의 대사를 비교해보자.

    "별론 것 같은데. 아가미가 덜 붉다. 살도 덜 탱탱하고." "아이구~, 당신보다 싱싱하요! 안 살라면 그냥 가이소 고마."로 시작해서 

    '"이리와요, 이 도미 함 보소! 내만치로 싱싱하다!" 다시 하루를 시작하는 할매의 목소리를 싱싱한 도미보다 더 싱싱합니다.'로 맺는 걸 알 수 있다. 

    '삶이 평탄치만은 않았겠구나...' 싶은 불뚝스러운 말투로 막두의 첫 이미지를 그려낸 작가는 '막두=고집스럽고 강한 이미지'로 우리의 시선을 잡아놓고 시작한다.

    그래서일까... 치매 어매를 가진 손님에게 친절하게 광어에 도미까지 서비스로 주며 몸을 기울여 걱정해주는 자상함이나 이웃 아지매들과 농담을 주고받으며 웃어대는 할매의 유쾌함이 더 도드라져 보이는 이유가. 

     

    그림책의 내지에 펼쳐진 노란바탕의 꽃무늬는 어떤 의미일까?

    그 첫 장면은 커피 아지매의 꽃무늬 바지로 시작한다.

    '나도 저래 젊을 때가 있었지..'하며 회상씬으로 연결하는 탁월함! 그리고 흑백 이미지로의 전환.

    이어 마지막 장면에서 노란 꽃무늬 바지를 입고 엉덩이를 불쑥 내민 막두 할매의 모습에서 건강한 내면의 성장이 환희 보인다. 

    여러 모양으로 두려움을 안고 살고 있는 이들에게 '언젠가는 이렇게 내안에 힘이 생길거야. 너도 할 수 있어!'라고 말해주는 것만 같았다.

     

    꽃이 피어 나온다. 꽃을 맺기까지 얼마만큼의 시간을 보내야만 했을까...

    사람들마다 그 시기가 다 다를터, 그러나 누구나에게 주어진 삶의 씨앗. 

    이 세상에 태어난 모든 이들이 그 씨앗을 썩히지 않고 건강하게 가꾸어 가길 기도해본다.

    특별히 60여년전의 어린막두처럼 톡하면 놓칠 것만 같은 희망과 두려움의 벽 사이에서 헤매고 있을 아이들을 위해...

    아직도 전쟁을 겪고 있는 아이들과 가족들의 내면에 갈매기 떼가 높이 날아오르는 일이 펼쳐졌음 좋겠다. 

    작성자 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