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250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봄볕 머무는 따사로운 창가
    둘도 없는 친구와 함께하는
    행복한 책 읽기
    나와 고양이와 책, 행복이 만져지는 시간
    아이는 고양이에게 책을 읽어준다. 하지만 고양이는 아이의 목소리에 집중하지 않는다. 아이가 토라지면 고양이는 바짝 다가와 귀를 기울인다. 그러다 몇 줄 읽는 사이 금세 또 딴청을 피운다. 아이와 고양이는 이 책을 끝까지 읽을 수 있을까? 사랑스러운 아이와 능청스러운 고양이가 밀고 당기며 나누는 다정한 대화에 흠뻑 빠져 책장을 넘기다, 아이와 고양이가 서로 사랑하는 마음을 엿볼 때면 따사로운 행복감이 전해진다. 사랑하는 친구와 함께 좋아하는 책을 읽는다는 것은 얼마나 멋진 일인가! 이 책은 딸기책방의 ‘달콤한 그림책’ 시리즈 세 번째 권이다.
    출판사 리뷰
    짧지만 풍부한 이야기
    안토니오 벤투라는 아이와 고양이의 일상적인 순간을 포착하여 이 책의 이야기를 만들었다. 하지만 이 단순한 이야기에는 아이들의 심리와 마음이 잘 반영되어 있고, 사랑하는 이들의 갈등과 화해의 스토리가 담겨 있다. 엄마 아빠가 자신에게 그러했듯이 고양이의 집중을 요구하는 아이는 어른이 된 양 역할 놀이를 하는 중이지만, 고양이는 마치 아이들이 그러하듯 독서에 집중하지 못한다. 아이는 고양이가 말을 듣지 않아 속이 상하지만 그렇다고 좋은 친구를 포기할 수는 없다. 고양이는 아이의 요구를 들어주고 싶지만 이미 알고 있는 이야기를 다시 듣자니 지루해서 집중할 수가 없다. 서로의 대화가 몇 번이고 미끄러지고 있을 무렵, 둘 사이를 다시 화해하게 한 것은 책이다. 책은 아이와 고양이를 상상의 세계에서 분리했다. 현실에서 다시 만난 둘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다. 잠깐 사이에 벌어진 아이와 고양이의 사건과 대화는 어찌 보면 모든 사랑하는 사람들의 역사를 축약해 놓은 것 같다.

    세 가지 색의 담백한 일러스트
    알레한드라 에스트라다는 이 책에서 주변 환경이나 배경을 생략한 채, 그림 요소를 최소화하여 이야기를 그려 낸다. 이 책에는 담백하고 진솔하게 그려진 주인공 셋이 등장하는데, 바로 니나, 고양이 안톤과 책이다. 그림 작가는 각 주인공에게 한 가지씩의 색을 주어 각자의 정체성을 분명하게 하는 한편, 그림책 전체의 단조로움을 피했다.
    아이 니나의 색은 초록, 고양이 안톤의 색은 빨강이다. 초록과 빨강은 니나의 대사, 안톤의 대사 텍스트에도 사용되어 이미지와 소리가 어울리도록 편집되었다.
    아이와 고양이가 보고 있는 책은 노란색으로 칠해진다. 제3의 주인공인 이 책은 가브리엘 뱅상의 『에르네스트와 셀레스틴』이다. 가브리엘 뱅상은 오늘날의 그림책 문학과 일러스트에 깊은 영향을 끼쳤다. 특히 크로키와 역동적인 터치는 깊은 인상을 주었다. 또한 동작과 표정으로 캐릭터의 심상을 표현해 낸 재능은 이전의 그림책들과는 차원이 다른 성취를 이룬 바 있다. 『고양이와 책을』의 글 작가와 그림 작가는 가브리엘 뱅상의 작품과 업적에 감사하며, 이 책을 특별히 그에게 헌정했다.
그림작가 정보
  • 알레한드라 에스트라다
  • 1982년 콜롬비아 메데인에서 태어났다. 콜롬비아국립대학교에서 조형 예술과 미학을 공부하고 일러스트레이터, 디자이너, 예술 기획자, 출판 기획자, 애니메이션 제작자, 공연 기획자로 일하고 있다. 콜롬비아와 멕시코, 스페인에서 여러 권의 책을 펴냈다. 2015년 멕시코 문화예술위원회에서 수여하는 어린이 청소년 국제 그림책상을 받았다
     

글작가 정보
  • 1954년 마드리드에서 태어난 호세 안토니오 밀란은『제목도 없는 작은 책(Siruela, 1993)』 『디지털 세상의 모험(Siruela, 2002)』 등의 작품이 세계 여러 언어로 출간되면서 유명해진 어린이책 작가입니다.
    이 외에도 기호를 통한 커뮤니케이션에 대한 관심을 가진 언어학자로서『안 돼! 난 반대야! (Gustavo Gili, 2004)』와 같은 책을 출간, 「엘 파이스(El Pais)」지를 비롯한 여러 매체에서 신호에 대한 재미난 이야기를 다루어 왔고, 스페인 산업부가 진행하는 도로 수직 신호화 작업에 참여 했습니다. 지금까지 상징화 작업을 통한 표지판을 전문적으로 다룬 웹 사이트를 운영하면서 독자들과의 만남을 이루고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김정하
  • 한국 외국어 대학교와 대학원, 스페인 마드리드 콤플루텐세 대학교에서 스페인 문학을 공부했습니다. 스페인 어로 된 좋은 책들을 우리말로 옮기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는 ≪숲은 나무를 기억해요≫, ≪아버지의 그림편지≫, ≪어느 날 훌쩍 커버린 아이 후후≫, ≪카프카와 인형의 여행≫, ≪강 너머 저쪽에는≫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고양이와 책을
    별점 :
    작성자 : 정지인
    2019-09-16
    조회수 : 66

    배경이 없이 그림만 있어서 동화책을 볼때 분산 되지 않고 오히려 그림과 글씨에 더 몰입을 할 수 있었습니다.

    글도 짧고 단순해서 아이들이 읽기엔 좋은것 같다고 생각합니다.

    작성자 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