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830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다르면 좀 어때서요?
    모두들 다람쥐와 쥐는 친구가 될 수 없다고만 해요.

    독특하고 개성 있는 그림책으로 사랑 받는 영국의 대표 그림책 작가 에밀리 그래빗의 신작 『시릴, 그 녀석은 너랑 달라!』가 ㈜비룡소에서 출간되었다. 에밀리 그래빗은 첫 그림책 『늑대들 Wolves』로 영국 최고의 그림책 상인 케이트 그리너웨이 상을 수상하며 하루아침에 인기 작가로 급부상했다. 『작은 생쥐의 두려움에 관한 책 Little Mouse's Big Book of Fears』으로 두 번째 케이트 그리너웨이 상을 수상한 에밀리는 내놓는 그림책마다 사랑스러운 캐릭터와 독특하고 기발한 구성으로 독자들에게 더없이 큰 감동과 재미를 선사하고 다음 작품을 기대하게 한다. 그녀의 가장 최신작 『시릴, 그 녀석은 너랑 달라!』는 다람쥐와 쥐는 친구가 될 수 없다는 편견과 고정관념을 딛고 진정한 친구가 되는 이야기로, 겉모습보다 내면이 중요하다는 묵직한 교훈과 함께 진실된 우정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는 그림책이다. 또 에밀리 그래빗의 유머가 유감없이 발휘된 재치 있고 아기자기한 그림은 이야기를 한층 더 밝고 사랑스럽게 만들어 재미를 더한다.
    출판사 리뷰
    고정관념과 편견 없는 마음으로 친구를 대하는 방법을 알려 주는 그림책
    다람쥐와 쥐는 얼핏 보면 비슷하게 생긴 쥐목계 동물이다. 그런데 다람쥐는 귀엽고 사랑스러운 동물로 여겨지는 반면, 쥐는 쓰레기를 주워 먹고 사는 지저분한 동물로 여겨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호수 공원의 유일한 다람쥐 시릴은 어느 날 자신처럼 회색 털을 가진 쥐, 패트를 만난다. 처음에는 자신과 같은 다람쥐라고 생각해 친구가 되지만 점차 패트 만이 가지고 있는 장점들을 알아 가며 우정을 쌓는다. 그런데 호수 공원의 동물들은 하나같이 처음부터 다람쥐랑 쥐는 친구가 될 수 없다고 말한다. 시릴한테 패트는 재밌고 영리하고 마음씨까지 좋은, 함께 있으면 재밌고 즐거운 친구이다. 그런데 왜 다람쥐가 아니라는 이유로 친구가 될 수 없다는 걸까? 나와 생각이 달라도 주변에서 하는 말을 꼭 따라야 하는 걸까?
    『시릴, 그 녀석은 너랑 달라!』는 겉으로 보여지는 생김새나 고정관념으로 누군가를 판단하지 않고 내면을 봐야 한다는 점과, 남들의 생각보다 자신의 생각이 더 중요하다는 걸 알려 준다. 아이들은 이 책을 통해서 겉모습으로 친구가 될지 판단하지 않고, 서로 마음이 잘 맞는 친구의 소중함을 느끼며 진실된 우정에 대해 생각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에밀리 그래빗의 재치가 돋보이는 사랑스럽고 섬세한 그림
    『시릴, 그 녀석은 너랑 달라!』는 그림 곳곳에 재미난 디테일이 가득한, 사랑스럽고 화사한 그림책이다. 얇은 펜 선을 살려 맑은 수채 물감으로 표현한 생기발랄한 색채는 경쾌하고 따스한 이야기와 잘 어우러져 책을 읽는 재미를 더해 준다. 또 동물들의 표정과 몸동작 하나하나를 너무나 자연스럽고 재있게 표현했고 각 장면마다 숨은 그림처럼 등장하는 이야기를 더 재밌고 풍성하게 꾸미는 장치들이 가득하다. 『시릴, 그 녀석은 너랑 달라!』는 먼저 책 표지를 넘기면 나오는 노란 면지에 시릴이 혼자 외롭게 걸어 가는 장면부터 이야기가 시작되는데 마지막 면지까지도 이야기가 쭉 이어진다. 시릴과 패트가 슬림을 따돌리는 장면에서는 빨간색, 파란색, 노란색 실선을 따라가며 그들의 추격전을 미로 풀듯 따라가 보는 재미가 있다. 또 시릴이 거리로 도망쳐 나온 장면에서 나오는 ‘쥐포 구이 카페’, ‘몽땅 잡아 의상실’, ‘쥐덫 철물점’ 과 같은 유머러스한 상호명과 “어서 도망쳐!” 자동차 번호판은 독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한다.
그림작가 정보
  • 에밀리 그래빗
  • 1972년 영국 브라이턴에서 태어났으며, 브라이턴 대학에서 그림 공부를 했습니다. 그림책 작가가 되기 전에는 8년 동안 트럭이나 버스 등을 집 삼아서 떠돌이 생활을 하기도 했습니다. 첫 작품인 『늑대들』은 큰 성공을 거둬 2005년 영국 최고의 그림책에 수여하는 ‘케이트 그리너웨이’ 상을 받았습니다. 현재 고향에서 남편과 딸, ‘버튼’과 ‘미스터 무’라는 쥐 두 마리와 함께 살고 있습니다. 주요 작품으로 『겁쟁이 꼬마 생쥐 덜덜이』 등이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노은정
  • 연세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했습니다. 텔레비전 외화 번역을 시작으로 번역 작가로 활동을 하기 시작한 그녀는 현재 어린이책을 비롯하여 많은 책을 번역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는『안녕, 해리!』『사라진 고양이의 비밀』『칙칙폭폭 꼬마 기차』『그저 그런 학교에서 생긴 아주 특별한 일』『내 멋대로 공주』『동물들의 덧셈 놀이』『괴물들의 뺄셈 놀이』『롤러스케이트 나는 소녀』『분홍? 분홍… 분홍』『호기심나비의 중국여행』 ‘마법의 시간 여행’ 시리즈, ‘신기한 스쿨 버스 베이비’ 시리즈, 『어린이 이집트인 이야기』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