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730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우리 아이의 첫 번째 해외여행 - 일본 교토”

    『교토에서 태양을 보다』가 특별한 이유는, 쉽게 만나볼 수 없는 낯선 문화에 다가설 길을 열어주기 때문이에요. 교토는 일본의 지난날을 고즈넉이 간직한 역사의 도시입니다. 일본이 국가의 기틀을 정비한 서기 794년부터 근대화를 시작한 1868년까지 1,075년 동안 교토는 일본의 수도 역할을 해 왔어요. 제2차 세계 대전 당시 일본군과 전쟁을 벌이던 미군이 문화유산 보호를 위해 교토만큼은 폭격 대상에서 제외했을 정도로 역사적 볼거리가 가득하지요. 특히 고구려 출신 도래인이 전파한 선진 기술과 문화의 발자취가 이곳저곳 남아 있답니다. 이렇듯 교토는 역사에서부터 우리나라 선조와의 긴밀한 관계를 엿볼 수 있는 곳이에요.

    목조 가옥이 양옆으로 오종종히 늘어선 교토의 골목길은 고요하고 아늑하다는 말이 딱 어울립니다. 어릴 때부터 “남에게 폐를 끼쳐선 안 된다.”라고 가르치는 ‘메이와쿠(민폐) 문화’ 때문인지 골목 어디에도 함부로 버린 쓰레기를 찾아보기 힘들지요. 교토에는 ‘철학의 길’이라는 이름을 가진 산책로도 있어요. 철학자 니시다 기타로가 산책을 즐겼다 하여 이름 붙은 ‘철학의 길’에는 봄마다 은은한 벚꽃 향이 코를 감싸고, 눈송이처럼 떨어지는 분홍색 꽃비가 장관을 이룹니다. 천년의 역사와 맑고 깨끗한 자연, 사람 사는 정감을 고루 지닌 아름다운 고장이 바로 이곳, 교토입니다.
    출판사 리뷰
    일본의 천년 고도,
    교토에서 보내온 포근한 봄날 풍경

    『교토에서 태양을 보다』는 실제로 교토에 사는 우리 또래 어린이의 시선에서 쓰였어요. 교토의 일상은 우리와 비슷하면서도 사뭇 달라요. 애완 고양이의 밥을 때맞춰 챙겨 주고, 길 찾는 외국인 관광객을 상냥히 돕기도 하지요. 국물 맛이 개운한 우동을 좋아하고, 자기 전 이리저리 뒹굴며 만화 읽는 모습은 우리와 참 닮았어요. 물론 생소하고 낯선 면도 있어요. 전차 타고 등교한 학교에선 정기적으로 지진 대비 교육을 하고, 가족과 벚꽃놀이 나갈 땐 기모노를 곱게 차려입지요. 이 책에서는 우리와 같고도 다른 교토의 생활을 있는 그대로 바라볼 거예요. 기존의 판단과 선입견을 몰아내고 교토 친구들이 하루를 보내는 모습은 어떨지 순수하게 들여다본답니다.

    『교토에서 태양을 보다』는 교토 현지의 실제 사진을 그림 위에 덧붙인 포토 콜라주 기법을 이용해 사실감 넘치는 교토의 풍경을 가득 담았어요. 책을 펼치는 순간, 맑고 투명한 수채화와 어우러진 교토의 오늘날 모습에 더욱 친숙하게 다가갈 수 있지요. 더불어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독자들이 한 권의 책으로도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일본어와 한글을 함께 썼어요. 두 나라의 언어와 문화를 비교하며 호기심을 느끼고 함께 생각을 나누는 것, 서로를 이해하기 위한 첫걸음일 거예요.

    『어린이여행인문학』시리즈
    다른 나라, 다른 문화와의 접촉은 우리네 삶에서 필연입니다. 그래서 ‘다름’이 전혀 이상할 게 아니라 자연스러운 일이라는 점을 어려서부터 배워야 하지요. 세계의 모두가 각각 다른 말을 하고, 다른 음식을 먹으며, 다른 생활을 한답니다. 이 당연한 사실을 자연스럽게 알 수 있도록 어린이여행인문학은 가보지 못한 곳, 가기 힘든 국가와 도시를 여행합니다.

    교과 연계표
    [누리과정 3세] 의사소통 - 읽기 - 책 읽기에 흥미 가지기
    [누리과정 4~5세] 사회관계 - 사회에 관심 갖기 - 세계와 여러 문화에 관심 가지기
    [초등학교 2학년] 읽기 - 읽기의 방법 - 내용 확인, 인물의 처지·마음 짐작하기
    [초등학교 2학년] 바른 생활 / 슬기로운 생활 - 7. 나라
    [초등학교 4학년] 사회 - 사회·문화 - 문화 - 타문화 존중
    [초등학교 6학년] 도덕 - 3. 사회·공동체와의 관계

    편역 : 이토 소노에 (조원애)
    한국인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습니다. 일본에 살아도 한국말을 잊지 않길 바란다는 아버지의 권유로 동경한국학교에서 공부했습니다. 2015년 고려대학교에 진학하며 한국에서 살기 시작했습니다. 미디어학과 중어중문학을 전공했고, 지금은 중국 하얼빈공업대학교에서 중국어를 공부하고 있습니다. 건축학 도서 《?しく分かる! 木構造入門》를 우리말로 번역했고, 다큐멘터리 〈인구시계〉 번역에 참여했습니다. 한글 이름은 조원애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윤문영
  • 1941년 만주에서 태어나 홍익대학교 서양학과를 졸업한 뒤『새소년』지에「서부 스토리」를 그리면서 출판 미술을 시작하셨습니다.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리기 전에는 방송 광고 필름(CF)감독으로 활동하셨고, 제1회 MBC 영상문화제에서 선생님이 직접 시나리오를 쓰고 연출하신「산이 높아 못 떠나요」로 대상을 수상하신 바 있습니다. 지금은 영상 미학을 살린 독특하고 뛰어난 감각으로 어린이 책을 만드시면서 작품 활동을 활발히 하고 계십니다. 작품으로는『우리 동네 비둘기』『할아버지의 안경』『엄마가 아파요』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