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346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장애인·비장애인이 함께 살아가는 독일의 장애인공동체 마을 노이에어케로데,
    그곳에서 펼쳐지는 지적장애 청년 노엘과 엉뚱한 이웃들의 삶을 담은 그래픽노블

    이 책 『넘어진다는 건』은 엄마와 단 둘이 살아온 지적장애 청년 노엘이 어느 날 갑자기 엄마를 잃고 낯선 장애인공동체 마을에서 살아가게 되면서 겪는 성장통을 그린 그래픽노블이다. 난생 처음 혼자가 된 노엘이 엉뚱한 이웃들과 부대끼면서 인생 낙법을 배우고 홀로 서는 과정을 장애인공동체 마을의 일상에 녹여 생생하게 그려낸다.

    독일의 장애인공동체 마을 노이에어케로데 탄생 150주년을 기념하여 출판된 이 책은 저자가 2년 가까이 마을에서 거주하며 직접 보고 듣고 경험한 마을의 일상과 주민들 간에 벌어지는 여러 가지 재미있는 일화를 재구성하여 완성한 것이다. 이 책에 등장하는 주요 인물과 일화는 모두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살아가는 이 통합 마을의 일상과 그 주민들을 모델로 하고 있다. 저자는 마을 주민들이 보이는 행동특성과 개성을 포착하기 위해 수많은 스케치 작업을 진행했고, 그 덕분에 주인공 노엘과 엉뚱한 이웃들의 캐릭터를 아주 생생하게 구현할 수 있었다. 출간 이후 이 책은 장애인공동체 마을의 일상을 진솔하게 묘사하고 장애인들이 지닌 유머와 삶에 대한 긍정적인 관점, 나아가 진지한 면을 잘 담아낸 훌륭한 작품이라는 평을 받았다.
    출판사 리뷰
    장애인·비장애인이 함께 살아가는 독일의 장애인공동체 마을 노이에어케로데, 그곳에서 펼쳐지는 지적장애 청년 노엘과 엉뚱한 이웃들의 삶을 담은 그래픽노블

    이 책 『넘어진다는 건』은 엄마와 단 둘이 살아온 지적장애 청년 노엘이 어느 날 갑자기 엄마를 잃고 낯선 장애인공동체 마을에서 살아가게 되면서 겪는 성장통을 그린 그래픽노블이다. 난생 처음 혼자가 된 노엘이 엉뚱한 이웃들과 부대끼면서 인생 낙법을 배우고 홀로 서는 과정을 장애인공동체 마을의 일상에 녹여 생생하게 그려낸다.

    독일의 장애인공동체 마을 노이에어케로데 탄생 150주년을 기념하여 출판된 이 책은 저자가 2년 가까이 마을에서 거주하며 직접 보고 듣고 경험한 마을의 일상과 주민들 간에 벌어지는 여러 가지 재미있는 일화를 재구성하여 완성한 것이다. 이 책에 등장하는 주요 인물과 일화는 모두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살아가는 이 통합 마을의 일상과 그 주민들을 모델로 하고 있다. 저자는 마을 주민들이 보이는 행동특성과 개성을 포착하기 위해 수많은 스케치 작업을 진행했고, 그 덕분에 주인공 노엘과 엉뚱한 이웃들의 캐릭터를 아주 생생하게 구현할 수 있었다.

    출간 이후 이 책은 장애인공동체 마을의 일상을 진솔하게 묘사하고 장애인들이 지닌 유머와 삶에 대한 긍정적인 관점, 나아가 진지한 면을 잘 담아낸 훌륭한 작품이라는 평을 받았다.

    “넘어진다는 건 말야… 일어서는 법을 배우는 거야.”
    지적장애 청년 노엘의 성장과 홀로서기를 보여주다

    이 책의 주인공 이십 대 청년 노엘은 지적장애가 있어 종종 상대가 하는 말이나 자신이 처한 상황을 잘 이해하지 못한다. 엄마가 뇌졸중으로 쓰러진 것을 ‘넘어졌다’고 생각하고 의식불명에 빠진 것을 ‘잠자는 숲속의 공주처럼 깊이 잠들었다’고 이해한다. 노이에어케로데에서 살게 된 후에도 산에서 죽은 새를 발견했을 때나 뇌전증을 일으켜 쓰러진 소녀를 보게 되었을 때 노엘은 이들이 자신의 엄마처럼 넘어진 것이며, 의식불명이라고 주장한다.

    낯선 장애인공동체 마을로 가게 되고 난생 처음 혼자서 살아가게 된 노엘의 상황 또한 어떤 면에서 보면 삶에서 벌어진 역경, ‘넘어짐’이라고 할 수 있다.

    당혹스럽고 힘겨운 가운데서도 노엘은 마을 생활에 서서히 적응해나간다. 강박증이 있는 까칠한 청년 발렌틴, 경찰 행세를 하고 다니는 율리 아저씨, 발달장애가 있는 소년 브리기타, 뇌전증이 있는 성깔 있는 소녀 엘리스 등과 함께하는 노엘의 일상이 유쾌하면서도 진지하고 때로는 콧등이 시큰해지는 감동적인 일화로 담담하게 펼쳐진다.

    노엘은 또 한 번의 ‘넘어짐’을 경험한다. 짝사랑하는 여인에게 남자 친구가 있다는 걸 뒤늦게 알고 그만 감정이 폭발하여 싸움을 하고 만다. 이 일로 유도를 배우게 된 노엘은 관장으로부터 잘 넘어지는 법을 배워야 한다는 말을 듣는다. 그렇게 이 마을에서 살게 된 지 일 년이 되었을 때 노엘은 ‘넘어진다는 건’ 누구나 살면서 겪는 일이며 잘 넘어지는 법을 배우면 된다는 걸 알게 된다.

    다시는 똑같은 잘못이 반복되지 않기를…
    나치 시절 장애인에게 자행된 끔찍한 비극을 담다

    이 책은 노이에어케로데 마을의 현재뿐만 아니라 과거도 보여준다. 이 마을에 사는 엉뚱한 이웃들 가운데 한 명인 이르마 할머니는 나치 시절에 장애인들에게 자행된 끔찍한 일들을 직접 경험한 역사의 산증인이자 생존자이다. 그녀는 노엘에게 최소 140명 이상의 마을 주민이 살해당한 그 시절의 비극적인 사건을 들려준다. 저자는 과거의 잘못을 기억하고 다시는 똑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게 하기 위하여 이 에피소드를 담았다고 이야기한다.
    그로부터 100여 년이 흐른 지금, 이 마을에는 다양한 삶이 공존한다. 장애가 있건 없건 관계없이 누구나 시민으로서의 권리를 누리고 자유롭게 일상에 참여한다.

    이런 점에서 볼 때 이 책이 우리에게 던지는 메시지는 분명하다. 장애가 있는 사람들도 비장애인과 똑같이 삶을 살아가고 관계를 맺으며 우정을 쌓고 사랑하며 좌절하고 다시 희망을 갖는 것을 청년 노엘의 성장을 통해 전하고 있는 것이다. 저자는 이 작품을 통해 우리에게 삶의 다양성을 인정하고 이에 대해 열린 태도를 갖는 것이 필요하다고 권유하고 있다.

    삶의 다양성이 공존하고 일상의 작은 일도 행복이 되는 마을
    노이에어케로데 탄생 150주년을 기념하는 그래픽노블

    이 책의 배경이 된 노이에어케로데는 베를린에서 서쪽으로 약 190킬로미터 떨어진 곳에 있는 작은 마을이다. 주인공 노엘처럼 지적장애를 가지고 있거나 발달장애가 있는 사람 약 800여 명이 모여 살고 있다. 또한 이 마을에는 사회복지사와 의료전문인력 약 1000여 명, 나이가 아주 많거나 몸이 불편한 노인들, 그리고 중독치료를 위해 마을을 찾아온 비장애인들 또한 함께 살아가고 있다. 즉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살아가는 통합마을이다.

    독일 개신교 재단 노이에어케로데는 이 마을 탄생 150주년을 기념하여 다양한 개성과 정체성을 가진 사람들이 모여 사는, 세상에서 흔치 않은 곳인 노이에어케로데를 조금 특별한 방식으로 세상에 알리고 싶었다. 그 방법으로 마을의 이야기를 그래픽노블에 담아 책으로 출간했다.

    작가 미카엘 로쓰는 2년 가까이 매주 3~4일을 노이에어케로데에서 거주하며 마을의 일상을 관찰하고 주민들을 만났다. 처음에는 단순한 호기심으로 그를 대하던 주민들이 시간이 흐르면서 그에게 먼저 다가와 자신의 이야기를 들려주고 집을 공개하고 이곳에 오게 된 사연을 털어놓았다. 그리고 마을에서 겪는 사소한 일상을 그와 나누기 시작했다. 그 덕분에 주민들 간에 벌어지는 우정과 사랑, 유쾌하면서도 감동적인 일상을 진솔하게 담은 작품이 완성됐다.

    장애인들의 관점에서 그들의 삶과 일상을 바라보고 이해해보고 싶은 독자라면 꼭 한 번 읽어보기를 권한다.
그림작가 정보
  • 미카엘 로쓰
  • Mikael Ross

    만화가이자 작가. 등단 전에는 바이에른 주립 오페라 극장 의상제작자, 장편수필 작가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일했다. 이 책 《넘어진다는 건(Der Umfall)》은 저자가 공모에서 선정되어 그리고 쓴 첫 그래픽노블이다. 2년 가까이 매주 3~4일 이상을 장애인공동체 마을 노이에어케로데에서 지내며 주민들과 관계를 맺고 마을의 역사를 공부하여 완성한 작품이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