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869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자연과 함께 살아가는 핀란드”

    『라플란드에서 태양을 보다』가 특별한 이유는, 쉽게 만나볼 수 없는 낯선 문화에 다가설 길을 열어 주기 때문이에요. 한국 사람들은 핀란드라고 하면 무엇을 떠올릴까요? 자작나무에서 추출한 자일리톨이나, 학생들의 높은 성취도와 행복도로 유명한 핀란드식 교육 정도 아닐까요. 이런 것들은 핀란드가 지닌 여러 모습 가운데 일부분에 불과하답니다. 한때 전 세계 휴대전화 생산량 1위를 차지했던 노키아가 핀란드 기업인만큼, 핀란드는 첨단 제조업이 발달한 나라입니다. 그리고 모바일 게임 회사 슈퍼셀처럼 혁신을 이끄는 스타트업 기업들의 열기로 뜨거운 ‘세계에서 가장 혁신적인 나라(세계경제포럼, 세계 경쟁력 보고서 2014~2015년)’이기도 하지요. 그와 동시에 광활한 숲과 수많은 호수와 같은 자연환경이 훼손되지 않은 채로 잘 보존되어 있어 아름다운 풍경을 자랑하는 나라이기도 합니다. 이렇게 핀란드는 다양한 매력이 공존하는 나라랍니다. 그중에서 자연과 함께 살아가는 라이프스타일은 단연 독보적이죠.

    『라플란드에서 태양을 보다』는 핀란드의 여러 모습 가운데에서도 북극에 가장 가까운 지역인 라플란드에 사는 소수 민족인 사미족들의 일상 이야기를 담았어요. 온종일 해가 뜨지 않는 극야의 마지막 날, 아침 해 없는 하루가 시작됩니다. 산타 할아버지의 썰매를 끌었던 루돌프를 닮은 순록들이 자라나는 모습을 구경하고, 핀란드 원주민인 사미족의 전설을 담은 요이크를 흥얼거리다 보면 어느새 밤하늘에는 별들이 반짝이지요. 손발이 꽁꽁 어는 것 같은 추위를 참으며 불의 여우가 꼬리를 흔들 때마다 하늘에 펼쳐지는 오로라를 구경하고, 가족들과 함께 길고 긴 겨울이 끝났다는 걸 알려주며 떠오르는 태양을 맞이해요.
    출판사 리뷰
    하얀 밤과 검은 낮이 지나면 오로라가 쏟아지는 마을
    라플란드에서 자연과 함께하는 요이크를 불러 보아요!

    《라플란드에서 태양을 보다》는 실제로 핀란드 라플란드에 사는 우리 또래 어린이의 시선에서 쓰였어요. 라플란드의 일상은 우리와 비슷하면서도 달라요. 동네 놀이터에서 친구들과 뛰어노는 모습은 우리와 비슷하지만, 일 년에 절반 정도가 눈으로 덮여있는 라플란드의 어린이들은 놀이터에서 스키와 스케이트를 타고 놀아요. 우리가 찜질방에서 가족들과 함께 사우나를 즐기는 것처럼 라플란드의 어린이들도 가족과 사우나를 즐기지만, 라플란드 어린이들은 자기 집에 사우나가 있답니다. 핀란드에서는 이렇게 자연과 함께 크고 자연과 함께 자라는 삶을 어릴 때부터 체험하게 합니다. 책에서는 이렇게 우리와 같고도 다른 라플란드의 생활을 있는 그대로 바라볼 거예요. 우리도 자연과 함께하는 핀란드 삶 속으로 들어가볼까요?

    《라플란드에서 태양을 보다》는 다른 언어를 사용하는 독자들이 한 권의 책으로도 소통하고 공감할 수 있도록 핀란드어와 한글을 함께 썼어요. 지금도 핀란드에 살고 계신 번역가 마리아 칸톨라 선생님께서 직접 한글을 핀란드어로 번역해 주셨어요. 마리아 칸톨라 선생님은 핀란드 헬싱키대학에서 번역을 공부해 2003년부터 번역 활동을 이어 오고 계세요. 두 나라의 언어와 문화를 비교하며 호기심을 느끼고 함께 생각을 나누는 것, 서로를 이해하기 위한 첫걸음일 거예요.
그림작가 정보
  • 이은미
  • 연세대학교에서 영문학을 전공하고, 한국영화아카데미에서 애니메이션 연출을 공부했습니다. 단편 애니메이션 〈In Your Eyes〉, 장편 애니메이션 〈제불찰씨 이야기〉를 연출하고 〈로망은 없다〉 〈집〉 등의 장편 애니메이션의 미술 작업에 참여했습니다. 《상사가 없는 월요일》 《프라하》 《혈안》 등의 책 표지들과 《반구대 암각화 이야기》 《우리 조상의 유배 이야기》 《바다 쓰레기의 비밀》 등의 어린이 그림책을 그렸습니다. 현재 네이버 그라폴리오(http://grafolio.com/_enid)에서 활동하며 〈엄마의 스케치북〉이라는 스토리를 연재 중입니다.
     

글작가 정보
  • 김해우
  • 서울에서 태어나 작가가 되고 싶어 국어국문학을 전공했어요. 2010년 단편 동화 「일곱 발, 열아홉 발」로 제8회 푸른문학상 ‘새로운 작가상’을 수상했고, 2013년 「뒷간 지키는 아이」로 소천아동문학상 신인상을 수상했어요. 지은 책으로는 『도서관 길고양이』 『아빠는 내가 고를 거야』 『정직맨과 고자질맨』 『색깔 먹는 괴물』 『뒷간 지키는 아이』 등이 있어요. 재밌는 동화를 쓰기 위해, 좋은 어른이 되기 위해 언제나 노력 중이에요.
     

번역가 정보
  • 마리아 칸톨라
  •  핀란드의 헬싱키대학에서 번역을 공부하여 2003년부터 프리랜서 번역가로 활동했습니다. 핀란드어와 영어는 물론 스페인어와 스웨덴어에도 능통합니다. 핀란드 번역가 협회의 회원이며, 핀란드 기업 연합의 통역사이기도 합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