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588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아, 먹는 건 귀찮아.', '내가 좋아하는 초콜렛만 먹고 살 순 없을까?' 아이들은 어른들이 세 끼 꼬박꼬박 먹는 게 이상하게 보일 때가 있답니다. 이 책은 음식이 우리 몸에 필요한 이유와 골고루 먹는 것의 중요성을 알려주는 그림책입니다. 4-8세 정도의 자녀가 이해하기에 적당한 수준이라 가족과 함께 읽으면 좋습니다.

    자기의 몸을 건강하고 아름답게 가꾸는 지혜를 담은 '나의 소중한 몸 이야기' 시리즈 중 두번째 책입니다. 우유만 먹던 아이가 자라면서 다른 음식들을 먹게 되고, 여러 가지를 익히고 활동하는 모습이 참으로 대견스럽습니다. 간혹 먹지 않겠다고 투정을 부리거나, 한 가지만 먹겠다고 떼를 쓰는 일을 제외하면 말이죠. 음식물을 골고루 먹는 것, 영양소를 섭취하는 것의 중요성을 익살맞은 고양이와 아이를 등장시켜 쉽게 설명해 줍니다. 그리고 문화와 종교나 신념, 특이 상황에 놓였을 때에 안 먹는 음식이 있을 수 있다는 점도 알려주지요.

    이 책은 10여 년간 어린이 잡지 편집자로 일해 온 저자의 문체와 일러스트레이션 작품상을 수상한 인기 화가의 재미있고, 유머스러운 그림으로 더욱 돋보입니다. 떼쓰는 아이의 모습, 도너츠에 욕심을 부리는 뚱보 고양이의 모습에서 슬며시 미소짓게 하지요.

    이 책의 뒷부분에는 '연상력 키우기' 코너가 있어, 탄생과 성장과 연관된 수학, 역사, 과학, 지리, 종교, 언어, 음악, 체육, 무용, 연극, 그리기와 만들기, 창조성 기르기를 배우도록 구성되어 있습니다. 그리고 이 책을 통해 아이들에 접하게 될 새로운 단어를 다시 한 번 짚어줍니다.
    출판사 리뷰
    '나의 소중한 몸 이야기' 시리즈 중 두 번 째 책입니다. 우유만 먹던 아이가 자라면서 다른 음식들을 먹게 되고, 여러 가지를 익히고 활동하는 모습이 참으로 대견스럽습니다. 간혹 먹지 않겠다고 투정을 부리거나, 한 가지만 먹겠다고 떼를 쓰는 일을 제외하면 말입니다. 음식물을 골고루 먹는 것, 영양소를 섭취하는 것의 중요성을 익살맞은 고양이와 아이를 등장시켜 쉽게 설명합니다.
그림작가 정보
  • 마이크 고든
  • 뉴욕타임스 일러스트레이션 작품상 등 수많은 상을 수상한 인기 화가입니다. 특히 어린이들을 소재로 한 재미있는 그림으로 아이들과 부모님들에게 폭넓은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프리랜서 아티스트로 활동하기 전에는 카드 디자이너로 일했고 현재까지 300종이 넘는 동화책을 펴냈습니다.『왜 잘 들어야 하나요?』『나는 어떻게 태어났을까요?』『제가 할게요』등 많은 그림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글작가 정보
  • 클레어 레웰린
  • Claire Llewellyn

    10여 년 동안 어린이 논픽션 편집자로 일하다가 작가가 되었습니다. 주로 유아를 위한 책을 썼는데,『내가 처음 만난 시간 그림책』으로 타임스지 교육부서 선정 어린이 정보 도서상을 수상했습니다. 이 밖에도『영화 100년』『배와 보트』등 다양한 소재로 50여 권의 책을 썼습니다.  

번역가 정보
  • 최인자
  • 연세대학교 영어영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비교문학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1992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평론부문 당선으로 등단, 현재 문학평론가로 활동 중이다. 1992년 《조선일보》 신춘문예 평론부문 당선으로 등단논문으로는 〈에밀리 디킨슨의 여성 비평적 접근〉, 〈글쓰기와 권력적 주체〉 등이 있고, 옮긴 책으로는 《세계 속의 길》, 《문학의 죽음》, 《재즈》, 《오즈의 에메랄드 시》, 《천 그루의 밤나무》, 《외국인 학생》, 《톰 소여의 아프리카 모험》, 《해리 포터와 혼혈 왕자》, 《프랑켄슈타인》, 《길가메시》, 《나의 삼촌 에밀리》, 《데이지 밀러》,《기쁨의 집》,《빌러비드》 《재즈》 《로빈슨 크루소》 《오페라의 유령》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외국인 학생》 《음유시인 비들 이야기》 《퀴디치의 역사》 〈해리 포터〉 시리즈 등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편식하는 아이에게 들려주면 좋은 책
    별점 :
    작성자 : 정예빈
    2019-09-22
    조회수 : 101

    저도 어렸을 때 편식이 심한 아이였는데 그때는 부모님께서 골고루 먹어야 된다고 하시는 말씀이 이해가 되지 않았고 먹기 싫은 음식을 자꾸 주시니 더 거부감이 들었던 기억이 있는데 이 책은 저처럼 편식이 심한 아이들에게 들려주면 음식을 골고루 먹으면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된다는 것을 아이들에게 알려줄 수 있는 책인 것 같아요. 유치원에서 편식이 있는 아이들에게 들려주면 좋을 것 같아요.

    작성자 리뷰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