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62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어느 날, 엄마 자판기가 나를 찾아왔어요!

    아이들에게는 엄마와 노는 것이 가장 행복한 일 중 하나예요. 엄마가 늘 집에 있었으면 좋겠고, 쉬는 날이면 엄마와 놀이공원도 가고 싶지요. 엄마가 온통 내 차지가 되면 좋겠지만 그 시간을 온전히 아이와 보내지 못하는 엄마도 있습니다. 『엄마 자판기』에 나오는 엄마처럼요.

    신우네 엄마는 바빠요. 놀이공원에 데리고 가겠다는 딸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할 만큼요. 토요일도 일해야 하는 엄마 때문에 신우는 심심하기만 합니다. 식탁 가득 싸놓은 김밥도 그리 반갑지는 않아요. 그래도 신우는 엄마 없는 시간을 꿋꿋하게 견뎌 냅니다. 하지만 일을 하고 들어온 엄마는 신우에게 핸드폰만 한다고 혼을 내고, 얼른 씻으라고 재촉합니다. 그런 엄마가 신우는 야속하기만 하지요. 엄마가 너무 미워서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며 잠이 듭니다. 그런데 일어나 보니 정말로 엄마가 보이지를 않습니다. 여기저기 찾다가 엄마 방의 문을 열었는데, 그곳에 어마어마한 엄마 자판기가 놓여 있습니다. 자신을 눌러 달라고 하면서 말이죠.

    엄마 자판기는 신우의 판타지가 구현된 기계입니다. 평소 엄마와 해 보고 싶었던 놀이를 모두 함께 해 볼 수 있는 자판기이지요. 자판기에서 나온 엄마들은 신우와 함께 피자 만들기, 공주 놀이, 공 놀이, 셀카 찍기 놀이 등을 같이 합니다. 마지막으로 자유맘과 함께 업기 놀이까지 끝낸 신우는 기분이 정말 좋습니다. 그동안의 외로움을 조금은 위로받은 느낌입니다. 그러면서 신우는 알게 되지요. 엄마 자판기에서 나온 엄마들과 함께한 놀이가 전부 진짜 엄마와 했던 일이라는 것을요. 엄마는 신우를 그만큼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요. 아이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는 따뜻한 그림책입니다.
    출판사 리뷰
    피자맘, 청소맘, 놀이맘, 공주맘, 핸드폰맘, 자유맘……!
    마음대로 누를 수 있는 엄마 자판기가 찾아온다면?

    아이들에게는 엄마와 노는 것이 가장 행복한 일 중 하나예요. 엄마가 늘 집에 있었으면 좋겠고, 쉬는 날이면 엄마와 놀이공원도 가고 싶지요. 엄마가 온통 내 차지가 되면 좋겠지만 그 시간을 온전히 아이와 보내지 못하는 엄마도 있습니다. 《엄마 자판기》에 나오는 엄마처럼요.

    신우네 엄마는 바빠요. 놀이공원에 데리고 가겠다는 딸과의 약속을 지키지 못할 만큼요. 토요일도 일해야 하는 엄마 때문에 신우는 심심하기만 합니다. 식탁 가득 싸놓은 김밥도 그리 반갑지는 않아요. 그래도 신우는 엄마 없는 시간을 꿋꿋하게 견뎌 냅니다. 하지만 일을 하고 들어온 엄마는 신우에게 핸드폰만 한다고 혼을 내고, 얼른 씻으라고 재촉합니다. 그런 엄마가 신우는 야속하기만 하지요. 엄마가 너무 미워서 없어졌으면 좋겠다고 생각하며 잠이 듭니다. 그런데 일어나 보니 정말로 엄마가 보이지를 않습니다. 여기저기 찾다가 엄마 방의 문을 열었는데, 그곳에 어마어마한 엄마 자판기가 놓여 있습니다. 자신을 눌러 달라고 하면서 말이죠.

    엄마 자판기는 신우의 판타지가 구현된 기계입니다. 평소 엄마와 해 보고 싶었던 놀이를 모두 함께 해 볼 수 있는 자판기이지요. 자판기에서 나온 엄마들은 신우와 함께 피자 만들기, 공주 놀이, 공 놀이, 셀카 찍기 놀이 등을 같이 합니다. 마지막으로 자유맘과 함께 업기 놀이까지 끝낸 신우는 기분이 정말 좋습니다. 그동안의 외로움을 조금은 위로받은 느낌입니다. 그러면서 신우는 알게 되지요. 엄마 자판기에서 나온 엄마들과 함께한 놀이가 전부 진짜 엄마와 했던 일이라는 것을요. 엄마는 신우를 그만큼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요. 아이의 마음을 어루만져 주는 따뜻한 그림책입니다.

    엄마와 함께하는 시간이 세상에서 제일 좋아요

    엄마와 아이의 표정에서 위트가 돋보이는 그림책《엄마 자판기》는 조경희 작가의 첫 책입니다. 작가는 바빠서 아이와 함께하지 못했던 시간을 되돌아보며 이 그림책을 그렸습니다. 바쁜 엄마더라도 나와 더 많은 시간을 보냈으면 하는 아이의 마음을 엄마 자판기라는 가상의 기계에 담아냈습니다. 아이들이 버튼 하나하나를 상상하며 재미있게 볼 수 있는 그림책입니다. 읽고 나서는 우리 집만의 엄마 자판기, 딸 자판기, 아빠 자판기, 아들 자판기를 만들어 보면서 가족끼리 서로를 이해하는 시간을 가져 보아도 좋겠습니다.

    작가는 현재 어린이집 교사이기도 합니다. 아이들을 가까운 거리에서 만나는 직업이지요. 작가는 이 세상에 엄마 자판기가 있다면 어떤 버튼이 있으면 좋을까를 아이들에게 물었습니다. 책 속에 나오는 피자맘, 청소맘, 놀이맘, 공주맘, 핸드폰맘, 자유맘이라는 개념은 모두 아이들의 이야기 속에서 나온 아이디어입니다. 아이들에게 초능력이 생겼을 때 엄청난 엄마를 원할 것 같지만 이 모든 것이 엄마와 함께 했던 놀이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아무리 재미있는 놀이도 엄마와 함께 했을 때 의미가 있지요. 엄마는 같이 있는 것만으로도 행복한 존재니까요
그림작가 정보
  • 조경희
  • 어른이 되어서 그림책을 좋아하게 되었고, 지금은 아이들에게 그림책을 읽어 주고 있습니다. 어느 날 “엄마가 없어졌으면 좋겠다.”라고 던진 아이의 한마디가 이 책을 만드는 계기가 되었습니다. 엄마에게 진짜 전하고 싶었던 아이의 마음을 생각하며 작업했습니다. 앞으로 아이들의 목소리를 담은 그림책을 꾸준히 만들고 싶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