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431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뜨거운 한여름, 더위에 지치지 않는 유쾌한 상상과 즐거움이 가득한 그림책입니다. 한지선 작가는 힘찬 연필 드로잉과 빨강, 파랑, 노랑 등 강렬한 색감의 페인트로 에너지 넘치는 시골 장날의 모습을 시원시원하게 보여 줍니다. 너무 뜨거워서 모든 게 녹아 버릴 것 같은 한여름 장날, 진짜로 다 녹아 흐르는 당황스러운 이 상황을 농부들은 어떻게 헤쳐 나갈까요? “밥 먹자!” 한마디에 모두 모인 농부들의 한바탕 축제가 펼쳐집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한여름 장날,
파라솔이 착착착 펴집니다

닷새마다 한 번씩 오일장이 열리면 평소에는 조용한 시골 공터가 시끌벅적한 장터로 변합니다. 울긋불긋한 파라솔이 펴지고 농부들은 손수 키운 것들을 가지고 나와서 팝니다. 고추, 마늘, 호박, 수박, 참외, 열무 등 그동안 밭에서 키운 것이 곧 그날 팔 물건이 됩니다. 한지선 작가는 강화도에서 농사를 짓고 장에 나가서 팔았던 경험을 바탕으로 이야기를 썼습니다. 새벽부터 장에 몰려드는 사람들의 모습, 저마다 자리를 잡고 물건을 정리하는 소리, 장터의 파라솔 위로 쏟아지는 한여름 뜨거운 햇볕까지 고스란히 그림책으로 옮겨 왔습니다. 너무 뜨거워서 모든 게 녹아 버릴 것 같은 한여름 장날, 과연 어떤 일이 벌어졌을까요?

날은 더 뜨거워지고
고추는 흐물흐물 녹기 시작합니다

그날 장터에는 유난히 고추가 많았습니다. 빨갛고 탱탱한 물고추가 가득했지요. 싱싱할 때 많이 팔리면 좋으련만, 날씨는 점점 더 더워지고 점심때쯤에는 사는 사람보다 파는 사람이 더 많았답니다. 고추는 점점 시들다가 녹기 시작했습니다. 말 그대로 고추가 녹아 버린 거예요. 녹아서 걸쭉하게 된 고추는 넘쳐흐르기 시작합니다. 이제 어떡하면 좋을까요? 그동안 고생해서 키운 고추인데, 이걸 다 버려야 할까요? 그때였습니다. 농부들은 커다란 통을 가져와서 녹은 고추를 부었고, 양오리 할머니는 힘차게 한마디 외쳤습니다.
“밥 먹자!”
지금은 걱정을 버리고, 배를 채워야 할 때라는 걸 알아차린 것이지요. 각자 자리에서 물건을 팔던 농부들은 이제 모두 모여 든든하게 배를 채울 준비를 합니다.

밥 먹자!
고추 열무 비빔밥!

농부들은 밥을 짓고, 열무와 양파와 당근을 송송 썰기 시작합니다. 단체로 춤을 추듯 시원시원한 몸짓과 손짓은 동작 하나하나가 딱딱 맞아떨어지는 군무를 보는 듯합니다. 마지막으로 고소한 참기름까지 몽땅 들이부으니, 더워서 힘들고, 안 팔려서 걱정하던 마음은 온데간데없습니다. “밥 먹자!”로 시작된 한바탕 축제는 장에 들고 나온 것들을 모두 비우는 걸로 끝이 났습니다.

장에 나올 때 농부들은 모두 같은 마음이었을 거예요. 그날 가져간 것을 다 팔고 빈 짐으로 돌아가는 것. 하지만 다 못 팔면 어때요. 닷새 뒤에 장은 또 열리니까요. 지금은 걱정 따위 다 날려 버리고 신나게 밥을 해서 함께 나눠 먹으면 그걸로 충분하지요.

한지선 작가는 시원시원한 연필 드로잉과 강렬한 색감의 페인트로 에너지 넘치는 장날의 풍경을 펼쳐냈습니다. 걸쭉하게 녹은 붉은색 고추가 우르르 쏟아지고, 노란색 참기름이 죽죽 흘러내리고, 빨간 고무장갑과 파란색 옷과 초록색 모자들이 한데 어우러지는 그림에서 시각적인 쾌감이 느껴집니다. 축축 처지는 무더위도 이겨 낼 수 있는 활기와 즐거움이 가득한 장날의 맛, 매콤하고 고소한 열무 비빔밥의 맛이 떠오르는 그림책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한지선
  • 이화여자대학교에서 동양화를 공부하면서 아마추어 출판 만화 작업을 하였습니다. 졸업 후, 아이들을 가르치면서 그림책에 관심을 갖게 되었습니다. 동화책 『아이가 아플 때 엄마와 함께 읽는 이야기』,『사랑이 꽃피는 나무』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