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805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세상에서 가장 신기한 일
    생명의 탄생과 성장, 그 한 생명의 소중함

    호기심을 불러일으키는 제목과 어린 동물들 사이에서 말간 아이의 얼굴이 시선을 끄는 그림책 『세상에서 두 번째로 신기한 일』. 오랜 시간 자연 그림책을 쓴 이성실 작가의 신작이 오정림 작가 특유의 세심하고 포근한 그림으로 태어났습니다. 이 책은 곰, 늑대, 뱀장어 등 동물들의 생태와 아이의 탄생에 대한 이야기를 통해 이 세상 모든 생명의 탄생과 성장이야말로 세상에서 가장 신기한 일이라고 전합니다. 또 보잘것없어 보이는 거미 한 마리, 집게벌레 한 마리라도 모두가 힘들게 태어나 성장했기 때문에 작은 벌레 한 마리도 목숨을 귀하게 여겨야 한다고 말합니다.

    자연 그림책에 경험이 많은 이성실 작가의 생명에 대한 목소리가 오랜 조사와 고민을 바탕으로 오정림 작가의 손끝에서 온전히 탄생했습니다. 오래 공들여 작업한 이 그림책을 보면서 세상에서 가장 신기한 생명의 탄생과 성장, 그리고 한 생명의 소중함을 마음에 담아 봅시다.
    출판사 리뷰
    세상에서 첫 번째로 신기한 일은 뭘까?
    아이와 동물의 신기한 탄생과 성장

    이 세상은 신기한 일들로 가득 차 있다. 엄마 젖을 빠는 내내 옹알거리듯이 소리를 내서 젖이 많이 나오게 하는 새끼 곰, 아빠 늑대가 토해 낸 고기를 먹고 자라는 새끼 늑대, 태어나자마자 바다 여행을 하는 새끼 뱀장어……. 그런데 이렇게 신기한 동물들 이야기도 세상에서 두 번째로 신기한 일이란다. 생일을 맞은 아이에게 세상에서 첫 번째로 신기한 일은 바로 네가 이 세상에 태어난 일이라고 말하는 엄마! 세상 무엇보다 아이를 사랑하는 엄마의 마음이 느껴진다.

    아이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생일 축하하는 마음을 크게 담아 첫 번째라고 표현하긴 했지만, 사실 첫 번째 두 번째가 중요한 것은 아니다. 실은 지금까지 얘기한 동물들과 아이 모두의 탄생과 성장이 믿을 수 없을 만큼 신기한 일이다. 생명 있는 것들의 신기한 사실! 태어나고 성장하고, 어미 아비는 새끼를 애써 기르고, 서로 사랑하고 소중하게 여기고……. 세상에서 첫 번째로 신기한 일은 이 모든 생명의 탄생과 성장이라고 이 책은 전하고 있다.

    집게벌레 한 마리도 목숨을 귀하게 여겨 주렴!
    생명의 소중함과 자연에 대한 경외심

    엄마가 아이에게 도란도란 들려주는 이야기를 듣다 보면, 전에 몰랐던 동물들의 신기한 사실을 알게 된다. 곰은 어떻고, 돌고래는 어떻고, 고슴도치는 또 어떻고……. 마치 이 책의 주인공 아이처럼 책을 읽는 독자들도 동물들의 흥미로운 생태에 눈을 뜬다. 하지만 책 속에 등장하는 동물들의 생태는 세상에서 벌어지는 신기한 일의 극히 일부분에 불과하다. 동물 하나하나, 그 어미가 새끼를 품고 낳고 자랄 때까지 보살피는 모든 과정은 더욱 놀랍기만 하다. 모두가 힘들게 태어나 성장했기 때문이다. 물론 우리도 마찬가지다.

    그러니 방에 들어온 거미 한 마리, 집게벌레 한 마리도 목숨을 귀하게 여겨 달라고 작가는 말한다. 아주 작은 벌레 한 마리부터 건장한 사람에 이르기까지, 한 생명의 소중함을 자연에 대한 경외심을 이 책을 통해 아이들의 마음에 심을 수 있다면 참 좋겠다.

    오랜 시간 자연 그림책을 쓴 이성실 작가의 신작,
    오정림 작가 특유의 세심하고 포근한 그림으로 태어나다!

    노란 비옷을 입은 아이 하나가 뒤를 돌아본다. 어깨에는 박쥐 한 마리가 앙증맞게 매달려 있고, 새끼 늑대는 호기심 어린 눈으로 그 아이를 쳐다본다. 아기 곰은 조그마한 두꺼비가 신기해 어쩔 줄을 모르고, 그 곁에 고슴도치는 배를 보이며 동그랗게 몸을 만다. 분홍색 나는 메꽃 주변으로는 벌이랑 무당벌레가 맴돈다. 오정림 작가의 손끝에서 나온 표지 그림이 말갛게 시선을 끈다. 책장을 넘기면 아이가 잠에서 깰 때부터 하루 동안 벌어진 소소한 일이 펼쳐진다. 나란히 등장하는 아이와 동물들이 서로 닮았다는 점을 발견했는가? 이것은 그림책을 보는 이들로 하여금 마음이 간질간질한 재미를 준다.

    오랜 시간 자연 그림책을 써 온 이성실 작가의 신작이 오정림 작가 특유의 세심하고 포근한 그림으로 태어났다. 오정림 작가는 서로 다른 장소에 있으면서도 닮아 있는 아이와 동물들을 한 장면에 어우러지도록 표현하기 위해 스케치 단계에서부터 많은 고민을 했다. 아이와 동물이 함께 있어도 어색하지 않도록 전체적인 구도에서부터 세세한 움직임까지 여러 번의 작업을 거쳐야 했다. 동물들에 대한 오랜 조사는 말할 것도 없다. 덕분에 세밀한 펜 작업과 절제된 채색 작업을 거쳐 사랑스러운 아이와 생태적으로 부족함이 없는 동물들의 모습이 탄생했다.

    깊은 글과 맑은 그림이 만나 한 권의 책으로 탄생하기까지 참으로 오랜 시간이 걸렸다. 쉽지만은 않은 생명의 탄생과 성장이라는 이 책의 메시지와도 맥을 같이 하는 듯하다. 오래 공들여 태어난 이 그림책이 많은 이들의 눈과 손과 마음에 머물러 건강하게 자라길 기대해 본다.
그림작가 정보
  • 오정림
  • '꼭두 일러스트 교육원'에서 그림 공부를 했습니다. 현재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으며, 따뜻하고 정겨운 색감의 그림을 좋아한답니다. 그린 책으로 <몰래 버린 실내화 한 짝>, <모기가 아이티 공화국을 세웠다고?>, <숲 속의 비밀> 등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이성실
  • 숙명여자대학교 화학과를 졸업하였고 어린이 책과 환경 문제에 관련하여 다양한 일을 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어린이도서연구회 그림책 연구 분과와 사무국 일을 돌보고 있습니다. 환경과 생태계 문제를 다룬 CD ROM「숲으로 가자」를 만들었습니다. 옮긴 책으로 ‘풀밭에서 만나요’ 시리즈가 있고 지은 책으로는『여우 누이』『콩쥐 팥쥐』『개구리가 알을 낳았어』『개미가 날아올랐어』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