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34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먹구름이 몰려와 고요해진 놀이터에 후드득, 소나기가 내리기 시작해요.
    소나기 빗방울들은 그네를 흔들흔들, 미끄럼틀에서 쭈욱, 철봉에 대롱대롱.
    빗방울들과 함께 놀아요, 소나기 놀이터에서!

    빗방울을 주인공으로 하여 한여름에 소나기가 내리는 풍경과 정취를 산뜻하게 그려 냈습니다. 소나기가 내리면 놀이터에서는 빗방울이 주인공이 됩니다. 빗방울은 모래알로 공기놀이를 하고, 그네와 미끄럼틀을 타고, 철봉에 매달립니다. 어린이와 같은 모습으로 의인화된 빗방울 캐릭터가 마음껏 뛰고 구르고 미끄러지며 한바탕 노는 모습이 생동감 있게 펼쳐집니다.

    텅 빈 놀이터를 가득 채우는 빗소리를 반짝이는 감수성으로 포착해 간결하고 리듬감 있는 글로 표현해 냈습니다. 하늘에 몰려드는 먹구름, 세차게 쏟아지는 빗줄기, 모래에 생긴 웅덩이, 놀이 기구나 거미줄에 맺힌 빗방울 등 여름날의 한때를 생생한 묘사로 풍부하게 느낄 수 있습니다. 빗방울 캐릭터의 밝고 경쾌한 움직임은 비 오는 날, 밖에서 놀지 못하는 아이들의 답답한 마음을 시원하게 뚫어 주며 짜릿한 즐거움을 전할 것입니다.
    출판사 리뷰
    놀이터에 소나기가 내리기 시작하면
    또 다른 세상이 펼쳐진다!

    따스한 시선과 순정한 마음이 돋보이는 서정시를 써 내는 시인 박성우와 개성 있는 스타일로 주목받는 일러스트레이터 황로우가 만나 소나기 내리는 정경을 청량하게 그려 낸 그림책 『소나기 놀이터』가 출간되었다. 먹구름이 몰려오자 놀이터는 적막해진다. 하지만 이내 소나기가 내리기 시작하면서 놀이터는 또 다른 세상으로 변한다. “와, 우리 놀이터다!”라고 외치며 기다렸다는 듯 신나게 뛰어내리는 소나기 빗방울들. 이파리 위에서, 모래밭에서, 거미줄에서 또 놀이 기구에서 마음껏 뛰고 구르고 튕기고 미끄러지는 빗방울들의 활달한 모습이 생기 있게 펼쳐진다. 『소나기 놀이터』는 비 오는 날이면 밖에 나가 놀지 못해 지루해하는 어린이들에게 산뜻한 상상의 세계를 펼쳐 보이는, 사랑스러운 작품이다.

    소나기 내리는 날의 산뜻한 정취

    『소나기 놀이터』는 ‘아홉 살 사전’ 시리즈를 통해 어린이들의 일상과 감정을 세심하게 톺아보며 독자들의 열렬한 공감을 산 박성우 시인이 글을 썼다. 텅 빈 놀이터를 가득 채우는 빗소리를 시인만의 반짝이는 감수성으로 포착해 간결하고 리듬감 있는 글로 표현했다. 소나기 빗방울들은 놀이터 모래밭에 뛰어내려 모래알을 “툭 / 투둑 던졌다 받”으며 “공기놀이를” 한다. 그다음엔 “잠자던 풀씨를 흔들어 깨우고” 더위에 지쳐 늘어져 있던 “나팔꽃 줄기 어깨를 펴 주고” 봉오리였던 “참나리 겨드랑이를 간질여 꽃을 피”운다. 열매들은 소나기 덕분에 먼지를 씻어 내고 “똥글똥글 말똥말똥 파랗게” 빛이 난다.

    비를 맞고 싱그러워진 풀꽃과 열매의 모습, 물기를 머금은 공기와 흙의 냄새가 선명하게 전해지는 듯하다. 소나기 빗방울들이 거미줄에 매달려 “둥당둥당” “디리리링” “찌잉찌잉” 악기를 연주하는 장면은 거미줄에 투명하게 매달린 빗방울들과 맑게 울리는 빗소리를 동시에 떠올리게 한다. 다양한 의성 의태어, 쉽고 친근한 입말로 여러 가지 감각을 생생하게 일깨우는 그림책이다.

    활달하고 사랑스러운 빗방울 캐릭터

    출판, 음반, 공연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며 개성 있는 스타일로 각광받는 일러스트레이터 황로우는 『소나기 놀이터』를 통해 한적한 동네 놀이터에 소나기가 내리는 풍경을 유려하게 담아 보여 준다. 빗줄기가 세차게 내리는 듯하면서도 한편으로 정지해 있는 것과 같은 독특한 분위기의 묘사는 비 오는 날에만 열리는 상상의 세계를 더욱 신비롭게 만든다. 빗방울에 부딪쳐 튀어 오르며 즐거워하는 모래알, 비를 맞아 울상인 먼지, 서둘러 집 문을 닫으러 가는 개미, 모처럼 여유를 부리는 이끼와 달팽이 등 놀이터 구석구석에서 저마다의 모습으로 비를 맞는 모습들이 정겹다.

    특히 작가가 만들어 낸 동글동글하고 투명한 소나기 빗방울 캐릭터들이 단연 시선을 잡아 끈다. 그넷줄이 출렁일 만큼 힘껏 그네를 흔들고, 사방으로 물이 튀어도 아랑곳없이 미끄럼틀을 타고, 철봉에 대롱대롱 매달려 서로 실력을 으스대기도 하는 빗방울들은 놀이터에서 신나게 노는 어린이들을 닮아 활달하고 사랑스럽다. 빗방울 캐릭터들과 어린이들이 빗속에서 한데 어울리는 마지막 장면은 놀며 자라는 어린이들의 밝은 기운과 생기로운 자연 풍경을 함께 그리며 감동을 준다.
그림작가 정보
  • 황로우
  • 일러스트레이터이자 디자이너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자연과 상상으로부터 영감을 얻어 묘한 세계 속 작고 비밀스러운 것들을 그립니다. 전시, 아트 상품 제작 등 개인 작업과 더불어 책 표지와 삽화를 비롯한 출판, 음반, 공연 등 다양한 분야의 상업 작업을 함께 진행하고 있습니다. 『소나기 놀이터』는 처음으로 그림을 그린 그림책입니다.

     

글작가 정보
  • 박성우
  • 1971년 전북 정읍에서 태어나 원광대 문예창작학과를 졸업하고 같은 대학원 박사과정을 수료했다. 2000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거미」가 당선되어 시인으로서의 길을 걷는다. 이후 2006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시가 당선되면서 아동문학에 발을 디뎠고, 2009년 한국간행물윤리위원회 청소년저작 및 출판 지원 사업에 청소년시가 당선되면서 청소년문학을 시작했다. 시집으로 『거미』『가뜬한 잠』, 동시집으로 『불량 꽃게』가 있다. 신동엽창작상, 불꽃문학상 등을 받았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