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68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꼬마 다니엘의 가족과 고양이 이티는 어느 날 집을 떠나 길고 위험한 여행을 시작합니다. 다니엘이 살던 집은 큰 폭발로 전기와 물이 끊겨서 전화도 안 되고 화장실 변기를 사용할 수도 없었거든요. 길을 떠난 다니엘의 가족은 보트를 타고 파도가 높게 치는 바다를 떠돌지요. 보트를 호시탐탐 노리는 물귀신을 만나고, 바다에 빠져서 위험한 일도 겪어요. 과연 다니엘과 이티는 따뜻하고 편안한 집이 있는 곳에 무사히 다다를 수 있을까요?
    출판사 리뷰
    오스트리아 아동청소년도서상 수상작

    “그곳에는 우리를 반겨 줄 사람이 있을까?”
    꼬마 난민 다니엘과 고양이 이티는
    왜 집을 떠나 바다 위를 떠돌고 있을까요?

    꼬마 다니엘의 가족은 어느 날 갑자기 정든 집을 떠나 여행을 시작합니다. 왜 집을 떠나게 되었을까요? 얼마 전 일어난 큰 폭발로 집에 전기가 들어오지 않아서 전화도, 요리도, 아무것도 할 수 없었거든요. 가족들은 고양이 이티와 함께 집을 떠나 바다로 향합니다. 바닷가에는 이미 비슷한 처지에 있는 사람들이 매우 많았습니다. 모두 보트를 잡아타기 위해서 달리고, 넘어지고, 우왕좌왕하는 중에 다니엘의 가족도 간신히 보트 하나를 타고 바다로 나아갑니다.

    바다는 거센 파도가 치는 매우 위험한 곳이었어요. 누나 수지가 바다에 빠지기도 하고, 보트를 호시탐탐 노리는 물귀신을 만나기도 하지요. 다니엘의 재치로 물귀신은 더 이상 보트를 탐내지 않고, 다른 곳에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들려줍니다. 다행히 다니엘의 가족은 바다를 건널 수 있었지만 많은 사람이 바다에 빠지고, 가족들과 울면서 헤어졌다고 해요. 마침내 다른 나라에 도착한 다니엘은 과연 편안하고 따뜻한 새집을 찾을 수 있을까요?

    “앞으로 우리 집은 저 너머에 있어”
    전쟁과 테러 등 끔찍한 폭력을 피해
    목숨을 걸고 집을 떠나온 난민

    “지금까지 얼마나 많은 사람이 유럽을 떠나는 망명길에 올라 지중해에 빠져 죽었는지 도저히 헤아릴 수 없다. 유감스럽게도, 유럽을 향한 망명길에서보다 유럽을 떠나는 망명길에 훨씬 더 많은 사람이 놓여 있다고 나는 확신하고 있다.”
    -이탈리아 앵커 엔리코 멘타나

    “많은 사람이 고향을 떠나 망명길에 오르는 이유는 폭력 사태로 인한 위기 상황 때문만이 아니라 자식들을 안전하게 학교에 보낼 수 있기를 희망해서이다. 동시에 식수와 전기가 없는 상황을 도저히 견딜 수 없기 때문이기도 하다.”
    -유엔 개발프로그램 대표 헬렌 클라르크

    정치적 입장이 달라서, 종교가 달라서, 민족이 달라서, 피부색이 달라서 등 여러 가지 이유로 세상에는 끝없이 전쟁과 테러가 발생합니다. 난민은 이 비참하고 끔찍한 폭력을 피해 목숨을 걸고 자신의 나라를 떠나온 사람들이에요. 유엔난민기구는 2019년 전 세계 난민의 수가 6750만 명이라고 밝혔습니다. 지구촌 인구를 생각하면 100명 중 1명이 난민인 셈이에요. 전 세계 국가들은 이미 1951년 난민협약을 맺어 난민을 받아들이자고 약속했습니다.

    다니엘의 가족도 목숨을 걸고 살던 집을 떠나왔어요. 고양이 이티를 데리고 온 이유도 고양이는 목숨이 일곱 개라는 말 때문이었지요. 언제 도착할지 모르는 바다에서 물과 식량을 걱정하고, 이웃과 헤어지는 아픔을 겪고, 정든 집을 떠나 낯선 나라로 향하는 다니엘의 모습은 우리에게 필요한 자유와 평화에 대해서 다시 생각하게 만듭니다.

    어느 날, 갑자기 다니엘과 이티가 찾아와 우리 집 문을 두드린다면 어떨까요? 궁금하고, 또 겁나기도 하겠죠. 무작정 문을 활짝 열 수는 없겠지만, 그렇다고 문 두드리는 소리를 언제까지나 외면할 수도 없습니다. 난민은 마지막 남은 희망을 끌어모아 우리 집 문을 두드리는 낯선 사람이에요. 이 이야기를 통해 난민에 대해 조금 더 알게 된다면 우리도 조심스럽게 문을 열 수 있지 않을까요?

    “우리는 어쩌면 또다시 길을 떠나야 할지도 몰라”
    차가운 마음이 따뜻한 반가움이 되는 순간,
    펼쳐지는 새로운 세상

    세상에 난민이 되고 싶어 난민이 된 사람은 없습니다. 우리와 똑같이 평범한 삶을 살다가 어느 날 갑자기 원하지도 않았던 난민이 된 것뿐입니다. 우리가 미워해야 할 사람은 난민이 아니라 전쟁을 일으키는 사람, 무기를 팔아 큰돈을 벌려는 사람들입니다. 싸울 사람이 누구인지 제대로 알아야 세상은 평화를 되찾을 수 있습니다.

    만약 반겨 줄 사람이 없다면 다니엘과 이티는 또다시 바다 위를 떠돌아야 해요. 우리는 여행을 떠나면 언제든 다시 따뜻하고 편안한 집으로 돌아올 수 있습니다. 하지만 다니엘과 같은 난민은 돌아갈 곳이 없기 때문에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영원히 길 위를 떠돌아야 합니다. 이들이 언젠가는 집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잠시 자리를 내어 주는 게 어려운 일일까요? 난민의 이야기에 귀를 기울이고, 차가운 마음이 따뜻한 반가움이 되는 순간, 우리는 지금과 다른 세상을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 교과연계
    1학년 1학기 통합 가을1 1. 내 이웃 이야기 | 3학년 도덕 5. 함께 지키는 행복한 세상
    4학년 도덕 6. 함께 꿈꾸는 무지개 세상 | 4학년 2학기 사회 3. 사회 변화와 문화의 다양성
그림작가 정보
  • 베레나 호흐라이트너
  • 오스트리아 빈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공부했습니다. 2009년부터 일러스트레이션에 집중하며 여러 권의 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그의 작품들은 여러 가지 면에서 뛰어나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글작가 정보
  • 니콜라우스 글라타우어
  • 니키라고 불리는 지은이는 학교 선생님인 동시에 작가이자 칼럼니스트입니다. 다양한 분야에서 훌륭하고 멋진 어린이책을 만들었습니다. 그동안 그가 쓴 많은 책들은 베스트셀러에 올랐습니다.

번역가 정보
  • 김정민
  • 서울 출생으로, 성균관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하고 독일 빌레펠트대학교에서 인지과학을 전공했습니다. 그동안 쓴 책으로는 『우리는 지금 미래를 걷고 있습니다』가 있고, 옮긴 책으로는 『수의 마법사』, 『양치기 살해 사건』, 『아빠는 내 눈에만 보여요』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