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030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소가 된 돌쇠는 정말 행복했을까요?

    『소가 된 게으름뱅이』는 졸고 있는 소를 보고 부러워하다 소의 탈을 쓰고 진짜 소가 되어버린 돌쇠의 이야기입니다. 시원한 나무 그늘에서 쿨쿨 잠만 자는 소. 돌쇠는 깨우는 사람도 없고, 잔소리하는 사람도 없는 소가 무척 부러웠답니다. 그래서 지나가던 할아버지가 내민 소의 탈을 냉큼 받아쓰고는 소가 되기로 하는데요. 소처럼 살고 싶었던 돌쇠는 원했던 대로 ‘소’로 살기 시작했는데…. 돌쇠가 원하던 대로 그늘 밑의 소처럼 있는 대로 게으름을 피울 수 있었을까요?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소가 부러운 돌쇠, 소가 되다!

열심히 일하며 살기보다는 매일매일 놀고 싶은 게 사람의 마음이라지만 돌쇠는 정말 심해도 너무 심했어요. 늙으신 어머니가 홀로 고생하시는데, 나서서 도와드리기는커녕 맨날 드르렁드르렁 낮잠만 자다, 어머니의 잔소리를 피해 밖으로 나왔어요. 어슬렁어슬렁 논두렁을 걷다 땀 흘리며 일하는 사람들을 비웃었지요. 나무 그늘 밑에서 쉬고 있는 황소를 발견했어요. 그것도 모자라 나무 밑에서 자는 소를 보고 자신도 소처럼 살고 싶다고 생각했지요. 돌쇠의 소원이 이루어졌냐고요? 물론이에요. 웬 할아버지가 진짜 소가 될 수 있다며 소의 탈을 주었는데, 그 탈을 쓰자마자 진짜 소가 되었거든요.

하지만 소가 된 그 순간부터 돌쇠는 후회하기 시작했어요. 소의 생활을 몰라도 너무 몰랐던 거지요. 소가 된 돌쇠는 아침 일찍부터 밤늦게까지 밭을 갈고, 짐을 날라야 했어요. 더 편하게 놀고, 더 늘어져 자고, 더 게으름 부리려다가 소가 되었는데, 더 힘들게 일하고 마른 볏짚과 풀이 섞인 밥에, 쇠똥 천지에 냄새나는 외양간까지 어느 것 하나 쉽고 편안한 것이 없었어요. 그때서야 돌쇠는 게으름만 부리며 살던 때가 좋았다는 걸 알고 크게 후회를 했어요.

《소가 된 게으름뱅이》는 우리 친구들에게 평소의 생활을 되돌아보게 해 주는 책이에요. 그날그날 해야 할 일을 미루지는 않았는지, 돌쇠처럼 빈둥빈둥 매일 놀려고만 하지 않았는지 돌아보세요. 만약 지금의 어린이 친구들 모습이 돌쇠와 비슷하다면 오늘부터라도 마음의 고삐를 단단히 잡고 부지런한 생활 태도를 길러 보세요.
그림작가 정보
  • 지현경
  • 그림책에 그림을 그리기 시작한 지 벌써 십여 년이지만 어린 독자들을 만날 생각에 늘 설레는 마음으로 신나게 그리고 있다. 그림책으로는『북유럽 신화』,『일본 신화』,『북아메리카 신화』,『오늘 날씨 참 좋다』,『세계에 한류 바람이 불어요』,『조명이 켜지면 공연이 시작돼요』,『아이다』,『투란도트』,『마술피리』등이 있다.
글작가 정보
  • 우현옥
  • 오랫동안 출판사에서 어린이 책 만드는 일을 하다가 어린이의 맑은 동심을 직접 담고 싶어 동화 작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지금은 중앙대학교 대학원에서 아동문학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어린이를 위한 오페라의 유령>, <진짜진짜 무서운 세계 전래 동화>, <찾았다! 일곱 마리 아기 햄스터>, <백만 장자가 된 고양이>, <이구아나의 선물>, <동화 대장금>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