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759l좋아요 3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일본의 안데르센 상이라 불리는 히로스케 동화상 수상 작가 도다 가즈요의 그림책 『톡톡톡 비 오는 소리』가 미디어창비에서 출간되었습니다. 비 오는 날 풀 죽은 어린이의 마음을 포착해 따뜻한 위로를 건네는 사랑스러운 이야기입니다. 모험을 떠나 내적 갈등을 해소하고 집으로 돌아와 한 걸음 성장한다는 아동문학의 전통적인 서사 양식에 충실해 어린이 독자에게 충분한 만족감을 안겨 주면서도, 날씨를 통해 주인공의 감정을 엿볼 수 있는 대목에서는 작가만의 개성이 드러납니다. 볼로냐 국제 그림책 원화전에서 입선한 화가 오카다 치아키의 섬세한 그림은 빗소리가 귓가에 들릴 듯, 비 오는 날의 서정적인 분위기를 생생하게 그려 냈습니다.
    출판사 리뷰
    우리끼리 떠나는 설렘 가득한 첫 모험

    이슬이는 비 오는 날이면 친구도 놀러 오지 않고, 밖에 나갈 수도 없어 심심하다. 엄마의 관심은 이슬이보다 더 어린 동생에게 쏠려 공연히 심술이 난다. 이슬이의 속마음에 귀 기울여 주는 것은 돼지 인형 꿀꿀이뿐이다. 그때 창밖에서 처음 듣는 소리가 들려온다. “톡톡톡 비 오는 소리…… 개굴.” 깜짝 놀란 이슬이에게 개구리 군은 비 오는 날이면 숲속에서 멋진 파티가 열린다며 이슬이를 집으로 초대한다. 뜻밖의 초대에 고양이 미미도, 장난감 상자 속에 있던 인형 친구들도 깨어나 이슬이를 따라나선다.

    빗소리와 비 내음까지 오감으로 느끼는 공감각적 독서 경험

    “아기가 깨지 않게 조용히, 조용히…….” 개구리 군의 초대는 엄마도, 동생도 모르는 이슬이만의 비밀이다. 살금살금 문을 여는 이슬이의 몸짓에서 설렘이 느껴지는 것은 바로 그래서다. “톡톡톡 비 오는 소리. 즐겁고 즐거운 비 오는 소리!” 신이 난 이슬이가 개구리 군의 노래를 따라 부르자 고양이 미미도, 인형 친구들도 덩달아 우산을 들썩거린다. 친구들의 동행 덕분에 이슬이는 처음 제힘으로 문을 열고 일상의 공간을 벗어나는 것이 두렵지 않다. 개구리 군의 안내로 도착한 숲속에서는 달팽이와 꽃잎 친구들이 아름다운 춤과 연주로 이슬이를 반긴다. 맛있는 도넛과 케이크가 놓인 파티는 특별한 손님을 맞는 환대의 다름 아니다.

    “톡톡톡 비 오는 소리”라는 반복되는 노랫소리는 빗소리를 연상케 하며, 숲속을 무대로 펼쳐지는 파티 장면에서는 비 오는 날의 짙은 풀 내음이 선명하게 다가온다. 오카다 치아키는 비 오는 날의 투명한 정경은 물론, 비 갠 후의 눈부신 햇살까지도 고스란히 재현한다.

    비 오는 날이 기다려지는 마법 같은 그림책

    파티를 마치고 숲에서 나오자 기분 좋은 바람이 살랑 불어온다. 비가 갠 길섶에는 풀과 꽃이 반짝반짝 빛나고 있다. 짧은 모험은 끝이 났지만, 이슬이는 실망하지 않는다. 톡톡톡 빗방울이 하나둘 이어지듯, 새로운 모험이 기다리고 있다는 것을 알기 때문이다.

    이슬이가 뾰로통한 표정으로 창밖을 내다보고 있는 첫 장면과 달리, 책의 마지막 장면은 이슬이의 뒷모습으로 끝난다. 작가는 작은 모험을 마치고 돌아온 이슬이의 얼굴을 짐짓 숨겨 두었지만, 이 책을 읽은 어린이 독자라면 이슬이의 표정을 상상하기 어렵지 않을 것이다. 책장을 덮고 나면 누구라도 비 오는 날의 외출이 기다려진다.
그림작가 정보
  • 오카다 치아키
  • 어린이책에 그림을 그리고 있으며, 2010년 불로냐 국제 그림책 원화전 등에서 입상했습니다. 그린 책으로 [엄마 손을 잡으면] [도서관에서 만나요] [행운의 숫자 7] 등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도다 가즈요
  • 일본 도쿄에서 태어난 도다 가즈요는 『없어없어 고양이가 잃어버린 것』으로 아동문예가협회 신인상을 받았고,『여우의 전화박스』로 제8회 히로스케 동화상을 받았습니다. 히로스케 동화상은 일본의 안데르센이라 불리는 하마다 히로스케를 기리기 위한 상으로, 인도주의적 사랑과 선의, 시혼을 계승하는 한편, 새로운 동화 세계를 창조한 작품에 수여되는 상입니다.  

번역가 정보
  • 이기웅
  • 1975년 제주에서 태어났다. 출판사에서 편집자로 일했다. 지금은 일본 문학을 번역하고 소개하는 일을 하고 있다. 옮긴 책으로 《유코의 지름길》, 《딸들의 제국》, 《나와 우리의 여름》들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