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14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새벗문학상과 강원아동문학상 수상 작가인 배정순 시인의 신작동시집이다. 그동안 서정적 소재를 바탕으로 하는 재미있고 따뜻한 동시를 써온 시인이 동시의 소재 확장을 통해 다양한 주제, 다양한 색깔의 신작동시들을 담았다.

    이번 동시집에서 56편의 신작 동시가 수록되어 있다는데, 1부에는 동심의 눈에 비친 요즘 세상, 다소 무거운 환경과 문화에 대한 이야기가 담겨 있으며, 2부에는 어린이를 둘러싼 가족과 친구들 사이에서 자라는 동심을 담았다. 3부에는 식물과 자연, 그 속에서 생각하고 고민하는 어린이의 마음이, 4부에는 계절과 날씨 등 흐르고 움직이는 것들의 단면을 찾아내는 어린이의 마음을 담고 있다.

    배정순 시인은 동심의 기본이 되는 자연과 가족, 관계에 대한 동심을 담아내면서도, 이를 넘어서 환경, 난개발, 반려동물 등에 이르기까지 소재를 확장해, 가볍고 무거운 주제가 조화롭게 섞인 동시들을 선보이고 있다.
    출판사 리뷰
    때론 무겁게, 때론 가볍게 담아내는 동심

    어린이들은 늘 밝고 가볍고, 유쾌한 것만 바라보는 것일까? 어린이들의 시선에도 때로는 심각한 것들이 포착되기도 하고, 때론 안타깝고 속상한 일상의 단면들이 등장하기도 한다. 어쩌면 어린이의 시선이 어른들보다 더 다채롭게 세상을 바라보는지도 모른다. 그 다채로움 속에는 때론 가겹고 맑은 동심이, 때론 무겁고 심각한 동심이 함께 자란다.

    배정순 시인의 신작 동시집 ‘강아지가 돌린 명함’에는 소재의 다양성에 기대어 가벼운 마음을 담은 동시와 무거운 시선이 담긴 동시가 조화를 이루고 있다. 일상과 자연 등 단순한 대상과 개체에만 머무르면 가벼워질 수 있고, 무거운 주제에 과하게 기대다보면 어둡고 무거운 면이 부각될 수 있지만, 시인은 동심의 균형을 잘 잡아 한 권의 매력적인 동시집을 엮어 냈다.

    아침에 쫒아버린 졸음이 우주를 떠돌다가 낮 시간에 슬며시 찾아와서 수업 시간에 졸린 거라는(잠이 오다) 어린이의 재미난 생각이나, 선생님과 엄마의 말씀을 못들은 실수를 ‘귀가 파업한다’고 둘러대는 너스레(귀가 파업하나봐)는 가볍고 유쾌한 동심이다. 가볍게 미소지을 수 있는 동심은 자연과 풍경을 바라보는 어린이의 시선에서도 발견된다.

    나뭇잎들 손바닥 활짝 펴고 일광욕중이다 / 잠자리도 날개 활짝 펴고 바위에 누웠다 // 젖은 옷 말리는 시간 // 쉿! 방해 하지 않기.
    - ‘비 그친 숲속’ 전문

    나뭇잎들도, 잠자리도 비가 내린 뒤에는 햇살을 받으며 말리는 시간을 갖는다. 비 그친 뒤에 나무와 잠자리 날개를 바라보는 어린이의 시선은 ‘말리는 중’이라는 생각으로 귀결된다. 어렵거나 심각하게 생각할 것 하나 없다. 동심은 가볍고 유쾌하게 주변을 살피면 된다.

    이렇듯 가볍던 동심도 때론 무거운 시선으로 머뭇거릴 때가 있다.

    우리 동네 곡선들이 / 하나하나 사라지고 있다. // 포클레인과 불도저가 / 곡선을 당기고, 자르고, 지워서 / 직선으로 만들어버려서다. // 내가 사는 아파트도 / 포클레인과 불도저가 / 논두렁의 곡선과 / 포도밭길 곡선을 / 지워버리고 생겨났다는데 // 길 건너 공터에는 / 포클레인과 불도저가 / 며칠째 굉음을 내고 있다.
    - ‘사라지는 곡선’ 전문

    아파트 건설과 각종 개발들로 인해 자연이 지니고 있던 부드러운 곡선들이 사라지고, 하늘과 닿는 것은 모두 건물의 직선들 뿐이다. 조금 무거워 보이는 이 주제를 어린이는 묵묵히 바라보고 있다. 이 또한 동심의 다른 모습임을 인정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고라니 길고양이가 로드킬을 당하는 것은 밤을 지켜주던 어둠이 불빛에 놀라 먼저 도망가버리는 겁쟁이라는 생각(어둠은 겁쟁이다)이나, 아파트 외벽을 청소하는 세제의 위험성을 아파트 공룡 목욕이라는 비유 속에 담아내는 것(위험한 목욕)도 무겁지만 분명한 어린이의 시선이다.

    배정순 시인은 이번 동시집을 통해 가족과 개체 중심의 시에서 벗어나서 현상을 아우르는 시로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환경과 사람의 관계, 어린이 스스로에 대한 세밀한 관찰 등 주제적 고민이 깊어진 모습을 보인다. 잘 여문 동심과, 그것을 담아내는 시인의 매력이 한껏 살아있는 좋은 동시집이다.
그림작가 정보
  • 배정순
  • 강원도 강릉에서 나고 자라고 살고 있습니다. 2000년 아동문예 문학상을 받으면서 문학 활동을 시작하였으며, 새벗문학상, 강원아동문학상, 강릉문학작가상 등을 수상했다. 동요노랫말로 BBC찬불창작동요제 대상, KBS창작동요제 우수상을 받는 등 고운노랫말 보급에도 힘을 쏟고 있다. 그림으로 국토해양환경미술대전에 입상, 예술의 전당 전시 및 여러 차례 그룹전을 하였다. 동시집 『호기심 스위치』 그림을 그렸으며,이번 동시집의 그림도 직접 그렸다.
    지은 책으로는 동시집 『연두색 느낌표』, 『들어가도 되겠니?』『호기심 스위치』가 있다. 현재 한국동시문학회 부회장, 한국아동문학인협회 이사, 강원아동문학회 사무국장, 강릉여성문학인회 회장을 맡고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