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27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 수상 작가
    조안 리우의 두 번째 그림책

    아이의 시선에서 본 도시 탐험기.

    마루는 엄마 심부름으로 편지를 부치러 갑니다. 도시에는 회색빛 높은 건물이 가득하고, 쓰레기가 여기저기 뒹굴고, 전단지가 벽에 가득 붙어있습니다. 수많은 사람과 차 들이 저마다의 목적지를 향해 모였다 흩어졌다를 반복하며 정신없이 지나갑니다. 그러나 아이의 눈으로 본 도시는 신기하고 재미있는 볼거리로 가득합니다. 바람에 춤추는 낙엽, 물웅덩이를 통해 거꾸로 비치는 파란 하늘과 빌딩, 세탁기에서 빙글빙글 돌아가는 알록달록한 세탁물, 벽에 붙어 있는 사연 많은 전단지 문구들, 설치 미술처럼 놓인 재활용품, 바닥에 제각각 찍힌 사람들 발자국. 바쁘게 앞만 보며 달려가는 어른들 사이에서 마루는 천천히, 위로 아래로, 신나고 재미있는 것들을 찾아냅니다. 미처 어른들이 발견하지 못했던 모습을요. 마루 눈에 비친 도시는 온통 예술로 가득합니다.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 예술 분야에서 우수상을 받았던 『나의 미술관』에 이어 이 책 또한 ‘예술은 일상 속에 이미 있고, 우리는 그것을 발견하기만 하면 된다’는 작가의 철학이 잘 담겨 있습니다.
    출판사 리뷰
    여러분에게 도시는 어떤 모습인가요?

    도시하면 회색빛에 차갑고, 쉴 틈 없이 바쁘게 움직이는 곳으로 기억하고 있지는 않나요? 여기 온통 아름다운 것들로 가득한 도시가 있어요. 마루가 본 도시는 그렇거든요. 위로 고개를 들면 하늘에 낙엽들이 춤추고 있고, 아래에는 물웅덩이에 비친 아름다운 세상이 있고, 옆으로 시선을 돌리면 높은 건물 사이로 노을이 펼쳐지고 있어요. 마루와 함께 탐험한 이 도시는 특별한 도시가 아니에요. 어디서든 볼 수 있는, 지금 우리가 살고 있는 도시와 다를 게 없는 곳이죠. 어쩌면 도시가 차갑고 무채색이었던 것은 우리가 이런 순간들을 발견하지 못해서일지도 몰라요. 마루가 사는 도시는 온통 재밌고 신기한 것투성이라고 하니, 우리도 한번 마루를 따라가 볼까요?

    도시는 온통 아름다운 순간으로 가득 차 있어요.
    우리는 그걸 발견하기만 하면 돼요!

    마루는 엄마 심부름으로 편지를 부치러 거리로 나옵니다. 거리에는 눈길을 끄는 것들이 많아요. 세탁소 유리창 너머로 보이는 알록달록한 세탁물도, 건널목 물웅덩이에 비친 하늘도, 바람에 낙엽과 함께 나부끼는 비닐들도 아이의 눈에는 아름답기만 합니다. 미술관에는 한창 현대미술 전시가 열리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이 눈에는 거리에도 전시가 열리고 있어요. 못 쓰는 소파와 바이올린, 고장 난 악기들이 쌓여 있는 모습은 미술관에서 보았던 작품이랑 꼭 닮았거든요. 마루의 눈에 도시는 커다란 미술관이었어요.

    혹시 앞만 보고 달려가고 있지는 않나요?

    어른과 아이의 서로 다른 시선을 비교해보는 것도 이 책의 또 다른 재미입니다. 2018년 볼로냐 라가치 상 예술 부문에서 우수상을 받았던 작가의 전작 [나의 미술관]에서 보인 대비와 비슷한 방식이기도 합니다. 예술 작품을 감상하는 어른의 시선과 주변에서 예술을 발견하는 아이의 시선을 대비시킨 것과 마찬가지로 이 책에서도 아이가 위로, 아래로, 옆으로 눈길을 돌리는 동안 어른들은 저마다 무언가에 빠져있습니다. 앞만 보며 달려가거나 핸드폰에 눈길을 떼지 못하고 있지요.

    마루의 시선은 조금씩 어른들에게 영향을 미치기도 합니다. 앞만 보고 달려가는 사람들 사이에서 지팡이를 짚고 천천히 걸어가던 할아버지는 마루와 함께 춤을 춥니다. 버스 정류장에서 버스를 기다리던 아저씨는 낙엽을 선물 받습니다. 마루의 도시 탐험은 노을이 지는 저녁까지 계속됩니다. 그리고 드디어 우체통을 발견하는 순간, 알게 됩니다. 우체통은 집 바로 앞에 있었다는 것을요. 돌고 돌아 결국 출발점으로 왔지만, 괜찮습니다. 돌아가서 엄마에게 들려줄 이야기가 생겼으니까요.
그림작가 정보
  • 조안 리우(Joanne Liu)
  • Joanne Liu

    한때 수의사를 꿈꿨을 정도로 동물을 좋아했고 지금도 여전히 동물을 좋아해서 호랑이, 사자, 얼룩말과 뱀 등을 자주 그리곤 합니다. 그중에서도 개를 가장 좋아합니다. 미국에서 그래픽 디자인을 공부했습니다. 대학을 졸업하고 홍콩으로 돌아와 지금은 그래픽 디자이너와 일러스트레이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직접 종이에 그림을 그리는 것도, 컴퓨터로 그리는 것도 모두 좋아해서 디지털과 아날로그 기법을 오가는 방식으로 작업하고 있습니다. 버스를 타거나 도시를 산책하면서 주로 아이디어를 얻습니다. 『나의 미술관』은 작가의 첫 그림책으로, 2018년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 라가치상 예술 부문 스페셜멘션 상을 수상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