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36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새로이 사물을 바라보는 시선과
    나아가 ‘나’보다는 ‘너’라는 상대를
    이해하는 마음을 담은 『숟가락이 손가락에게』

    하종오 시인의 다섯 번째 동시그림책 『숟가락이 손가락에게』를 현북스에서 출간했습니다. 앞서 현북스에서 출간한 하종오 시인의 동시그림책 『뽀뽀를 크게 한 번 작게 한 번』, 『휘발유는 아빠의 힘 플라스틱은 나의 힘』, 『엄마한테 물어볼까 아빠한테 물어볼까』, 『아이』에 이어, 일상생활에서 쉽게 만날 수 있는 소재를 주체로 하여 아이들이 이해할 수 있도록 쓴 동시를 모아 그림책으로 만들었습니다.

    하종오 시인은 우리 몸을 도와주는 도구나 기구에게 사람과 마찬가지로 어떤 마음이 깃들어 있다는 생각을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이런 자신의 생각을 아이들도 할 수 있게 된다면 몸의 어떤 부위를 대신하거나 보조하는 물건을 창피해하거나 부끄러워 숨기지 않고 소중하게 여기게 되어, 아이들의 눈과 마음이 지금과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출판사 리뷰
    재미있는 상상, 사물과 나누는 대화

    우리가 매일 사용하는 사물들, 너무나 당연해 한 번도 눈여겨 살펴보거나 곰곰 생각해본 적이 없는 경우가 많습니다. 동시그림책에 실린 동시들의 소재인 숟가락, 손톱깎이, 모자, 지팡이도 그중 하나일 것입니다. 그러나 하종오 시인은 그것들 중 어느 하나도 허투루 보지 않고 재미있는 상상을 하였습니다.

    동시 『숟가락이 손가락에게』에서는 ‘숟가락’이 자신을 들어서 사용하는 ‘손가락’에게 말을 하고, 동시 『손톱깎이와 손톱』에서는 날마다 자라는 ‘손톱’ 때문에 불편을 겪을 아이를 생각하며 ‘손톱깎이’가 걱정을 합니다. 동시 『모자와 머리』에서는 같은 상황에서 서로 다른 각자의 입장에서 ‘모자’와 ‘머리’의 이야기를 들려주며, 동시 『지팡이와 다리』에서는 서로 앞서거니 뒤서거니 해야만 하는 ‘지팡이’와 ‘다리’의 시각을 재치 있게 표현했습니다.

    ‘나’보다는 ‘너’를 이해하는 이타적 마음

    동시에 등장하는 모든 사물은 동시의 주체입니다. 사람의 입장이 아닌 도구나 기구의 입장에서 서술되는 동시를 읽으면, 동시를 읽는 아이들이 아주 자연스럽게 그 도구나 기구의 입장에서 동시를 읽게 될 수밖에 없습니다. 15편의 산문동시를 읽으며 문장과 문장 사이에 생략되어 있는 내용을 상상하고 나타내고자 하는 의미를 되새기다 보면 아이들에게 ‘나’보다는 ‘너’라는 상대를 이해하는, 이타적인 마음을 키워 줄 것입니다. 동시를 읽고 주위를 살펴보고 물건을 하나 골라, 그 물건의 입장에서 생각을 해보면 어떨까요? 그리고 나아가 가능하다면 동시 한 편을 써 보는 것도 좋을 것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대학교에서 디자인을 전공하고 현재 일러스트레이터이자 그림책 작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하찮지만 소중한 작은 것들에 관심이 많고, 다양한 창작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2013년 나미 콩쿠르, 2014년 앤서니 브라운 그림책 공모전, 2015년 한국안데르센상 출판미술 부문에서 수상했습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네가 크면 말이야, 숲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하종오
  • 현대문학』을 통해 작품활동을 시작. 1980년부터 ‘반시(反詩)’ 동인으로 활동했고, 1983년 ‘신동엽 창작기금’을 수혜. 저작으로 시집 『벼는 벼끼리 피는 피끼리』 『사월에서 오월로』 『분단동이 아비들하고 통일동이 아들들하고』 『꽃들은 우리를 봐서 핀다』 『님시편』 『쥐똥나무 울타리』 『사물의 운명』 『님』 등을 비롯해 굿시집 『넋이야 넋이로다』, 어른을 위한 동화 『도요새』 등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