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56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복잡하고 어려운 관계의 문제를
    차근차근 풀어 주는 다정한 ‘교환 일기장’

    “언니와 다툰 뒤에는 어떻게 화해할까요?”
    “부모님께 거짓말을 하다 들켰을 때는요?”
    “따돌림당하는 친구를 봤을 땐 어떻게 하지요?”

    사람은 혼자서는 살아갈 수 없어요. ‘함께’ 나누고 도우며 살아야 하지요. 하지만 언제나 사이가 좋을 수는 없어요. 때로는 어색하고 불편한 관계도 생기지요. 그럴 땐 어떻게 하면 좋을까요? 『어린이를 위한 관계 공부』를 펼쳐 보세요. 이슬이와 진아가 주고받는 편지에서 그 해답을 찾을 수 있을 거예요!
    출판사 리뷰
    전작 『어린이를 위한 마음 공부』에서 고민을 들어주는 마법 일기장을 통해 자신의 감정을 털어놓고 표현하는 법을 배웠던 이슬이. 그런데 이슬이네 옆집에 한 살 어린 동생 진아가 이사를 오게 되었어요. 이슬이와 진아는 성격도 외모도 하는 행동도 너무나 달라서 아직은 서먹하기만 합니다. 이 두 사람이 편지를 주고받으며 서로의 고민을 털어놓기 시작하는데… 과연 이슬이와 진아는 어색함을 무릅쓰고 친해질 수 있을까요?

    매일매일 만나는 수많은 사람들과 지혜롭게 대화하고 소통하는 방법!

    이 책은 어린이 친구들이 일상에서 맺어야 하는 다양한 ‘관계’에 관해 다루고 있습니다. 진아가 이슬이에게 쓴 편지를 들여다보면 요즘 아이들은 어떤 관계를 맺고 있으며, 그 가운데 어떤 어려움을 겪고 있는지 파악할 수 있어요. 처음 만나는 사람 앞에서 괜히 서먹할 때, 엄마 옷에 떡볶이 국물을 흘리고서 시치미를 뚝 뗄 때, 친구에게 내 말이 맞다고 우겼는데 알고 보니 틀렸을 때 등 누구나 한 번쯤은 경험할 법한 평범하고 재미있는 에피소드를 통해 관계의 문제를 어떻게 풀어 가면 좋을지 차근차근 배울 수 있습니다.

    직접 쓰고 그리며 해결하는 만능 워크북!

    진아가 편지로 고민을 털어놓으면 이슬이는 언니답게 어른스럽고 따뜻한 말투로 진아를 위로해 주고 해결책을 제안해요. 자꾸만 친구와의 약속을 잊어버릴 땐 ‘나만의 알림장 쓰는 방법’을, 부모님께 장수풍뎅이를 사 달라고 하고 싶을 땐 ‘논리적으로 생각 정리하는 방법’을 가르쳐 줍니다. 워크북의 형태로 되어 있어 이 책을 읽는 어린이 친구들도 진아를 따라 직접 쓰고 그리는 활동을 해보면서 나만의 멋진 관계를 만들어갈 수 있을 거예요.
그림작가 정보
  • 이주윤B
  • 어린 시절부터 글과 그림을 좋아했기에 쓰고 그리며 사는 사람이 되고 싶었다. 그때 꿈꾸었던 그대로 날마다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리며 지낸다. 때로는 힘들지만 언제나 보람차다. 조선일보와 대학내일에 칼럼을 연재하고 있다. 쓰고 그린 책으로『오빠를 위한 최소한의 맞춤법』『어린이를 위한 마음 공부』가 있고,『스토리텔링 발표왕』『푸른 기차의 정거장』『우리동네 봉사 왕』등의 책에 그림을 그렸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