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543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민준이의 새 로봇 장난감이 부서지자 친구들은 장렬이는 무엇이든 뚝딱뚝딱 만들고 고칠 수 있다며 장렬이에게 가 보라고 합니다. 길에서 이상한 물건을 줍는 특이한 아이 장렬이의 방에는 망가진 장난감과 부품이 가득합니다. 장렬이와 함께 고치자 민준이의 로봇 장난감은 더 새롭고 멋지게 다시 태어납니다. 무엇 하나 소중하지 않은 것은 없다는 것을 알게 되고, 상상력과 창의력의 가치 또한 느낄 수 있는 그림책입니다.
    출판사 리뷰
    망가진 장난감은 장렬이에게 맡겨!

    로봇 상자를 들고 교문 앞에 기대어 서 있는 민준이. 누굴 기다리고 있는 걸까? 새로 산 민준이의 로봇 장난감을 어제 친구들이 구경하다가 부러뜨리고 말았다. “장렬이에게 가 봐!” 친구도 문방구 주인 할아버지도 모두 장렬이에게 가 보라고 한다. 사실 민준이는 장렬이와 작년까지 같은 반이었지만 별로 친하지는 않았다. 장렬이는 길에서 이상한 물건을 줍는 특이한 애였다. 주운 물건으로 터질 듯한 가방에 온갖 잡동사니로 주머니는 항상 불룩했다.

    어! 장렬이가 나온다. 민준이는 멀찍이 장렬이를 따라간다. 장렬이는 여전히 여기저기 기웃거리며 걸어간다. 고철상 앞에서는 아예 쭈그리고 앉아 버려진 물건을 뒤지고 있다. 그때 무언가 발견한 장렬이가 외치는 소리에 민준이가 다가간다. 사연을 들은 장렬이는 민준이를 망가진 장난감이 가득한 자신의 다락방으로 데려간다. 민준이의 망가진 로봇 장난감은 다시 원래대로 돌아올 수 있을까? 『조립왕 장렬이』의 다락방에 우리도 몰래 구경 가 볼까?

    소중하지 않은 것은 하나도 없다. 장난감도, 친구도.

    장렬이에게 망가진 장난감은 보물이다. 장난감이 망가져서 버리고 싶다면 차라리 장렬이에게 건네주자. 장렬이 손에서 새로 태어난 장난감을 보면 아마 다시 갖고 싶어질 것이다. 장렬이에게는 상자 가득 채워 쌓아 놓은 망가진 장난감과 부품이 있다. 모두 제 역할이 있는 소중한 보물들이다. 민준이가 버리려 한 망가진 로봇 장난감도 장렬이의 보물들 덕분에 멋진 모습으로 다시 태어난다. 친구들은 길에서 이상한 물건을 줍는 장렬이를 특이한 애라고 불렀다. 장렬이는 자기가 좋아하는 장난감을 개조하고 조립하기 위해서 재료를 구한 것인데 말이다.

    장렬이가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알게 되면, 민준이처럼 장렬이에게 도움을 받고 함께 놀아 보면 자연스럽게 친구가 될 텐데 말이다. 친구는 모두 소중하다. 각자 저마다의 특이한 모습이 있고 잘하는 것이 있다. 그래서 같이 있으면 재미있고 대단해 보인다. 모두가 똑같다면 알고 싶은 친구, 친해지고 싶은 친구가 아무도 없을 것이다. 망가진 장난감도, 나와는 다른 특이한 친구도 소중하지 않은 것은 하나도 없다. 어떤 모습으로든 변신할 수 있는 숨겨진 보물들이다.

    변신을 거듭하는 그림으로 흥미진진한 『조립왕 장렬이』

    『조립왕 장렬이』는 마음의 틀을 깨고 서로 친해지는 과정을 그림으로 보여 준다. 초반에는 모든 장면들이 빨간 테두리에 갇혀 있다. 등장인물이나 사물의 테두리도 빨간 선으로 그려졌고, 장난감의 부품처럼 서로 조립되는 부분이 점과 화살표로 표시되어 있다. 하지만 장렬이와 민준이가 함께 로봇 장난감 개조를 하고 놀면서부터 장면이 테두리를 벗어난다. 빨간 테두리는 사라지고 없다. 아이들을 감싸고 있던 빨간 선에도 조금씩 틈이 생긴다. 등장인물들의 감정과 소통의 변화가 그림에도 고스란히 반영되어 있다. 또한 빨강, 노랑, 파랑, 보라 등 강렬한 단색을 사용하면서 선과 면이 조금씩 겹치는 효과를 활용해 보는 재미를 주었고 그림에 망점을 깔아 독특한 분위기를 만들어 내었다.

    한편 중간에 나오는 외계 로봇과의 대결을 그린 만화 장면은 압도적이다. 장렬이와 민준이가 마음을 터놓고 놀이에 집중하며 한껏 친해지는 대목이다. 이야기의 전환점이 되는 부분을 앞뒤 장면과는 다른 스타일로 연출했는데, 극장 스크린으로 만화 영화를 보는 것처럼 강렬한 인상으로 다가온다. 장렬이와 민준이가 만화 속 주인공으로 등장해 재미를 더하며 속도감 있는 표현이 이야기에 빠져들게 만든다. 로봇 장난감처럼 변신을 거듭하는 장면과 그림이 더욱 매력적인 『조립왕 장렬이』를 만나 보자!
그림작가 정보
  • 대학에서 시각디자인을 전공하고 디자이너로 활동했습니다. 현재 대학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하며 그림책을 만들고 있습니다. 『똑같아요』는 2010년 ‘상상마당 볼로냐 워크숍’을 통해 진행된 작가의 첫 그림책으로 이탈리아에서도 출간되어 세계 어린이들의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