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86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핏줄 대신 사랑으로 하나 된 고슴도치 아이 가족

    남자와 여자는 세상 한 귀퉁이에 그림 같은 집을 짓고 아이를 손꼽아 기다렸습니다. 하지만 기다리고 기다려도 아이는 오지 않았습니다. 슬퍼하던 두 사람은 먼 곳에서 태어난 아기를 찾으러 떠납니다. 그리고 온몸에 가시가 돋친 고슴도치 아이를 만나지요. 이들은 핏줄로 하나가 된 가족이 아니지만, 사랑과 신뢰로 슬픔과 상처를 감싸 안아 세상에 하나뿐인 소중한 가정을 만들어 갑니다. 작가는 진실하고 다정한 목소리로, 자신의 실제 경험을 시적인 언어와 아름다운 상징으로 들려줍니다.
    출판사 리뷰
    작가가 아이에게 들려주기 위해 직접 쓰고 그린 그림책

    이 책의 작가 카타지나 코토프스카는 대학에서 건축을 공부하고 장식구를 만들고 옷을 디자인하는 일을 하다가 건축가인 남편을 만났습니다. 두 사람은 바르샤바 변두리에 직접 집을 지었습니다. 어느 날, 그 집에 피오트르가 오게 되었습니다. 마술처럼 놀랍고 황홀한 일이었지요. 피오트르가 어떻게 그들 곁에 오게 되었는지는 『고슴도치 아이』에 나옵니다. 피오트르가 4살 되던 해, 작가는 아이에게 읽어 주기 위해 이 책을 쓰고 그렸습니다. 피오트르와 ‘함께 있다’는 사실이 자신의 삶에서 가장 멋진 일이라는 걸 들려주기 위해, 그리고 세상의 모든 어린이들이 언제나 충만한 사랑에 둘러싸여 자라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서요.

    입양 가정뿐 아니라 모든 존재들의 이야기

    책 속에서 남자와 여자는 고슴도치 아이를 돌보며 가시에 찔려 상처투성이가 됩니다. 하지만 존재 자체로 사랑하고 존중하고 기다리며 아이를 끌어안습니다. 아이의 몸에서 점점 가시가 떨어지고 어느 날 하나도 남지 않게 되지요. 긴 시간이 흐른 후 고슴도치 아이는 자기 날개로 넓고 먼 세상으로 날아가는 걸 두려워하지 않는 어른으로 성장합니다. 입양이라는 주제는 어린이들에게 낯설고 어려울 수 있고, 잘 알지 못하는 까닭에 편견을 가질 수도 있는 주제입니다. 그러나 작가는 자신의 진실된 목소리로 가감 없이, 쉽고 아름다운 은유로 한 가족의 이야기를 들려줍니다. 이 이야기가 특정 가정의 이야기로만 느껴지지 않는 것은, 우리 모두가 한 켠으로는 가시가 돋친 채 서로 품어 주고 사랑하며 살아가는 존재들이기 때문이 아닐까 싶습니다.
그림작가 정보
  • 카타지나 코토프스카
  •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태어났습니다. 바르샤바 국립공과대학 건축학부를 졸업했습니다. 도자기 공예가, 의상 디자이너 등으로 일하다가, 1999년에 입양의 문제를 담담하면서도 뭉클하게 그려낸 작품『고슴도치 아이』를 발표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습니다. 그 밖의 작품으로는 어른들을 위한 우화『장난감 벽돌로 쌓은 탑』이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최성은
  • 한국외국어대학교 폴란드어과 및 같은 대학원 동유럽어문학과를 졸업하고, 폴란드 바르샤바 대학교에서 폴란드 문학박사 학위를 받았다. 현재 한국외국어대학교 폴란드어과에서 교수(학과장)로 재직하면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고, 부지런히 폴란드 문학을 번역, 소개하고 있다. 폴란드 문학을 널리 알리는 데 기여한 공로로, 2012년 폴란드 정부로부터 십자기사 훈장을 받았다. 옮긴 책으로 『끝과 시작-비스와바 쉼보르스카 시선집』, 『쿠오바디스』, 『신사숙녀 여러분 가스실로』, 『흑단-카푸시친스키의 아프리카 르포에세이』, 『루체비치 시선』, 『헤르베르트 시선』등이 있다. 황선미의 『마당을 나온 암탉』, 김영하의 단편선집 『엘리베이터에 낀 그 남자는 어떻게 되었나』, 김소월, 윤동주, 서정주 3인 시선집 들을 폴란드 어로 번역하여 출판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