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68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어느 날, 이지네 집에 편지 한 통이 도착했어요. 강아지 별에 사는 알피에게서 온 편지였죠. 얼마 전 알피를 하늘로 보내고 슬픔에 빠진 이지는 편지를 통해 친구들도 많고, 맛있는 음식도 가득하고, 강아지 사탕이 백만 개나 있는 강아지 별 이야기를 듣게 돼요. 알피가 사는 강아지 별은 어떤 세상일까요?
    출판사 리뷰
    애완하는 사이에서 삶의 반려자로, 반려견의 관계를 깊이 있게 그린 그림책

    1,500만 반려인 시대. 반려동물을 살아있는 가족과 같이 귀중한 존재로 여기는 사람들을 일컫는 ‘펫팸족’ 신조어가 생겨날 만큼 현재 국민 세 명 중 한 명이 반려동물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이 책의 글을 쓴 맥니프 작가 역시 자신의 반려견 gooner를 ‘나의 영원한 친구’, ‘나와 같이 숨 쉬는 일생의 동반자’라 말하며 오랜 시간을 함께 보냈지요. 『세상에서 가장 멋진 개, 알피로부터』에는 반려견을 향한 작가의 사랑이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주인공 이지와 반려견 알피가 주방에서 함께 요리를 하고, 한 식탁에서 밥을 먹고, 산책을 나가고, 같이 잠을 자는 모습에서 반려견을 ‘또 하나의 가족’으로 인식하는 현시대를 잘 보여 주고 있지요. 그러나 알피가 “우리끼리 산책을 나가기도 해. 목걸이나 기다란 줄 없이 말이야!”, “아무도 우리를 야단치지 않아.”라고 말하는 장면은 반려동물 시대 일면에 남아 있는 동물권에 대해서도 생각해볼 여지를 넌지시 던져줍니다. 『세상에서 가장 멋진 개, 알피로부터』는 반려견과의 관계, 더 나아가 변려견이 우리 삶에 미치는 영향과 가치를 다시 돌아보게 하는 그림책입니다.

    “나는 매일 별을 통해 널 지켜보고 있어.”

    작가 맥니프는 2016년 2월, 출판인들이 자유롭게 소통하는 ‘girlsheartbooks’ 사이트에 2015년에 세상을 떠난 자신의 반려견 이야기를 게시한 적 있습니다. 비록 반려견은 떠났지만, 앞으로도 영원할 둘만의 사랑과 애도를 표한 글이었지요. 그리고 많은 이들이 반려견의 죽음을 그저 부정적인 감정으로만 인식하지 않길 바라며 『세상에서 가장 멋진 개, 알피로부터』를 썼습니다. 책에는 죽음으로 인한 상실감을 애도하는 작가의 시선이 고스란히 담겨있습니다. 여기서 작가의 애도는 슬픈 이별의 애도가 아닙니다. 죽은 알피가 하늘 나라에서도 항상 이지를 바라보며 편지를 쓰는 장면이나, 언제나 이지와 함께 있다고 믿는 장면을 보면 알 수 있듯 살아있을 때의 모습에 가치를 부여하고, 죽음을 ‘존재의 소멸’이 아닌 또 다른 새로운 삶으로 보는 긍정적인 애도이지요. 하루아침에 갑자기 내 곁을 떠난 반려견. 더 이상 반려견을 볼 수 없다는 막막함과 여러 가지 혼란스러운 감정을 겪은 아이들에게 필요한 것은 무엇일까요? 알피의 죽음을 천천히 보고 느끼며 알피와 이지의 감정을 함께 나누어 보세요. 어린 아이들도 작가의 긍정적인 애도에 상실감을 극복하고 자연스레 죽음을 받아들일 수 있을 거예요.

    강아지 나라에서 온, 알피의 특별한 편지

    이 책은 죽은 알피가 이지에게 편지를 보내며 시작됩니다. 편지에는 놀이터가 수백 개나 있고, 강아지 사탕은 백만 개, 진짜 맛있는 햄버거를 파는 트럭까지 있는 강아지 별 이야기가 가득 담겨있지요. 알피가 마음껏 산책을 즐긴 날에는 이지도 산책을 즐기고, 알피가 엄마 품에서 따뜻하게 잠든 날에는 이지도 엄마 품에서 따뜻하게 잠이 들며 이지와 알피는 서로 다른 곳에서도 편지를 통해 함께 일상을 교감합니다. 그렇게 조금씩 이지는 알피의 죽음을 이해하고 받아들이게 됩니다.

    맥니프 작가는 ‘편지’라는 매체를 통해 하늘나라에 있는 알피와 현실 세계에 있는 이지가 서로의 감정에 접속해 죽음을 자연스레 받아들이는 모습을 보여줍니다. 특히 매 장면마다 알피의 흔적이 묻은 ‘분홍색 담요’를 놓지 못하는 이지의 모습에서 불안정한 이지의 심리를 포착할 수 있는데요. 알피가 보낸 마지막 편지 “그거 아니? 내가 날마다 작은 구멍으로 널 내려다보고 있다는 걸.”을 읽고 이지가 담요를 내려놓는 장면과 처음으로 활짝 웃으며 하늘로 날아가는 알피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를 건네는 장면은 상실감을 극복한 이지의 모습을 대변하며, 동시에 반려견을 잃은 모든 독자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선사합니다.
그림작가 정보
  • 파트리시아 메톨라
  • 파트리시아 메톨라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태어났으며, 어릴 적부터 시를 즐겨 썼습니다. 그래픽 디자인을 공부한 후부터 단편 소설도 쓰고, 그림도 그리고 있습니다. 작품으로는 『행복한 공주』, 『암소 한 마리, 두 아이 그리고 300마리의 종달새』, 『아빠의 커다란 눈물방울』 등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던 맥니프
  • Bath Spa 대학에서 어린이, 청소년을 위한 글쓰기 석사 학위를 받은 후 카피라이터와 어린이 책을 추천하고 판매하는 일을 했습니다. 지금은 어린이를 위한 그림책을 작업하고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이상희
  • 시인이자 그림책 작가이며 번역가입니다. 그림책 전문 꼬마도서관 ‘패랭이꽃 그림책버스’를 설립했고, 그림책 창작 코스 ‘이상희의 그림책 워크샵’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글을 쓴 그림책으로는 《고양이가 기다리는 계단》, 《선생님, 바보 의사 선생님》등이 있고, 번역한 그림책으로는 《심프》, 《마법 침대》등이 있습니다. 현재 사회적협동조합 그림책도시 이사장, KBBY(세계아동도서협의회 한국지부) 부회장, 책읽는 사회문화재단 북스타트 상임위원이며, 서울예술대학교에서 그림책을 강의하고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