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21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 가족 그리고 이별에 대한 설명서 ”

    ‘자라는 모든 생명은 죽는다.’ 라는 문장에 우리는 대부분 거부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왜냐면, 아직 준비가 되어 있지 않기 때문이지요. 죽음에 대한 거부. 변명은 인간이라면 모두가 가지고 있다는 영상 매체의 대사처럼 가까이 하기 어려운 단어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자연의 섭리는 거부할 수 없습니다. 들녘의 잡초든 사람이든 누구나 결론은 자라는 모든 것은 죽음으로 귀결됩니다.

    할머니 얘기하고 있었어. 아빠의 할머니.
    그러니까 너에게는 증조할머니 말이다.
    아빠는 설명해요. - 본문 중에서

    이 책은 아이에게 가족 관계를 설명하는 책입니다. 다만 이 책에서는 좀 더 멀게 느껴지는 가족을 등장시켜 스토리를 전개합니다. 가장 가까이 있는 것과의 이별, 이 어려운 주제를 피하거나 숨기지 않고 냉정하게 설명하고자 기획된 책입니다. 그러나 꼭 슬픔을 이야기 하고자 하는 뜻은 아닙니다. 우리 어른들의 생각과는 다르게 아이들이 받아들이는 것은 천양지차 일 수 있으니까요. 그 대상에 따라서........

    이 책은 가족과 죽음에 대한 주제를 다루지만 어른들의 생각과는 다르게 희망적인 내용을 다루고 있습니다. 우리 어른들의 걱정과는 다르게 받아들이는 아이의 시각에서는 다를 수 있다는 것을 말하고 싶었습니다. 또한 거부하고 싶지만 거부할 수 없는 주제의 대면으로 기획된 책입니다. 가족과의 이별을 말하면서도, 아이에게 그것은 충격이 아닌 자연의 자연스러운 섭리로 이해되고 전해집니다.
    출판사 리뷰
    “아빠의 엄마의 엄마?”

    아빠의 할머니, 나에게는 증조할머니는 정말 나이가 많은 분입니다. 우연히 아빠와 엄마의 대화에서 듣게 된 증조할머니 소식. 난 궁금증이 생겨 만나게 해 달라고 아빠 엄마를 조릅니다. 증조할머니를 만나게 된 특별한 날, 텔레비전 앞에서 졸고 있는 할머니 곁에서 아이는 핫 초코를 마셨습니다. 할머니와 함께 시간을 보낸 것입니다. 평범하지만 절대 평범하지 않은 만남은 정제된 언어로 묘사됩니다. 딱히 책을 읽어주시거나 같이 놀아주지 않아도 좋았고, 증조할머니가 오래 됐다는 것을 아이는 느낄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얼마의 시간이 흘렀을까요?
그림작가 정보
  • 가에탕 도레뮈스
  • 1976년에 프랑스에서 태어났습니다. 프랑스 스트라스부르그 장식미술학교에서 공부한 뒤, 광고와 아동 출판 분야에서 작가와 일러스트레이터로 일하고 있습니다. 작품으로는 『곰의 슬픔』, 『그건 아니야, 왜냐하면』, 『빗소리』, 『텅 빈 냉장고』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