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495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누군가는 늘 새로운 음식만 찾고, 누군가는 남들 먹는 음식을 따라 먹는다. 패스트푸드만 고집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입맛이 까다로운 미식가 성향의 사람도 있다. 이 책은 독특하고 다양한 식습관을 보여 주는 그림책이다. 다양한 개인의 취향과 개성을 인정하고 받아들여야 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한다.
    출판사 리뷰
    음악과 그림이 만든 환상적인 콜래보레이션 작품

    의류, 화장품 등 다양한 콜래보레이션을 통해 널리 명성을 알려온 에바 알머슨이 이번에는 ‘음악’과 콜래보레이션을 이룬 그림책으로 우리 곁을 찾아왔다. 이 책의 글을 쓴 마크 패롯은 스페인 유명 뮤지션이자 에바 알머슨의 남편으로, 오랫동안 에바 알머슨과 함께 합동 공연을 해왔다. 마크 패롯이 기타를 연주하며 노래를 부르면 에바 알머슨은 그 노랫말을 커다란 도화지에 그렸고, 일반 대중들은 물론 희귀병이나 장애를 앓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감동과 치유를 선사하며 ‘행복을 전달’하겠다는 공연의 목표를 완벽히 이뤄냈다. 이번 그림책은 두 작가의 공연을 그림책으로 재창조한 합작이다. 권당 6가지 주제를 나눠 6곡의 가사와 그림을 책에 고스란히 담아냈다. “창의력, 다양한 색, 기타의 선율이 만들어 낸 최고의 공연”이라는 대중들의 찬사를 받은 두 작가의 공연을 이제 그림책으로 만나 보자. 음악과 그림이 서로 손잡고 이뤄낸 이번 작품은 모든 감각을 일깨울 것이다.

    달걀 요리부터 악어 튀김까지, 친숙하고 이색적인 음식이 한데 모인 그림책

    이 책은 면지부터 독특하다. 빨간 식탁 위에 차려진 구운 생선 한 마리와 달걀, 달콤한 디저트 등 다양한 음식의 한상 차림이 눈에 띈다. 그리고 다음 장을 넘기면 보이는 개미와 악어, 상어 요리까지! 이 책은 다채로운 재료와 음식을 한데 모은 그림책이다. 시금치, 토마토 등 익숙한 음식부터 상어 지느러미 수프, 정어리와 같은 낯선 음식까지 이색적인 음식을 만나볼 수 있다. 알록달록 에바 알머슨만의 밝고 생생한 일러스트를 감상하는 것 또한 무척이나 즐겁다. 허여멀건 달걀 소스, 파릇한 시금치 등 음식 특유의 색감을 고스란히 살려 보는 이의 오감을 자극한다. 아이들은 매 장면을 넘길 때마다 독특하고 새로운 음식들을 찾아 보는 재미는 물론 낯선 음식에 대한 선입견을 깨고 음식 자체에 흥미와 친근감을 느낄 수 있을 것이다.

    맛있게 즐겁게, 건강한 식습관 지침서

    사랑스런 내 아이를 위해 건강한 밥상을 차리는 것도 중요하지만, 아이의 다양한 식습관을 먼저 탐색하고 음식에 대한 긍정적인 태도를 길러 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영양 전문가들은 말한다. 부모가 만들어 놓은 주관적인 식습관을 지침 삼아 이 음식은 나쁘고 이 음식은 좋다고 단정짓는 것은 아이에게 음식에 대한 부정적 이미지를 심어줄 뿐 아니라 심할 경우 섭식장애까지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이쯤 되면 우리는 궁금증이 하나 생긴다. 어떤 음식이 좋은 음식이고, 어떻게 먹어야 올바른 것일까? 이 책은 전혀 다른 식습관을 가진 6명의 아이들이 각자 취향에 맞는 음식을 먹으며 그 자체를 즐기는 모습을 보여 준다. 어떠한 선입견 없이 아이들 각자의 취향을 인정하면서 자연스레 나도 모르게 갖고 있던 음식의 편견들을 하나둘씩 깨뜨린다. 시금치, 양배추 등 흔히 좋은 음식으로 분류되는 것만 먹는 것보다 아이가 다양한 음식을 균형 있게 섭취하는 것이 올바른 식습관에 가장 좋다고 한다. 『모두 식탁으로 모여 봐!』는 다양한 음식과 각자의 취향을 소개 하며 아이와 어른 모두에게 건강한 음식 문화와 식습관을 심어 줄 것이다.
그림작가 정보
  • 에바 알머슨
  • 스페인 사라고사에서 태어났으며, 바르셀로나에서 미술공부를 한 이후 줄곧 그곳에 정착하여 유럽과 미국, 아시아를 오가며 왕성히 활동하고 있다. ‘행복’, ‘가족’, ‘꿈’ 등, 소소한 일상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사랑스럽게 그려낸 작품들이 우리나라의 많은 팬들에게 폭넓은 공감대를 형성하고 있다. 그녀의 작품은 <페어런트 후드>, , <하우스> 등의 텔레비전 시리즈와 그리고 할리우드 영화를 통해 소개된 바 있으며, 스페인에서 출간한 어린이 도서 『Que me esta pasando?』는 남편 마크 패롯과 함께 지었다. 또한 “los Armisen” www.losarmisen.com product line을 가지고 있다.  

글작가 정보
  • 마크 패롯
  • 마크 패롯은 바르셀로나 출신의 음악가이자 작곡가이다. 2007년 Club Super 3 어린이 채널과의 협업으로 금상을 수상하였고, 현재까지 뮤지컬 극장, 광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음악 활동을 하고 있다.
     

번역가 정보
  • 성초림
  • 스페인어 동시통역사와 번역가로 일하면서 대학에서 강의를 하고 있어요. 소설가 이순원, 김채원, 박현욱의 작품을 스페인어로 번역해 해외에 소개했으며, 우리말로 옮긴 책으로는 《제로니모의 환상 모험》 《플라테로와 나》 《사춘기, 그놈》 등이 있어요.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