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559l좋아요 2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제가 여러분의 반려견이 될 수 있을까요?”

    어느 날 길을 가는데, 낯선 개 한 마리가 다가와 꼬리를 살랑살랑 흔든다면 어떻게 할까? 그 개가 간절한 눈빛으로 무언가 말을 하고 있는 거라면, 우리는 과연 얼마나 알아차릴 수 있을까? 배가 고프니 밥을 달라는 걸까? 한 번이라도 살갑게 쓰다듬어 달라는 걸까? 아니면, 저를 집에 데려가 줄 수 없냐고 부탁하는 걸까?

    『날 좀 입양해 주실래요?』는 그렇게 우리가 길에서 종종 마주치는 유기견의 간절한 사연을 담은 그림책이다. 이 책은 유기견 ‘아피’와 이웃들이 주고받은 짧은 편지와 답장들로 구성되어 있다. 가족을 원하는 아피는 버터넷로의 이웃들에게 자신을 입양해 줄 것을 부탁하는 편지를 연달아 보낸다. 아피는 ‘배변 훈련이 잘 돼 있’다거나, ‘바닥을 더럽히지 않고 깔끔하게 지낼 수 있’다고 어필하며 적극적으로 찾아 나서지만 새 가족을 만나는 일은 영 쉽지 않다. 그러던 어느 날, 축축하고 낡은 상자 안에서 쓸쓸히 잠든 아피 앞에 뜻밖의 편지 한 통이 도착한다. 과연 아피는 평생을 반려할 가족을 만날 수 있을까?
    출판사 리뷰
    사지 마세요! 팔지 마세요! 절대로, 버리지 마세요!

    오늘날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는 1,500만 명에 이를 만큼 사회적 관심은 나날이 커지고 있다. 하지만 그만큼 길거리에 버려지는 동물들의 수 또한 매년 증가하고 있다. 얼마 전 농림축산검역본부가 발표한 [2018년 반려동물 보호·복지 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구조된 유기 동물의 수는 약 12만으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고 한다. ‘털이 날려서’, ‘어렸을 때는 작았는데 생각보다 크기가 커져서’, ‘키우는 데 비용이 많이 들어서’ 등 그 이유 또한 다양하다.

    이처럼 유기 동물이 해마다 늘어나는 배경에는 반려동물을 ‘구입’하는 문화도 한 몫하고 있다. 수많은 반려동물들이 마치 공장에서 물건을 찍어내듯이 번식장에서 ‘생산’된 다음, 조금이라도 어리고 귀여울 때 펫숍으로 보내진다. 그리고 많은 이들이 충분히 고민하거나 준비할 시간을 갖지 않은 채, 작고 귀엽다는 이유로 혹은 한 번쯤 키워 보고 싶다는 이유로 쉽게 구입한다. 이러한 행태가 사라지지 않는 한 유기 동물 수는 쉽게 줄어들지 않을 것이다. 반려동물을 단순히 돌보고 키우는 존재가 아니라 또 하나의 가족으로 받아들이고 존중하는 책임감 있는 자세가 필요하다.

    그림책 『날 좀 입양해 주실래요?』 저자 트로이 커밍스는 웃음 반 눈물 반으로 유기 동물의 절실한 사연을 우리에게 전한다. 또한, 책 끝에서 유기 동물을 돕는 구체적인 방법을 살짝 안내하며, 독자들이 유기 동물의 수를 줄이는 데 동참해 줄 것을 당부한다. 이 책을 다 보고난 사람이라면, 아마 동네를 맴도는 털북숭이 친구들을 그냥 내버려 두진 못할 것이다.

    40페이지의 짧은 그림책이지만 그 어떤 두꺼운 책 못지않게 볼거리가 가득하다. 페이지를 가득 채운 생생한 컬러의 일러스트레이션은 첫 장부터 독자들의 시선을 사로잡는다. 보낸 이의 성격과 형편이 잘 드러나 있는 다양한 구성의 편지들 읽는 재미도 쏠쏠하다. 또한 편지마다 찍혀 있는 아피의 사랑스러운 발자국 도장 역시 빼놓을 수 없는 매력 중 하나다. 또한 면지를 꾸미고 있는 아기자기한 우표들과 넓게 펼쳐진 동네 풍경을 감상하는 즐거움은 보너스다.

    유기견 아피가 가족을 찾아가는 과정을 따뜻하게 그려 낸 『날 좀 입양해 주실래요?』는 그림책이 주는 즐거움과 재미뿐만 아니라 독자들에게 생각할 거리까지 안겨 준다. 아이들과 어른들 모두의 마음에 문을 두드리는 [보물창고]의 ‘I LOVE 그림책’ 시리즈의 여섯 번째 이야기로 출간되었다. 보물창고 ‘I LOVE 그림책’ 시리즈는 2019년 ‘칼데콧 상’ 수상작 『달케이크』, [뉴욕타임스] 그림책 베스트셀러 1위 『우리 반 애들은 안 잡아먹어』 등 예술성과 대중성을 다 담아낸 이야기들을 연달아 선보이고 있다.
그림작가 정보
  • 트로이 커밍스
  • 1972년 미국 인디애나주에서 태어났으며, 어린 시절부터 그림 그리기를 좋아하여 열두 살에 첫 그림책 『별똥별』을 그렸고, 고등학교 때 학교 신문에 만화를 연재했다. 드퍼대학교에서 미술을 공부한 뒤,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기 시작해 30권이 넘는 그림책을 펴냈으며, 기발한 상상력이 담긴 글과 정감 있는 일러스트로 많은 독자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그림책 『날 좀 입양해 주실래요?』는 큰 화제를 모으며 NBC 투데이쇼에 방영되었다. 펴낸 책으로 『죽음의 노트』 시리즈, 『달려라, 우리 아빠!』 등이 있다.
     

번역가 정보
  • 신형건
  • 1965년 경기도 화성에서 태어났으며 경희대학교 치의학과를 졸업했다. 1984년 ‘새벗문학상’에 당선되어 문단에 나왔으며, 대한민국문학상과 한국어린이도서상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동시집 『거인들이 사는 나라』, 『배꼽』, 비평집 『동화책을 먹는 치과의사』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 『다락방의 불빛』,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 『쌍둥이 빌딩 사이를 걸어간 남자』, 『아툭』, 『이름 짓기 좋아하는 할머니』, 『도서관에 개구리를 데려갔어요』 등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