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59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호기심 많은 영유아를 위한 석철원 작가의 ‘다모여 시리즈’ 4권. 『버스야 다 모여!』 『전철아 다 모여!』 『바퀴야 다 모여!』를 이어 『강아지야 다모여!』와 함께 출간했다. “하얀 고양이가 한 마리” “까만 고양이도 한 마리” “얼룩고양이가 세 마리” “줄무늬 고양이도 세 마리”처럼 한 장 한 장 넘길 때마다 사랑스러운 고양이들이 홀수로 등장한다. 반복되는 말을 따라하고, 수를 세어 보고, 숨은 그림을 찾으면서 다양한 고양이들을 보는 즐거움이 가득한 놀이 책이다. 짝수로 전개되는 『강아지야 다모여!』와 같이 보면 새로운 발견에 두 배로 즐거워진다.
    출판사 리뷰
    사랑스러운 고양이들이 여기 다 모였다!
    -다양한 고양이들의 표정과 행동을 보는 즐거움이 가득

    “하얀 고양이가 한 마리” “까만 고양이도 한 마리” “얼룩고양이가 세 마리” “줄무늬 고양이도 세 마리”……. 이런 식으로 한 장 한 장 넘길 때마다 사랑스러운 고양이들이 홀수로 등장합니다. 도도한 자태로 정면을 응시하는 하얀 고양이부터 줄무늬 고양이와 잠자고, 세수하고, 숨어 있는 고양이, 나아가 신나게 춤추는 고양이들까지, 다양한 고양이들이 석철원 작가의 섬세한 관찰과 기발한 상상력 속에 생동감 있게 살아났습니다.

    새침하고, 졸리고, 신이 난 고양이들의 표정과 행동을 보며 한 마리 두 마리 세다 보면, 고양이가 더 가깝게 다가오고 함께 살아갈 소중한 생명체로 느껴지지요. 말을 배우는 단계의 영유아뿐 아니라 고양이를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그림책입니다.

    『고양이야 다 모여!』를 즐기는 다양한 방법
    -그림책 하나로 말놀이, 숫자놀이, 숨은그림찾기를!

    * 이 책은 ‘~~하는 고양이가 ~마리/~~하는 고양이도 ~마리’를 반복하며 단순한 문장이 리듬감 있게 전개됩니다. 그림을 보며 꾸며주는 말을 유추하고 따라하다 보면 자연스럽게 낱말을 익힐 수 있지요. 또 한 마리 한 마리 짚어 가며 숫자 세기를 하며 홀수의 개념도 알 수 있습니다.

    * ‘다 모여!’ 페이지에서는 지금까지 나온 고양이들이 모두 모여 있습니다. 앞에 나왔던 고양이가 무얼 하고 있는지 하나하나 찾아보세요. 예를 들어 앞서 “장난꾸러기 고양이도 일곱 마리”에서 화장실 휴지를 빼던 고양이가 온몸을 휴지로 감싼 모습을 발견하면 고개를 끄덕이며 웃게 되지요. 까치발을 들고 책꽂이에서 책을 꺼내던 고양이는 무얼 하고 있을까요? 찾아보다 책 제목을 알아본다면, 더욱 반가울 거예요.

    * “너는 어느 고양이랑 놀고 싶니?”라고 묻는 마지막 페이지에는 다시 한번 앞에 나온 고양이들이 모두 등장합니다. 1부터 11까지 홀수가 아라비아 숫자로 적혀 있고, 각 칸에 고양이 얼굴과 이름이 적혀 있지요. 저마다의 특징을 살린 이름을 보면서 작가의 재치 있는 상상력에 또다시 즐거워집니다. 이름을 다 살펴보았다면, 같이 놀고 싶은 고양이를 고르고 이름을 새로 지어 주는 놀이도 할 수 있습니다.

    * 앞 면지와 뒤 면지를 활용해 보세요. 얼굴 윤곽선만 그려져 있는 앞 면지에서 고양이 얼굴을 상상해 보고 뒤에서 확인해 보세요. 또 면지에 직접 혹은 복사해서 그리며 놀 수도 있습니다.

    * 짝꿍 그림책 『강아지야 다모여!』와 같이 보세요. 한 장면씩 번갈아 읽어 주면, 숫자의 연결, 장면의 연결, 행동의 연결을 발견하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어요.

    기획 의도

    ‘다모여 시리즈’는 말을 배우는 단계의 영유아들에게 들려주는 그림책으로, 이 시기 유아들이 좋아하는 탈것과 동물을 소재로, 놀이처럼 즐기면서 사물을 인지하고 언어를 배우며 상상력을 확장하게 도와줍니다. 또한 단순하면서도 세련된 디자인에 선명하고 따뜻한 색깔이 편안하게 시각을 자극하여 색 감각을 키워 주지요. 아이와 함께 보며 눈을 맞추고 실감나게 반복적으로 들려주세요. 즐거운 교감이 정서적 안정과 인지 발달에 좋은 자극을 줍니다.

    이번에 동시 출간된 『고양이야 다 모여!』와 『강아지야 다모여!』는 같이 보면 더 즐거운 짝꿍 책으로 기획되었습니다. 고양이는 홀수로, 강아지는 짝수로 등장하여 한 권씩 읽으면 홀수?짝수로 전개되고, 두 책을 한 장씩 번갈아 읽으면 한 마리부터 열두 마리까지 순서대로 이어지지요. 또한 두 책을 이으면 한 공간으로 합체되는 장면에서는 연결의 기쁨을 느낄 수 있습니다. 한 권씩 보아도 좋고, 두 권을 같이 보면 더 즐거운 그림책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석철원
  • 석철원은 부산에서 태어났어요. 어릴 적 만화책이나 애니메이션 보는 걸 좋아해 대학에서 예술학을 공부하고 일본에서 미술교육을 공부한 뒤 디자이너로 일했어요. 핀포인트 갤러리 그림책 공모전에서 우수상을 받으며 그림책 작가가 되기로 결심하고, 첫 그림책 『버스야 다 모여!』를 이어 『전철아 다 모여!』를 만들었어요. 지금은 도쿄에서 살며 아이들과 그림 그리기 등의 활동을 하며 다음 그림책을 준비하고 있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