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041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우리 아이를 꼭 닮은 꼬마 기사 네드
    어느 날, 꼬마 기사 네드의 입에서는 “싫어요!”라는 말이 끊임없이 튀어나왔어요.

    항상 “네!”라고 대답하던 아이가 어느 날부터 “아니요”, “싫어요!”, “안 할래요!”라는 말만 하는 시기가 있어요. 아이가 엄마 아빠의 말을 들으려 하지 않고 무조건 싫다고만 하면 부모는 당황하게 됩니다. 대체 아이를 어떻게 대해야 할지 난감하지요.

    『언제나 “싫어요!”라고 말하는 꼬마 기사 네드』의 주인공, 꼬마 기사 네드는 마을에 하나뿐인 어린이예요. 꼬마 기사 네드는 늘 어른들이 시키는 대로 척척 잘했답니다. 장난감을 정리하라고 해도, 자기 몸보다 큰 양배추를 뽑으라고 해도, 잠자리에 일찍 들라고 해도, 언제나 씩씩하게 “네!”라고 대답했어요. 그런데 어느 날부터 네드는 엄마 아빠의 말이 듣기 싫고 왠지 자꾸만 화가 났지요. 그래서 “네!”라고 하는 대신 무조건 “싫어요!”라고 대답하기 시작했어요. 하루 아침에 변해 버린 꼬마 기사 네드를 어쩌면 좋을까요?
    출판사 리뷰
    어린이 전문 언어 치료사 글 작가와
    케이트 그린어웨이 최종 후보에 오른 그림 작가가 만들어 낸 수작!

    이 그림책에는 꼬마 기사 네드와 함께 빨간 용이 등장해요. 그런데 갑자기 무조건 “싫어요!”라고 말하게 된 꼬마 기사 네드의 마음을 바꾼 것은 바로 그 빨간 용이었어요. 마을 사람들은 이따금씩 마을에 나타나는 거대하고 무시무시한 빨간 용을 모두 무서워했지요. 빨간 용이 단 한 번도 불을 내뿜거나 사람들을 다치게 하지 않았는데도 말이에요.

    그런 무시무시한 빨간 용에게 먼저 다가간 건 놀랍게도 마을에 단 한 명뿐인 어린이 꼬마 기사 네드였어요. 어른들은 무서워 도망가기에 바빴지만, 꼬마 기사 네드는 용감하게도 빨간 용에게 말을 건네지요. 하지만 친구가 되자는 빨간 용의 말에도 엄마 아빠한테 하듯이 “싫어요!”라고 소리쳤답니다. 단호한 네드의 거절에 빨간 용이 눈물을 흘리자 네드는 모두가 무서워하는 용도 실은 무척 외롭고 친구가 필요하다는 걸 깨닫고 변화하게 됩니다.

    이 이야기에서 빨간 용은 남다른 친구예요. 겉으로 보기에 모두가 언뜻 다가가기 힘든 친구지요. 그런 빨간 용과 친구가 될 수 있었던 건 꼬마 기사 네드가 무서워 보이는 빨간 용의 외면만 보고 판단하지 않았기 때문이에요. 우리는 겉으로 보이는 것으로 누군가를 판단할 때가 많아요. 이 그림책을 쓴 루시 론런드는 어린이 전문 언어 치료사의 경험을 살려 이 그림책을 씀으로써 더 생생한 공감을 줍니다.

    또한 그림을 그린 케이트 힌들리는 케이트 그린어웨이 최종 후보로 뽑힐 만큼, 실력 있는 일러스트레이터예요.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밝고 귀여운 캐릭터와 다채로운 색감으로 잘 표현했지요. 등장인물들의 생생한 표정과 잘 어우러진 세련된 채색의 그림은 더욱 책에 몰입하게 해 줍니다.

    누리과정 의사소통 영역과 연계된 우리 아이에게 꼭 필요한 그림책!

    『언제나 “싫어요!”라고 말하는 꼬마 기사 네드』는 누리과정 5개 영역 가운데 「의사소통」 영역과 연계된 그림책입니다. 『언제나 “싫어요!”라고 말하는 꼬마 기사 네드』를 함께 읽으며 꼬마 기사 네드가 왜 이렇게 행동하는지 함께 이야기 나누어 보아요. 또 꼬마 기사 네드의 엄마 아빠의 입장이 되어 보아도 좋아요. 자기 생각이나 느낌을 분명히 표현하는 것도 좋지만, 듣는 사람의 마음을 배려하는 것도 중요한 것임을 알려 주세요.

    이 책은 ‘똑똑 스마트펜’으로 책 읽는 재미를 한층 더 느낄 수 있습니다. 전용 펜으로 그림 속 등장인물을 눌러 보세요. 생생한 효과음과 함께 숨겨진 또 다른 이야기가 펼쳐집니다. 책장에 숨어 있는 마을 사람들을 찾아 사운드펜을 누르면 숨은그림찾기 놀이를 하듯 책을 읽을 수 있어요. 엄마 아빠가 읽어 주지 않아도 처음부터 끝까지 친절하게 읽어 주지요. 문장별로도 들을 수 있어 글자를 배우는 시기에 많은 도움을 받을 수 있어요.
그림작가 정보
  • 케이트 힌들리
  • 대학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하고 지금은 영국 버밍엄에서 그림책과 동화에 들어갈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그림책 『The Great Snortle Hunt』로 케이트 그린어웨이 메달 최종 후보에 오르기도 했습니다.
     

글작가 정보
  • 루시 롤런드
  • 대학에서 언어 치료를 공부하고 어린이 전문 언어치료사로 일했습니다. 지금은 독특한 주인공과 통통 튀는 문장으로 어린이들을 위한 그림책을 쓰고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김현희
  • 한국외국어대학교 불어과를 졸업하고 출판사에서 외서 담당 편집자로 일했습니다. 영국에서 영문학을 공부하면서 어린이 책에 관심을 갖게 되어 틈틈이 번역을 했고, 이를 계기로 현재 전문 번역가로 활동하는 한편, 외국의 좋은 동화를 찾아 국내의 어린이 독자들에게 소개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는 《톰 소여의 모험》, 《버니큘라》, 《로빈 후드의 모험》, 《아이스크림의 지구사》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