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61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책도, 공도, 노래도, 시간도, 산들바람도, 이야기도… 이 세상은
    우리 모두 함께 나눌 수 있는 것투성이다!

    나눔이란 무엇일까? 언제부턴가 우리는 ‘나눔’이란 말에 ‘자원봉사’나 ‘기부’ 같은 것을 떠올리게 되었다. 선한 마음으로 타인에게, 특히 소외된 이들에게 베푸는 행위가 당위로 여겨지고 사회 운동으로 강조되던 시대의 산물일 것이다. 그러다 보니 우리 일상에서 언제든 할 수 있는 소박한 나눔의 가치는 뒷전으로 밀려난 느낌이다.

    그림책 『파이는 나눔을 위한 거야』를 펼치면, 그동안 우리가 잊고 지내던 아주 작고 소박한 나눔의 목록들이 끝없이 펼쳐진다. 파이나 수박 같은 음식을 쪼개고 나누듯이 우리가 나눌 수 있는 것들은 세상 도처에, 우리 일상 곳곳에 널려 있다. 책도, 공도, 나무도, 노래도, 시간도, 산들바람도, 시냇물도, 이야기도, 포옹도, 하늘도, 빛도…… 이 세상은 우리 모두 함께 나눌 수 있는 것투성인 것이다. 나눔의 대상은 유무형의 것들을 초월하며 모두모두 우리 곁에, 바로 우리 일상 속에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나눔은 끝이 없는 것이어서 빵의 마지막 한 조각까지도, 그 부스러기조차도 나눌 가치가 있는 것으로 이어진다.
    출판사 리뷰
    파이’는 우리가 원하는 만큼 여러 조각으로 쪼갤 수 있어.
    바로 ‘나눔’을 위한 것이기 때문이야!

    최근 사회와 기술이 급속도로 발전하면서 우리의 삶은 훨씬 편리해졌다. 유튜브나 페이스북 같은 SNS를 통해 이름도 나이도 모르는 세계 각국 사람들이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손쉽게 각자의 일상을 공유한다. 하지만 가상의 공간에서 이루어지는 것일 뿐, 실제 생활에서의 직접적인 소통과 교감은 훨씬 어려워지고 있다.

    그림책 『파이는 나눔을 위한 거야』는 그에 대한 해법을 아주 간결하고 실감나게 전달한다. 한 가족의 나들이를 따라가면서 하루 동안 이웃, 친구들과 어울리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소통하고, 즐겁게 교감하고, 실제적으로 공유하는 모습을 소박하고 아름답게 표현하고 있다.

    무엇보다도 군더더기가 하나도 없는 작가 ‘스테파니 파슬리 레드야드’의 글이 돋보이는 책이다. 아무런 꾸밈이 없고 간결하지만 시적인 리듬이 잘 살아 있는 글은 산들바람처럼 독자들의 마음에 불어온다. 그리고 ‘칼데콧 상’ 수상 작가 ‘제이슨 친’의 손끝에서 탄생한 사실적인 그림들은 평화롭고 산뜻한 분위기를 자아내며 마치 앨범 사진처럼 오래 기억될 인상적인 장면으로 다가온다. 아이들이 정답게 파이를 나눠 먹고, 친구들과 바닷가에서 뛰어 놀고, 밤하늘에 쏘아 올려진 폭죽을 함께 바라보는 모습은 바로 눈앞에서 펼쳐지는 것만 같은 생생한 느낌을 준다. 주머니 속 작은 돌멩이, 단짝 친구, 숲속의 작은 아지트와 보물 같은 소중한 것들을 함께 나누면서 행복하게 웃음 짓는 아이들의 표정은 단순하지만 뜻깊은 메시지로, 그동안 잊고 지냈던 진정한 ‘우리’와 ‘나눔’의 의미를 일깨운다.

    “담요도? 산들바람도? 하늘도?
    그래, 이 모든 것들이 나눔을 위한 거란다.
    파이처럼 말이야.”

    맛있는 파이를 함께 나눠 먹을 땐 성별도, 나이도, 피부색도, 그 어느 것 중요하지 않다. 파이는 우리가 원하는 만큼 여러 조각으로 쪼갤 수 있기 때문이다. 바로 파이처럼, 사람들과 함께 어울려 작고 소박한 것들을 공유하며 사는 것이야말로 우리가 진정한 행복 누릴 수 있는 가장 쉬운 방법인 것이다.
그림작가 정보
  • 제이슨 친 (Jason Chin)
  • 미국 뉴햄프셔의 작은 동네에서 자랐습니다. 대학에서는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고, 어린이 서점에서 일한 적도 있습니다. 지금은 어린이를 위한 책을
    직접 지으며, 미국 버몬트에서 아내, 아이들과 함께 살고 있습니다. 그동안 발표한 작품으로 [세상에서 가장 큰 나무], [중력], [갈라파고스]
    등이 있습니다. 특히 [갈라파고스]는 2012년 [학교 도서관 저널]과 [커커스 리뷰]에서 최고의 책으로 선정되었고, 그리픈상을 받았습니다.

     

     Jason Chin combines imaginative storytelling with intriguing science to create books that both enchant and educate. His book GRAND CANYON received both a Caldecott Honor and a Sibert Honor, and won the 2018 Orbis Pictus Award. School Library Journal described it as “A breathtaking walk through multiple habitats and deep time.”

    He is the author of the award-winning books REDWOODS; ISLAND: A Story of the Galápagos (winner of the 2013 Gryphon Award), and GRAVITY(a Gryphon Honor book). WATER IS WATER, written by Miranda Paul, was a 2016 ALA Notable Book and CORAL REEFS was nominated for the Texas Bluebonnet Award.

    Jason lives in Vermont with his wife, Deirdre Gill and their two children.

     

글작가 정보
  • 스테파니 파슬리 레드야드
  • 작가이자 시인이며 교육자로 활동하고 있다. 텍사스에서 성장했고, 버몬트대학에서 어린이와 성인을 위한 글쓰기 관련 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남편과 두 딸, 개와 고양이들과 함께 댈러스에 살고 있다. 지은 책으로 『파이는 나눔을 위한 거야』, 『집은 창문이야』등이 있다.
     

번역가 정보
  • 신형건
  • 1965년 경기도 화성에서 태어났으며 경희대학교 치의학과를 졸업했다. 1984년 ‘새벗문학상’에 당선되어 문단에 나왔으며, 대한민국문학상과 한국어린이도서상을 받았다. 지은 책으로 동시집 『거인들이 사는 나라』, 『배꼽』, 비평집 『동화책을 먹는 치과의사』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 『다락방의 불빛』, 『사랑해 사랑해 사랑해』, 『쌍둥이 빌딩 사이를 걸어간 남자』, 『아툭』, 『이름 짓기 좋아하는 할머니』, 『도서관에 개구리를 데려갔어요』 등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