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40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원나라 순제는 억울한 누명을 쓰고 대청도로 유배를 와 실의에 빠져 지냅니다. 순제는 고향에 갈 날을 그리며 대청도의 푸른 바다와 기암절벽을 보며 쓸쓸한 마음을 달랩니다. 하지만 새엄마의 계략으로 또 다시 위험에 빠지자, 대청도 수호신 신향의 도움을 받습니다. 고려 시대 때 대청도에 머물렀던 원나라의 마지막 황제 순제와 수호신 신향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습니다.
    출판사 리뷰
    대청도로 유배 온 원나라 순제 이야기
    대청도는 황해도 장산곶과는 불과 19km 거리에 위치한 국가 안보상 전략적 요충지이다. 섬 전체가 낚시터로 유명한 대청도에는 여러 이야기가 전한다. 그중에서도 원나라의 마지막 황제였던 ‘순제’의 기록은 [고려사]를 비롯하여 [동국여지승람]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원나라 순제는 왜 머나먼 고려 대청도로 유배를 왔을까?
    새엄마의 모함으로 대청도로 유배를 온 원나라 순제. 어린 나이에 친엄마를 여읜 것도 서글픈데, 억울한 누명을 쓰고 대청도로 쫓겨나자 순제는 삶의 의미를 잃어버린다. 순제는 깊고 푸른 대청도 바다 위를 나는 해동청(매)을 보며 고향을 그리는 마음이 더욱 커져만 간다. 새엄마는 순제가 잘 지낸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대청도로 자객들을 보내 순제를 위험에 빠뜨리려 한다. 순제는 자신의 처지가 더욱 어려워지자 대청도 조각바위에 올라 한없이 눈물을 흘리는데……. 그 순간 정체를 알 수 없는 목소리가 순제에게 다가온다.

    아름다운 섬, 대청도가 순제에게 전해 준 용기와 희망!
    목소리는 대청도의 수호신 신향으로 순제에게만 모습을 드러낸다. 순제는 자신과 비슷한 처지였던 신향에게 속마음을 털어놓는다. 그러자 신향은 순제의 새엄마가 보낸 의도를 눈치채고 순제에게 위기를 넘길 수 있는 묘책을 알려 준다.
    『대청도를 사랑한 태자』는 원나라의 태자였던 순제가 대청도에서 용기와 희망을 얻어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고 있다. 순제는 대청도에서 처지를 비관하였지만 자신을 따르는 충신들과 신향 덕분에 기운을 얻는다. 또한 대청도의 아름다움과 신향에 대한 고마움 덕분에 순제는 외로움과 위험을 모두 극복한다. 어린 나이에 유배를 와서 실의에 빠져 있던 순제에게 대청도는 새로운 용기와 희망을 전해 준다.

    원나라 마지막 황제였던 순제가 대청도에 남긴 흔적을 찾아서….
    고려 시대, 원나라의 황태자였던 순제가 머물렀던 흔적은 지금도 대청도 곳곳에 남아 있다. 순제가 대청도 모래울 해변을 거닐며 소나무를 보고 ‘기린송이구나’라고 했다는 이야기가 덧붙여져 대청도의 소나무를 ‘기린송’이라 부른다. ‘기린’은 사슴 형상에 뿔이 있고 전신이 비늘로 덮여 있는 상상의 동물로, 옛날부터 중국에서는 기린의 비늘과 같은 소나무를 기린송이라 불렀다고 한다. 또한 옥죽포 해안은 예전에 옥자포(玉子浦)라고 불렸는데, 태자였던 순제가 옥죽포 해안으로 들어와 태자가 들어온 포구라는 의미의 ‘옥자’를 쓰기도 했다. 지금도 대청도를 찾아가면 아주 오래 전 순제의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그림작가 정보
  • 허구
  • 서울대학교 미술대학 회화과를 졸업했다. 그동안 광고와 홍보에 관련된 일을 하였으며, 지금은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리고 있다. 그린 책으로는 『푸른 난쟁이와 수박머리 아저씨』, 『도와줘』, 『왕이 된 소금장수 을불이』, 『옆집 팔순이 누나』, 『난 너보다 커, 그런데...』등이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