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989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천년의 꿈을 담은 평화의 부처님』은 끊이지 않던 전쟁과 고난 속에서 신라 사람들이 어떻게 통일을 이루고 석굴암을 만들게 되었는지, 그리고 우리 역사가 어떻게 바뀌어 왔는지를 석굴암 십일면관음보살상의 시점에서 들려줍니다. 글과 그림에는 석굴암에 깃든 인자하고 따뜻한 분위기가 녹아들어 있지요. 이 책의 그림 작가인 구연산 작가는 근엄한 석굴암 본존불의 모습을 부드러우면서도 섬세한 색채로 표현해, 독자로 하여금 석굴암을 직접 볼 때 느낄 수 있는 고적하고 평안한 분위기를 경험하게 해 줍니다.
    출판사 리뷰
    통일 신라 사람들은 왜 석굴암을 만들었을까?

    『천년의 꿈을 담은 평화의 부처님』을 쓴 김일옥 작가는 일 년에 단 하루 일반인들의 출입을 허락하는 석가탄신일에 석굴암을 찾았습니다. 석굴암은 751년, 통일 신라 시대 왕이던 경덕왕 10년에 김대성이 창건한 인공 석굴 암자입니다. 김대성이 전생의 부모를 생각하며 지은 석굴암은 겉으로 보기에 평범하고 소박한 작은 절처럼 보입니다. 하지만 그 안에 들어서면 웅장한 분위기와 위엄 있는 본존불, 그리고 그 주변을 둘러싼 불상들과 따스한 미소를 짓고 있는 십일면관음보살이 우리를 맞아 줍니다. 원실 가운데 앉아 있는 커다란 본존불상과 그 뒤에 서 있는 십일면관음보살상을 보며, 작가는 통일 신라 사람들의 굳센 의지와 희망을 엿보았습니다. 삼국 중 가장 발전이 더뎠던 신라가 통일을 이루고, 천 년 가까이 우리나라의 역사를 이어 오면서 바랐던 평화와 안정은 석굴암을 통해 고스란히 전해집니다.

    ‘바위굴이 없다고? 그럼 어쩔 수 없지, 작은 암자를 지어야겠다.’ 통일 신라 사람들이 이렇게 생각했으면 오늘날 우리는 석굴암을 볼 수 없었을 거예요. 살다 보면 때때로 부족한 것과 힘에 부치는 일들이 생겨요. 그러면 어쩔 수 없이 포기하거나 꿈을 축소하기 마련이에요. 하지만 여러분, 힘들 때마다 기억하세요, 누군가는 포기하지 않았기에 작은 암자가 아닌 더 멋진 석굴암에 부처님을 모실 수 있었다는 사실을요. _작가의 말 중에서

    『천년의 꿈을 담은 평화의 부처님』은 끊이지 않던 전쟁과 고난 속에서 신라 사람들이 어떻게 통일을 이루고 석굴암을 만들게 되었는지, 그리고 우리 역사가 어떻게 바뀌어 왔는지를 석굴암 십일면관음보살상의 시점에서 들려줍니다. 글과 그림에는 석굴암에 깃든 인자하고 따뜻한 분위기가 녹아들어 있지요. 이 책의 그림 작가인 구연산 작가는 근엄한 석굴암 본존불의 모습을 부드러우면서도 섬세한 색채로 표현해, 독자로 하여금 석굴암을 직접 볼 때 느낄 수 있는 고적하고 평안한 분위기를 경험하게 해 줍니다.

    또한 이 책은 인도 간다라 미술과 삼국의 문화가 융합되어 최고의 작품으로 탄생한 석굴암이 간직해 온 기나긴 역사를 생동감 있게 전하고 있습니다. 동화와 함께 수록된 부록에는 석굴암에 대한 여러 정보가 담겨 있습니다. 석굴암이 만들어진 통일 신라 시대의 역사와 석굴암의 구조, 통일 신라 시대의 또 다른 불교 문화재들을 살펴보며 역사 지식을 기를 수 있습니다.

    『천년의 꿈을 담은 평화의 부처님』을 통해 귀중한 유산인 석굴암과 우리 역사를 차근차근 따라가 보세요. 또 천년의 세월 속에서 석굴암이 간직해 온 희망과 평화의 메시지를 느껴 보시기 바랍니다.
그림작가 정보
  • 구연산
  • 만화 예술을 전공했으며, 프리랜서 일러스트레이터로 우만연 자유크로키 모임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 『조선 시대에는 어떤 관청이 있었을까?』, 『한 권으로 보는 그림 한국지리 백과』, 『우리나라를 색칠해 봐!』, 『처음 만나는 열하일기』, 『한눈에 펼쳐보는 우리나라 지도 그림책』,『병원에 간 명탐정 홈스』, 『위대한 상상력 51』, 『우리 과학』 등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김일옥
  • 1972년 경남 남해에서 태어났다. 경상대학교에서 농화학을, 서울시민대학에서 동화를 공부했다. 2007년 중편동화 「할머니의 남자 친구」로 제5회 ‘푸른문학상’을 수상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할머니의 남자 친구』는 푸른문학상 수상작인 표제작을 비롯하여 한국문화예술위원회에서 문예진흥기금을 받은 단편 세 편, 그리고 그동안 작가가 정성들여 마련한 신작 다섯 편을 모아 펴낸 첫 작품집이다. 어린이들을 위해 동화를 쓰는 일이 가장 즐겁다는 작가는 지금도 끊임없이 작품 활동에 전념하고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