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887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밀어내라! 밀어내라!”
    “우리와 다른 펭귄은 오지 마라!”
    『밀어내라』는 다름에 대해 구별 짓고 배척하는 경계, 편견, 차별 등을 펭귄들의 이야기로 의인화하여 다룬 작품입니다.
    펭귄들이 사는 8자 얼음 섬에 시끄러운 일이 일어납니다. 어른 펭귄들이 긴 막대를 들고 섬 한쪽으로 몰려가 자신들의 공간으로 들어오려는 이들을 밀어내지요. 생김새가 달라서, 태어난 곳이 달라서, 우리와 다르니까……. 어린 펭귄들은 궁금합니다. 왜 밀어내는지 말이죠.
    우리는 새로운 사람이나 상황에 대해 두려움을 가지기가 쉽습니다. 누군가로 인해 생길 수 있는 변화를 예측할 수 없기 때문이지요. 경계하고 방어하는 건 우리의 본능일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주변의 편견과 가짜 뉴스가 그런 두려움을 증폭시켜, 더 큰 편견과 오해를 낳기도 합니다.
    마치『밀어내라』의 어른 펭귄들처럼요.
    출판사 리뷰
    공존과 관용, 함께 사는 것에 대한 소중함
    이 책은2018년 5월, 내전을 피해 예멘에서 제주도로 온 난민들의 이야기가 씨앗이 되었습니다. 사회복지사인 이상옥 작가는 UN 난민기구 한국지부 담당자와 대화를 나누면서 이 글을 쓰게 되었습니다. 당시 난민을 우려하는 대다수 목소리는 난민에 대한 이해가 깊지 않은 데서 시작했기에, 난민의 의미를 그림책을 통해 아이들에게도 전하고 싶었습니다. 그리고 우리나라도 불과 몇 십 년 전에 내전을 치렀다는 걸 생각했을 때, 난민은 우리와 관계 없는 먼 나라 이야기라고 할 수는 없었지요.
    최초 이야기 씨앗은 난민이었지만, 『밀어내라』는 그보다 더 근본적인 문제, 즉, 우리와 조금이라도 다른 존재들에 대한 무수한 차별과 편견에 대해 이야기합니다. 그리고 책의 마지막 장면에는 차별과 편견이 결국 다시 돌아올 수도 있다는 것, 누구라도 오해의 시선을 받을 수 있는 곳으로 갈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주지요. 공존과 관용, 함께 사는 것에 대한 소중함을 잘 보여 주는 그림책입니다.

    간결하고 강렬한 그림,
    그림책이 주는 매력
    『밀어내라』는 사회복지사인 이상옥 작가와 볼로냐 라가치상 수상작가 조원희 작가가 만나 완성되었습니다. 이상옥 작가는 사회복지사로 일하며 소외된 사람들에게 귀를 기울이고 있습니다. 쉽지 않은 주제를 담고 있는 이야기를 조원희 작가는 간결하고 강렬한 그림으로 담아냈습니다. 붉은 색 막대기만으로도 긴장감이 느껴지고, 클로즈업된 어른 펭귄들의 경직된 표정에서 단단하고 단호한 틀을 잘 보여 주며, 해맑고 귀여운 어린 펭귄들의 모습에서는 여유를 느끼게 합니다. 여운을 남기는 마지막 장면에서는 쉽게 책장을 덮지 못한 채 많은 질문을 떠올리게 하지요. 책 한 권에 다채로운 표정과 느낌이 담겨 있어, 그림책이 주는 매력을 느낄 수 있는 작품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조원희
  • 홍익대학교에서 멀티미디어디자인을 전공했으며, HILLS(한국일러스트레이션학교)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했습니다. 조원희는 자연과 동물, 마음속 깊은 곳에 자리 잡은 감정들, 그 밖에 작고 소중한 것에 관해 그림으로 이야기하기를 좋아하는 작가입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자연을 파괴하는 인간에 대한 작가의 시선을 낮지만 힘 있는 이미지로 전달해 주목을 받은 얼음소년, 죽음에 대한 따스한 시선을 전달한 혼자 가야 해가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이상옥
  • 경상남도 김해에서 태어났으며, 대학원에서 사회복지를 공부했습니다. 지금은 부산에서 사회복지사로 일하며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있습니다. 바쁜 일을 하다가도 틈틈이 글 쓰고 그림 그리는 것을 좋아합니다. 네이버 그라폴리오(GRAFOLIO)와 서울와우북페스티벌이 개최한 ‘상상만발 책그림전’에 《엄마 아빠가 우리를 버렸어요》가 뽑혔습니다. 고양이와 강아지를 사랑하는 아들 호성에게 계속 좋은 책을 만들어 주는 게 또 다른 꿈입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