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184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모 윌렘스의 코끼리와 꿀꿀이는 책을 좋아해 시리즈

    모 윌렘스의 코끼리와 꿀꿀이는 책을 좋아해 시리즈 다섯 번째 이야기 『공룡은 긁지 않아』가 찾아왔습니다. 미국의 유명 어린이 TV 프로그램 ‘세서미 스트리트’의 작가이자 칼데콧 상 수상 작가인 모 윌렘스와 수많은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린 베스트셀러 작가 르웬 팜이 함께 만들었습니다.
    공룡 친구들이 가려워합니다. 하지만 공룡에게는 아주 중요한 규칙이 있습니다. 바로 ‘공룡은 긁지 않는다’는 거죠. 커다란 바위에 그렇게 써 있습니다. 그럼 공룡은 가려울 때 어떻게 할까요? 책을 펼치는 순간, 너무너무 가려워서 자꾸자꾸 긁고 싶은 그림책, 『공룡은 긁지 않아』입니다.
    출판사 리뷰
    공룡은 긁지 않는다고?

    어느 날, 파키케팔로사우루스가 길을 가다 커다란 바위를 봅니다. 바위에는 ‘공룡은 긁지 않는다’라고 써 있습니다. 파키케팔로사우루스는 새로운 사실을 알게 되어 기쁩니다. 잠시 후 트리케라톱스가 무릎을 긁으려고 합니다. 그러자 파키케팔로사우루스가 버럭 화를 냅니다. 파키케팔로사우루스는 바위를 가리키며 말합니다.

    “이것 좀 봐! ‘공룡은 긁지 않는다.’ 공룡은 씩씩해. 우리는 절대 긁지 않는다고.”

    프테로닥틸루스도, 브론토사우루스도, 티렉스도 너무너무 가렵습니다. 하지만 아무도 긁지 않습니다. 왜냐하면 모두 씩씩한 공룡이 되고 싶거든요. 과연 공룡 친구들은 언제까지 긁지 않고 참을 수 있을까요?

    온몸이 간질간질, 아무리 가려워도 꾹 참게 되는 그림책

    트리케라톱스는 무릎이, 프테로닥틸루스는 엉덩이가, 브론토사우루스는 등이, 티렉스는 목덜미가 너무너무 가렵습니다. 하지만 긁을 수 없습니다. 왜냐하면 커다란 바위에 ‘공룡은 긁지 않는다’라고 써 있으니까요. 공룡 친구들은 모두 가려움을 잘 참는, 씩씩한 공룡이 되고 싶습니다. 하지만 씩씩해지는 건 쉬운 일이 아니지요.

    공룡 친구들을 보면 누구나 온몸을 긁적긁적, 북북 박박 긁고 싶은 충동이 일어납니다. 특히 파키케팔로사우루스가 깃털, 뾰족한 잔디, 쪼그만 개미로 간지럼 공격을 당할 때면 말이지요! 그러다 가려움을 참는 공룡 친구들을 보면 나도 모르게 응원하게 됩니다. 함께 가려움을 꾹 참고 씩씩해지고 싶기도 합니다.

    『공룡은 긁지 않아』는 온몸으로 가려움이 느껴지는 감각 그림책입니다. 다른 한편으로는 독자 스스로 참고 견디는 힘을 길러 줍니다. 참 웃기고 신기한 그림책입니다.

    천재 작가 모 윌렘스가 소개하는 천재 작가들

    모 윌렘스는 뉴욕 타임스가 선정한 베스트셀러 작가입니다. 또한 21세기 어린이 문학의 판도를 바꾼 천재 작가라고 불립니다. 독창적인 이야기와 캐릭터로 어린이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는 작가입니다.

    모 윌렘스는 현재도 왕성한 창작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더불어 여러 그림책 작가들과 협업을 통해 재미있는 그림책을 만들고 있습니다. 그중 하나가 ‘모 윌렘스의 코끼리와 꿀꿀이는 책을 좋아해’ 시리즈입니다. 이 시리즈는 초등학교 저학년 어린이들을 위해 모 윌렘스와 다양한 작가가 함께 만드는 책입니다.

    『공룡은 긁지 않아』의 작가 르웬 팜은 오랫동안 드림웍스에서 만화 영화를 만들었습니다. 그러다 그림책에 매력을 느껴 어린이 책을 만들기 시작했고, 지금까지 60권이 넘는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르웬 팜 작가는 『공룡은 긁지 않아』에서 간결하고 위트 있는 대사와 코믹하고 생동감 넘치는 캐릭터를 통해 독자들에게 책 읽는 즐거움을 선사해 줍니다.

    왜 말풍선 그림책이 좋을까요?

    서양의 어린이들은 닥터 수스와 모 윌렘스의 그림책으로 책을 처음 만납니다. 닥터 수스와 모 윌렘스의 개그 만화 그림책들이 책을 읽는 즐거움을 선사하기 때문입니다. 닥터 수스와 모 윌렘스를 통해 책의 재미를 맛본 어린이들은 그다음부터 스스로 책을 봅니다. 진정한 독서 교육은 독서를 강요하는 게 아니라 독서의 맛을 보여주는 것이니까요.

    특히 모 윌렘스의 코끼리와 꿀꿀이는 책을 좋아해 시리즈는 명랑 만화처럼 말풍선 그림책입니다. 그럼 말풍선 그림책의 매력은 무엇일까요? 한마디로 말풍선 그림책은 어린이를 위한 희곡입니다. 소설이 혼자 읽는 재미를 선사한다면 희곡은 서로 역할을 맡아 함께 읽는 즐거움을 선사합니다. 함께 읽는 희곡은 단순히 읽는 즐거움을 넘어 연기하는 즐거움까지 선사하지요. 그래서 우리가 아는 고전 작품들 대부분이 희곡입니다.

    모 윌렘스의 코끼리와 꿀꿀이는 책을 좋아해 시리즈는 온 가족과 친구들이 모여 함께 킬킬거리며 웃고 연기하게 만드는 마술 같은 책입니다. 지금 누군가에게 행복을 선물하고 싶다면 바로 이 책을 선물하세요!
그림작가 정보
  • 르웬 팜(LeUyen Pham)
  • 르웬 팜은 만화영화 만드는 일을 하다가 어린이 책으로 관심을 돌렸어요. <언니와 여동생>을 쓰고 그렸으며, 수많은 그림책에 그림을 그렸지요. 지금은 남편과 함께 캘리포니아 주 샌프란시스코에서 살고 있답니다.
번역가 정보
  • 이순영
  • 1970년 강릉에서 태어나고 자랐습니다. 한국외국어대학교 영어과를 졸업한 뒤 여러 기업체에서 해외업무를 담당했습니다. 2009년 도서출판 북극곰을 설립하여 환경과 영혼의 치유를 주제로 일련의 책들을 꾸준히 발간하고 있으며, 번역가로도 왕성하게 활동하고 있습니다. 짝꿍과 함께 재미있고 예쁜 책을 만들고 있어요. 골든 리트리버를 기르는 것이 꿈이에요. 번역한 책으로는 『북극곰』『당신의 별자리』『안돼!』『나비가 되고 싶어』『누구세요?』『고슴도치의 알』 등이 있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