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535l좋아요 2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나눔’의 가치와 소중함이 그윽한 시와
    따사로운 그림으로 펼쳐지는 그림책
    충분히 먹지 못한 어떤 사람을 마음속 옆자리에 앉혀 보세요

    마음 따뜻한 울림, 간곡한 부탁 『위대한 식탁』

    『위대한 식탁』은 어디서든 누구하고든 먹는 일이 얼마나 소중한지, 그 먹을거리를 내주는 지구가 얼마나 소중한지를 말합니다. 그 소중한 것들을 지키고 나누기 위해 우리가 어떻게 마음을 써야 하는지도 말하는 그림책입니다.
    이 그림책은 위대한 식탁은 집에만 있는 게 아니라 온 세상에 펼쳐져 있다고 말합니다. 바닷가 담요에도, 시골 축제 마당에도, 태풍 피해 대피소 한구석이나, 캠핑장 모닥불에도요. 위대한 식탁이 대단한 곳에서만 차려지는 것이 아니라 누구나, 어디에서나 차릴 수 있다고 말하지요. 위대한 식탁에 차려지는 먹을거리를 내주는 지구는 넉넉하고도 풍성합니다. 그런 지구를 우리 아이들의 아이들의 아이들도 나눠 가실 수 보존해야겠다는 ‘환경 보호’를 떠올릴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작가가 진정 말하고자 하는 건 ‘콩 한 쪽도 나눠 먹는다’는 우리 옛말처럼, 이 풍성한 먹을거리를 위대한 식탁에 차려서 충분히 먹지 못한 어떤 사람을 마음속 옆자리에 앉히는 겁니다.
    『위대한 식탁』을 읽으면 따뜻하고 먹음직스러운 음식이 가득한 식탁이 떠오릅니다. 그 식탁에 우리가 의자를 조금씩 당겨 앉아 충분히 먹지 못한 사람과 함께하는 게 자연스럽고 기분 좋은 일이라고 느껴집니다. 글 작가인 마이클 J. 로젠은 그윽하고 아름다운 시로 ‘나눔’의 진정한 의미와 가치를 모두의 마음속에 깊숙이 자리 잡게 하고, 행동할 수 있는 의지를 고요하게 피어오르게 만듭니다.
    출판사 리뷰
    그림 작가 베카 스태틀랜더는 구아슈로 표현한 밝고 평온한 그림으로 로젠의 글에 힘을 실어주고 있습니다. 인종, 지역, 요리에 이르기까지 다양성을 놓치지 않으며 ‘위대한 식탁’이 어디에나 있음을 그림을 통해 확실하게 보여 줍니다. 또 맛깔나는 음식 표현은 군침이 돌게 하지요. 다른 사람들과 식사를 공유하는 나눔이 얼마나 행복한 일인지를 사람들의 표정과 몸짓에 생생하게 담았습니다.
    이 따뜻하고 아름다운 그림책을 우리말로 옮긴 김서정은 시가 가지고 있는 운율을 놓치지 않으면서도 문화적 차이와 언어적 차이를 보듬어 정갈하고 아름답게 우리말로 표현해 냈습니다.
    이 모든 게 모여 『위대한 식탁』은 지역, 나이, 성별을 떠나 우리 모두의 마음에 깊은 울림을 줍니다.

    공감을 통해 스스로 실천하게 만드는 『위대한 식탁』
    ‘보릿고개’라는 말을 들어본 적이 있나요? 보릿고개는 지난가을에 수확한 양식이 바닥나고 올해 농사지은 보리가 미처 여물지 않아 먹을거리를 구하기 어려운 시기를 말합니다. 지금 우리에게는 익숙하지 않은 단어이지만 1970년대로 들어서기 전까지 빈번하게 사람들 입에 오르내렸지요.
    하지만 오늘날 주위를 둘러보면 먹을거리가 풍족합니다. 농업과 과학 기술의 발달로 우리는 먹을거리를 언제고 길러 낼 수 있습니다. 실제로 전 세계 사람이 굶지 않을 정도로 먹을거리를 생산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세계 곳곳에서는 여전히 굶주리고 있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우리나라도 마찬가지입니다.
    자원의 불평등한 배분, 사회 구조적 문제, 빈부 격차 등 여러 이유가 있지만, 『위대한 식탁』은 그 이유를 조목조목 밝히고 강렬한 문구, 선전적인 캠페인을 통해 이야기하지 않습니다. 마음을 울리는 따스한 글과 그림의 힘, 간곡한 울림으로 우리의 등을 떠미는 게 아니라 자연스럽게 참여하게 합니다.
    문제를 날카롭게 밝히고 해결하는 방법을 알려 주는 책도 필요하지만, 문학은 우리에게 공감을 일으켜 우리가 스스로 생각해 보고 문제를 해결하고자 실천할 수 있는 더욱더 큰 마음의 힘을 줍니다. 살림출판사도 이 그림책이 가진 힘에 이끌려 텀블벅을 통해 굶주리는 아이들을 위한 기부금을 모았으며, 펀딩에 성공했습니다. 모인 기부금은 월드비전을 통해 기아 아동을 위해 쓰일 예정입니다.
    추운 연말, 감사의 인사를 나누는 식사 자리, 가족과 둘러앉아 이야기를 나누는 식사 자리가 많을 겁니다. 그럴 때, 이 추운 겨울을 홀로 보낼 누군가를 떠올리며 마음속 옆자리를 마련해 보는 건 어떨까요? 아이들과 밥상머리에서 감사의 인사를 나누고 충분히 먹지 못한 이들을 떠올리며 의자를 조금씩 당겨 앉아 보는 건 어떨까요?

    역자 후기

    언제부터인지 ‘먹방’이 유행입니다. 많이 먹기, 빨리 먹기, 혼자 먹기, 함께 먹기, 만들어 먹기, 얻어먹기……. 온갖 음식을 온갖 방식으로 먹는 프로그램들이 넘칩니다. ‘눈이 부를’ 때가 있기도 하지만 배가 부르지는 않지요. 왠지 모르게 ‘마음이 고픈’ 경우도 있고요. 그래도 정말 좋은 음식을 정말 좋은 사람들이 행복하고 넉넉하게 나눠 먹는 장면에서는 눈도 마음도 그득해집니다.

    그렇게 눈과 마음을 그득하게 해 주는 그림책이 『위대한 식탁』입니다. 식탁의 위대함에 대한 글이 아름다운 시로 펼쳐집니다. 어디서든 누구하고든 먹는 일이 얼마나 소중한지, 그 먹을 것을 만들어 주는 땅이 얼마나 소중한지가요. 그 소중한 것들을 지키고 나누기 위해 우리가 어떻게 마음을 써야 하는지도 말합니다. 자칫하면 전형적인 환경 지킴, 협동과 나눔에 관한 캠페인이 될 수도 있겠지만, 깊고 넓고 그윽한 시가 그런 걱정을 가볍게 날려 버립니다. 내가 가졌던 아름다운 식탁이 떠오르고, 세상 곳곳에서 그렇게 풍성하고 따뜻한 식탁을 마주할 다른 사람들이 생생하게 그려지지 않나요. 차분하면서도 다채로운 색채로 그 광경을 펼쳐내는 그림의 힘 덕분이기도 하겠지요.

    “충분히 먹지 못한 어떤 사람을 마음속 옆자리에 앉혀 보세요.”가 그냥 의례적인 말이 아니라 진심을 다한 권유로 들려 울컥해지기까지 합니다. 조금씩 당겨 앉는 일이 불편한 게 아니라 흥겹고 따뜻한 이웃을 만나는 일이라는 작가의 간곡한 마무리가 오래 마음속에 울리는 듯합니다.
    _김서정(동화 작가, 평론가, 번역가)
그림작가 정보
  • 베카 스태틀랜더
  • 켄터키 주 코빙턴에서 태어나서 자랐고, 어린이와 청소년을 위한 여러 출판물에 그림을 그렸다.
     

글작가 정보
  • 마이클 J. 로젠
  • 작가이며 편집자입니다. 그림책, 시, 소설, 요리책 등을 썼고, 동물 복지와 식량 부족, 어린이를 위한 글 모음집도 만들었습니다. 미국에서 어떤 아이도 굶지 않도록 일하는 ‘우리 힘을 나눠요(Share Our Strength)’ 협회의 임원도 맡고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김서정
  • 1959년에 태어났습니다. 중앙대학교 문예창작학과에서 석사 및 박사 학위를 받고 독일 뮌헨대학에서 수학했습니다. 한국프뢰벨 유아교육연구소의 수석 연구원과 공주 영상 정보 대학 아동 학습 지도과 교수를 지냈습니다. 동화 작가와 아동 문학 평론가, 번역가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습니다. 숙명여대 겸임 교수로 있으면서 ‘김서정 동화아카데미’ 도 운명하고 있습니다. 현재 중앙대학교 겸임 교수로 재직하면서 아동문학을 가르치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 동화『믿거나 말거나 동물 이야기』『두로크 강을 건너서』, 그림책『용감한 꼬마 생쥐』『나의 사직동』, 평론집『어린이문학 만세』『멋진 판타지』『동화가 재미있는 이유』가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는『내가 아빠를 얼마나 사랑하는지 아세요?』『행복한 하하호호 가족』『용감한 아이린』『어린이 문학의 즐거움』(시리즈)『용의 아이들』『시인과 여우』『모기는 왜 귓가에서 앵앵거릴까?』『책이 정말 좋아!』『지렁이 책』『하늘을 나는 배, 제퍼』『출렁출렁 아홉 물결 바다 이야기』『아빠, 나 사랑해?』『나는 누구보다 씩씩해』등 아주 많습니다. ‘안데르센 걸작 그림책’ 시리즈에 글을 썼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