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158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그날은 완전히 용이의 날이었어.
    오랜만에 축구를 한 데다 다섯 골이나 넣었거든. 하지만 철봉에 벗어 놓은 외투가 사라지고 만 거야. 왕사탕만큼 커다란 단추가 달려 있고, 무엇을 넣어도 절대로 빠지지 않는 깊은 호주머니가 있는 외투야. 마침 지나가는 고양이를 보며 용이는 혼잣말을 했어.
    “너도 내 외투가 어디로 사라졌는지 모르겠지?”
    그러자 신기한 일이 일어났어. 고양이가 대답을 한 거야.
    “그건 내 전문이 아니야. 궁금하면 불근누니를 찾아가든가.”

    날마다 새로운 물건들이 만들어지는 별별마을 옆
    사람들이 잃어버린 것들이 모여드는 깜깜한숲 속
    그곳에 찾아온 특별한 손님

    24시간 환하게 불을 밝히고 날마다 새로운 물건들을 진열하는 별별마을. 모두가 바쁘게 살아가는 별별마을 옆엔 아무도 찾지 않는 깜깜한숲이 있다. 사람들이 잃어버린 것들이 모여드는 이곳엔 자신들을 잊지 않고 기억해 주길 바라는 주민들이 살고 있다. 세상에서 제일 바쁜 척하는 고양이, 무지무지 예민한 척하는 토끼, 잘난 척만큼은 누구에게도 지지 않는 여우…. 별별마을에 사는 용이에게 뜻밖의 행운이 잇따르던 날, 용이는 그만 외투를 잃어버리고 깜깜한숲으로 향하게 된다. 별별마을에서 잃어버린 것을 찾겠다고 아이가 찾아오다니! 그날 깜깜한숲에는 일대 혼란이 일어나고 별별마을이 생긴 이래 단 한 번도 없었던 특별한 하루가 시작되는데.
    출판사 리뷰
    “요즘도 잃어버린 걸 찾는 사람들이 있나?
    잃어버린 걸 찾아 줘도 사람들은 반가워하지 않아.”
    “잃어버린 걸 찾는 사람도 있다고. 용이처럼 말이야.”

    잃어버린 것은 또 사면 그만, 잊고 말면 그만인 별별마을 사람들과 달리 용이는 외투를 꼭 찾고 싶다. 벌써 세 번째 잃어버린 데다 무엇보다 용이의 손때가 묻은 소중한 외투이기 때문이다. 별별마을에서 급히 용무를 수행 중이던 고양이 갈갈이는 용이를 깜깜한숲으로 안내한다. 갈갈이가 처음 데려간 곳은 사람들이 잃어버린 책이 잔뜩 쌓인 불근누니네 집. 책에 모든 답이 있다고 믿는 토끼 불근누니는 “내 평생 이렇게 어려운 문제는 처음이야! 사실 웬만한 아이들은 세 번씩이나 뭘 잃어버리지 않잖아.”라고 끙끙대다 책 속에서 결정적 힌트를 찾아낸다. 이제 불근누니까지 의기투합, 일행은 깜깜한숲을 돌고 돌아, 꽁꽁 숨어 살고 있는 검은발이의 집으로 향한다. 검은발이에겐 잃어버린 것들이 어디 있는지 알려 주는 특별한 지도가 있다. 하지만 잃어버린 것을 찾는 사람이 없어 지도에는 먼지만 쌓여 가는 중이다. 과연 용이는 외투를 찾을 수 있을까? 용이의 외투가 감쪽같이 사라진 이유는 무엇일까? 근데 가만, 깜깜한숲이 오늘따라 왜 이렇게 조용하지?

    우리가 잃어버린 것들은 어디로 갈까? 어디에서 어떻게 살아가고 있을까?
    그 해답을 찾아가는 길
    친구들도, 멋진 추억도 선물받은 더없이 완벽한 하루

    시작은 용이 혼자였지만 어느새 함께가 된 친구들. 갈갈이, 불근누니, 검은발이는 어딘가 어설프고 손발이 착착 어긋나면서도 너의 일은 우리의 일이란 맘으로 용이의 외투를 찾는 데 열을 올린다. 여정의 끝에서 외투는 전혀 생각지도 못한 데서 발견되는데, 이유를 알고 나면 미소를 짓지 않고는 배길 수 없다. 물건들이 사라지는 건 물건들에게도 나름대로 뜻이 있기 때문이라는 작가의 엉뚱한 상상력이 빛을 발하는 지점. 바쁘게만 살아가던 별별마을 사람들이 저마다 잃어버린 것을 보물처럼 품에 안고 돌아가는 모습에선 휘황찬란한 조명보다 더 반짝이는 것은 무엇인지 돌아보게 된다.

    언어적, 시각적 유머의 꿀조합
    귀여움 터지는 캐릭터들과 겹겹이 들추어 보는 메시지의 맛

    『오늘 떠든 사람 누구야?』로 비룡소문학상을 받은 윤해연 작가와 『코끼리 아저씨와 100개의 물방울』로 BIB 황금사과상을 받은 노인경 화가의 영민한 상상력과 따듯한 세계관이 부드럽게 이야기 안으로 독자를 잡아당긴다. 물건들이 넘쳐 나고 많은 것들이 빠르게 잊히는 지금, 우리의 한 부분을 채웠던 소중한 것들을 만날 수 있는 동화로, 잃어버린 것들이 많은 어른들에게도 망설임 없이 권하고 싶은 동화다.
그림작가 정보
  • 노인경
  • 1980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홍익대학교에서 시각디자인을 공부했고, 2000년 국제 디지털 아트 페스티벌에서 우수상을, 2002년 서울동화일러스트레이션 상을 받았습니다. 현재 이탈리아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공부하고 있습니다. 마음 속 깊은 곳에 오랫동안 꼼꼼이 자리잡아 쉽게 잊쳐지지 않는 소중한 감정들을 작고 진솔한 그림으로 표현하고 싶어 그림책 작업을 시작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윤해연
  • 2013년에 『오늘 떠든 사람 누구야?』로 비룡소문학상을 받았으며, 2014년에 『영웅이도 영웅이 필요해』로 눈높이아동문학상을 수상했다. 그 외에 지은 책으로 『우리 집에 코끼리가 산다』가 있다. 뛰어난 언어 감각과 삶에 대한 치열한 탐구로 문학의 경이를 맛볼 수 있는 작품을 써 낸다는 평가를 받으며 열심히 창작 활동을 하고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