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68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학교에 관한 온갖 궁금증과 질문에 답해 주는 책!

    “도대체 학교는 누가 만든 거야?”
    “학교는 누가 만들었는지 알 수 없는 발명품이야!”
    이 책은 학교에 관한 온갖 궁금증에 대한 답을 간단명료하게 알려 주는 책이다. 지금의 학교 모습이 되기까지 어떻게 달라졌는지, 학교는 꼭 가야 하는지, 숙제를 안 해도 되는지 등 막 학교에 들어간 초등 저학년은 물론, 아직 학교에 가지 않은 유치원생도 읽고 이해할 수 있을 정도로 쉽게 설명하고 그림으로 보여 준다. 나이를 한 살 더 먹은 아이들에게 새롭게 다가오는 새로운 세상인 학교. 마구마구 샘솟는 학교에 관한 호기심과 난감한 질문에 명쾌하게 설명해 주기에도 적합한 도서다.
    출판사 리뷰
    ‘도대체 학교는 누가 만든 거야?’라고 질문했던 사람 손!

    학교에 다니는 학생이라면 “도대체 학교는 누가 만든 걸까?”라는 질문을 한번쯤 해 봤을 것이다. 아직 학생은 아니지만, 곧 학교에 가는 어린이도 지금이야말로 학교에 대해 알아 둘 수 있는 딱 좋은 기회다! 왜냐하면 바로 이 책이 학교에 관한 궁금한 모든 것을 알려 줄 테니까!

    이 책은 특정한 학교에 대해 말해 주는 책도 아니고, 가방에 넣을 준비물을 알려 주는 책도 아니다. 하지만 다음과 같은 어린이들을 위한 책이다.

    ㆍ유치원 형님반인 아직 학교는 안 가 봐서 학교가 어떤 곳인지 너무너무 궁금한 유치원생
    ㆍ곧 초등학교에 입학하는 예비 초등학생
    ㆍ초등학교에 다니지만, 왜 학교에 가야 하는지, 왜 숙제를 해야 하는지, 왜 시험을 보는지 모르겠다는 초등학생

    학교에 관한 궁금한 모든 것을 바로 지금, 질문해 보자!

    이 책은 우리가 흔히 갖는 학교에 관한 온갖 궁금증뿐만 아니라, 황당하거나 당황스러운 질문에도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고, 알려 주고, 답해 주는 책이다.

    ㆍ세상에! 학교가 발명품이라고?
    학교는 발명가를 알 수 없지만, 필요에 의한 발명품이야!

    ㆍ말도 안 돼! 옛날 학교는 공장과 다름없었다니!
    산업 혁명기 때는 공장에서 일할 일꾼을 만들기 위한 곳이었지.

    ㆍ우리는 왜 따분한 학교에 가야 하지?
    친구를 사귀려고, 혼자 스스로 결정하는 법을 배우려고 등, 아이들마다 각자 나름의 이유로 학교에 다니고 있어!

    ㆍ숙제와 시험과 성적표가 없어도 괜찮지 않을까?
    괜찮을 수도 있고, 괜찮지 않을 수도 있어. 부모님과 선생님들 의견도 각각 다르거든.

    ㆍ선생님들은 왜 자꾸 화를 내시는 거야?
    그건 이 책을 보면 알 수 있을걸. 한번 볼래?
그림작가 정보
  • 아이나트 차르파티
  • 이스라엘 출신의 작가이자 삽화가로, 예루살렘의 베잘렐 예술 대학교를 졸업했습니다. 현재 작품 활동을 하며, 프리랜서 신문 잡지 전문 일러스트레이터로도 일하고 있어요. 그동안 펴낸 책으로는 17개 언어로 번역, 출간된 《이웃들 The Neighbors》과 7개 언어로 번역, 출간된 《모래성 Sand Castle》이 있으며, 최근에 발표한 그림책인 《이만하길 다행이야 It Could be Worse 》가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쇼함 스미스
  • 1966년 이스라엘의 예루살렘에서 태어났으며, 현재 텔아비브에 살고 있어요. 베잘렐 예술 대학교에서 산업 디자인을, 텔아비브 대학교에서 문학을 공부했습니다. 단편집과 수십 권의 어린이 책을 펴냈으며, 권위 있는 상을 여러 차례 수상했답니다. 세 자녀를 두고 있으며, 암논 카츠와 함께 많은 어린이 책을 번역하기도 했어요.
     

번역가 정보
  • 천미나
  • 1973년 서울에서 태어났습니다. 이화여자대학교 문헌정보학과를 졸업했습니다. 현재 어린이 영어 교재 집필 및 편집을 하고 있으며, 어린이 번역기획팀 ‘반딧불이’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찰리는 무엇을 들었을까?』『눈의 여왕』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