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284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두고두고 읽고 싶은 시튼 동물 이야기〉 네 번째 이야기,《야생마 페이서의 질주》
    먹물로 감은 듯 새까만 갈기를 가진 매력적인 야생마 페이서.
    사람들은 페이서를 잡기 위해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고…….
    사람들을 피해 끝없이 달리던 페이서는 이내 마지막 질주를 시작합니다.

    마지막까지 자유를 향해 달렸던 야생마 페이서의 이야기
    오랜 세월 사랑 받아 온 《시튼 동물기》를 세밀한 일러스트와 함께 한 편씩 따로 엮은《두고두고 읽고 싶은 시튼 동물 이야기》네 번째 이야기,《야생마 페이서의 질주》가 출간되었습니다.
    먹물로 감은 듯 새까만 갈기에 윤기 나는 옆구리, 매끈한 다리를 가진 페이서는 멀리서 봐도 기품이 느껴질 정도로 매력적인 말이었어요. 목장에서 기르던 암말들도 금세 페이서를 따라 야생으로 떠날 정도였지요. 그래서 페이서는 사람들에게 표적이 되었어요. 사람들은 페이서를 잡기 위해 수단 방법을 가리지 않았고, 페이서는 달리고 또 달려야 했지요. 자기를 따르던 암말들을 모두 잃고 혼자가 될 때까지.
    늑대 왕 로보가 끝없이 강해져야 했던 것처럼, 회색곰 워브가 고독을 견뎌 냈던 것처럼, 어미 여우 빅스가 슬픈 선택을 해야 했던 것처럼, 야생마답게 끝없이 달려야 했던 페이서의 삶을 그리고 있어요.

    야생마 페이서가 바라본 끈질기고 탐욕스런 추격자,
    사람들의 모습에 대해 생각하게 하는 책
    우리를 태우고 달리는 말은 사람들에게 길든 말이지요. 하지만 말이 처음부터 사람들과 어울려 지내지는 않았을 거예요. 드넓은 초원을 마음껏 내달리며 살아가는 야생마가 훨씬 많았지요. 검은 갈기를 휘날리며 자유를 향해 달렸던 페이서처럼 말이에요. 그런 야생마를 사람들은 하나둘 사로잡아 사람들의 목적에 맞게 길들입니다.
    야생마 페이서를 쫓던 목동들에게 페이서는 정말 탐나지만 쉽게 손에 넣을 수 없었던 야생마였어요. 그런데 한참을 쫓기다가 누가 나를 이렇게 쫓는 건지, 문득 뒤돌아 바라본 페이서에게 사람들은 어떻게 비춰졌을까요? 페이서의 눈으로 바라 본 사람들의 모습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하는 책입니다.

    야생마 페이서의 자유를 향한 질주를 실감 나게 표현한 사실적인 일러스트!
    이 책을 그리고 엮은 우상구 작가는 애정 어린 눈길로 야생마 페이서를 관찰했던 시튼의 시선을 따라 매 페이지 페이서와 사람들의 추격을 흥미진진하게 그려 냅니다. 따로 글을 읽지 않더라도 그림으로 야생마 페이서가 어떤 삶을 살았는지 그려 낼 수 있을 정도로 야생마 페이서의 슬프지만 아름다웠던 생애, 순간순간을 이 책 한 권에 오롯이 담았습니다.
출판사 보도자료 전문소개  ( 출판사 보도자료는 이 그림책을 만든 목적을 전하는 귀한 자료입니다. 독자의 예리한 기준으로 꼼꼼히 읽어보시고, 체크하시길 바랍니다 )
어니스트 톰슨 시튼 원작
어린 시절을 숲이 우거진 산림지대에서 보낸 시튼은 동물들을 관찰하고 그리는 것을 무척 좋아했다. 그래서 식물과 동물을 관찰하고 연구하는 박물학자가 되고 싶어 했다. 아버지의 권유로 영국과 프랑스에서 그림을 먼저 공부했지만 박물학자가 되고 싶은 꿈을 버릴 수 없어 캐나다로 돌아와 글을 쓰기 시작했다. 그러다 1897년 동물들의 이야기를 쓴 《내가 아는 야생 동물(Wild Animals I have know)》을 발표하면서 작가로서 첫발을 내딛게 되었다. 훗날 ‘동물 문학의 아버지’로 불린 시튼은 사람들의 횡포로 하나둘씩 사라져가는 야생 동물들을 보호하기 위해 평생 글을 쓰고 그림을 그렸다.
그림작가 정보
  • 우상구
  • 다양한 작품에서 전문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이번 작품은 한결같이 충직한 반려동물 개를 생각하며 그렸다고 합니다. 지금까지 그린 책으로는 《가려서 먹어 도깨비》 《집으로 가는 길》 〈두고두고 읽고 싶은 시튼 동물 이야기〉 시리즈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