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77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엄마 아빠를 사랑하는 어여쁜 마음이 자라나다!
    산봉우리와 바위너설을 지나 풀 언덕을 지나고 찻길을 건너는 모험을 무사히 마친 아기 다람쥐의 입안에는 도토리가 한가득 담겨 있습니다. 빵빵해진 양 볼 만큼이나 마음도 두 배 세 배 커지지 않았을까요?
    신이 나서 집으로 돌아오는 아기 다람쥐의 모습에 절로 미소가 지어집니다. 엄마 아빠를 사랑하는 어여쁘고 속 깊은 마음이 느껴지기 때문입니다. 신경림 시인이 전하는 그윽하고 따스한 마음이 그대로 온전하게 가슴에 와닿습니다.
    ‘사랑은 마음속에서 자란다.’고 합니다. 생활을 같이하는 가운데 마음속에서 움트고 자라지요. 서로를 생각해 주며 위하는 다람쥐 가족을 보며 어린이들은 사랑에 대해 자연스럽게 눈뜨게 될 것입니다. 사랑하는 가족이 있어 든든하고, 세상이 참으로 따뜻하다는 것을 느낄 테니까요.
    출판사 리뷰
    ‘갈대’ 시인 신경림이 아이들에게 보내는 사랑의 시선!
    사랑이 낳은 모험, 우리는 사랑하는 가족입니다!

    『아기 다람쥐의 모험』은 세상과 자연을 향한 시인 신경림의 따스하고 사랑스러운 시선이 오롯이 느껴지는 아름다운 동시입니다. 시를 읽으며 느끼는 따뜻한 감정과 읽고 나서의 깊은 여운! 어린이들과 꼭 함께 보며 가슴에 오래도록 머무는 감동을 전달하고 싶습니다.

    『아기 다람쥐의 모험』은 도토리를 찾아 세상 나들이를 나선 사랑스러운 아기 다람쥐의 한 발 한 발 아름다운 여정을 담은 그림책입니다.

    ‘산봉우리와 바위너설을 지나 풀 언덕을 내려오니 저만큼 아파트 마을이 보이네.’ 배가 고파 직접 도토리를 찾아 나선 아기 다람쥐. 두근두근 아기 다람쥐의 첫 모험은 어땠을까요? 우리 아이에게 첫 나들이란 어떤 기분일까요?

    ‘엄마 것 또 하나 물었네. 아빠 것 또 하나 물으니.’ 아기 다람쥐는 도토리를 한입 가득 넣고 신이 나서 찻길을 건너고 풀 언덕을 지납니다. 모험의 두려움도 엄마 아빠를 생각하니 눈처럼 사르륵 녹습니다.

    세상과 자연을 오래도록 관찰한 관록 있는 시인은 이 책을 통해 이제 막 세상으로 모험을 시작한 어린이들을 응원합니다. 사랑받고 사랑하는 법을 알고 배우는 어린이들에게 그리고 자신의 주변 세계에 끊임없는 관심과 호기심을 갖는 어린이들에게 안성맞춤인 그림책입니다. 아기 다람쥐와 함께 두근거리는 가슴으로 세상을 향해 첫발을 내딛는 어린이들을 응원해 주세요. 세상에 대한 사랑과 호기심이 우리 아이를 한 뼘 더 성장하게 할 것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김슬기
  • 홍익대학교에서 미술을 공부하고, 일본 DIC COLOR 디자인스쿨에서 컬러디자인과 색채심리를 공부했습니다. 지금은 어린이 책에 그림을 그리는 전문 작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이야기 속 주인공이 되어 맘껏 상상하며 그림 그릴 때가 가장 재미있답니다. 

글작가 정보
  • 신경림
  • 申庚林

    1935년 충북 충주에서 태어나 충주고등학교와 동국대학교에서 공부했다. 1956년 『문학예술』에 「갈대」 등이 추천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시집 『농무』 『새재』 『가난한 사랑노래』 『길』 『쓰러진 자의 꿈』 『어머니와 할머니의 실루엣』 『뿔』 『낙타』 『사진관집 이층』 등과 동시집 『엄마는 아무것도 모르면서』, 산문집 『민요기행』 『시인을 찾아서 1·2』 등이 있다. 만해문학상, 단재문학상, 대산문학상, 시카다상, 만해대상, 호암상 등을 수상했으며, 현재 대한민국예술원 회원, 동국대 석좌교수로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