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83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음식문화운동가 고은정 선생님과 함께 끓이는 생일 미역국
    - 어린이들에게 부엌문을 열어 주세요!

    어린이들이 마을 부엌에
    음식 공부를 하려고 모였어요.
    오늘은 소고기를 넣은 생일 미역국을 끓인대요.
    생일날 왜 미역국을 먹을까요?
    어떻게 끓여야 맛있을까요?
    어린이들도 미역국을 끓일 수 있을까요?

    음식을 가르치는 고은정 선생님이
    생일 미역국 끓이기를 친구들에게 알려 주신대요.
    같이 배워 보실래요?
    출판사 리뷰
    ▶ 고은정 선생님에게 배우는 어린이 생활 요리, 첫 번째 음식은 ‘생일 미역국’입니다

    우리나라 사람이 가장 자주 먹는 국은 무엇일까요? 바로 미역국입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생일날 끓여먹는 특별한 국은 무엇일까요? 역시 미역국입니다. 가장 평범하면서도 매우 특별한 미역국은 주재료인 미역을 구하기가 쉽고, 파 같은 양념을 넣지 않아서 음식 재료도 간소해 끓이는 방법이 복잡하지 않습니다.

    고은정 선생님은 정확한 조리 방법과 조리 시간을 알려주어서 어린이들과 요리 초보자들도 지금 당장 도전할 수 있게 용기를 줍니다. 오랫동안 음식수업을 해 온 고은정 선생님의 요리 교실 경험이 담긴 글과 이를 친절하게 풀어낸 안경자 그림 작가의 그림으로, 학교와 가정에서 누구나 쉽게 활용할 수 있도록 구성하였습니다.

    이 책에서는 소고기 미역국 외에도, 들깨 미역국, 된장 미역국, 꽃게 미역국까지 네 종류의 미역국 끓이는 방법을 안내합니다. 미역국은 집에서 담근 간장으로 맛을 내는 것이 비법입니다. 철수와영희 그림책 시리즈 중 『우리 학교 장독대』와 함께 읽고, 세상에서 가장 따뜻하고 맛있는 생일 선물을 만들어 보세요!

    ▶ 위험하지만 가장 창의적인 공간인 부엌, 어린이들에게 부엌문을 열어 주세요!

    부엌은 과학 실험실과 가장 비슷한 공간입니다. 위험한 것도 비슷하고 창의적인 결과물이 만들어진다는 점도 비슷합니다.

    부엌은 불과 칼과 깨지는 그릇들이 가득한 곳이지요. 요리를 할 때 위험은 분명 있지만 조금만 주의하면 큰 사고가 일어나지 않습니다. 어린이들과 요리 수업을 하기 전에 주의 사항을 충분히 알려 주고, 불, 칼 등을 어떻게 쓰는지 알려 주면 사고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이 책에 소개된 네 가지 미역국을 하나씩 시도해 보는 과정은 어린이들에게 가장 필요하고 창의적인 메이커(Maker) 교육입니다. 과학 실험이 위험을 조절하면서 도전하고 실패하며 다시 시도하는 과정을 반복하며 결과를 얻어내듯, 음식 만들기도 도전을 하고 실패도 하고 단점을 보완해서 다시 시도해 보는 과정을 겪으며 점점 더 제맛을 찾아가기 때문입니다.

    처음 끓였을 때 기대와 다른 결과가 나오더라도 실망하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손을 베었거나 데었더라도 포기하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함께하는 어른들이 빨리 조치한 뒤에 하던 음식을 완성하도록 도와준다면, 작은 위험들을 넘어서며 완성한 음식을 맛보며 어린이는 스스로를 자랑스러워하게 되고, 이러한 부엌에서의 경험은 어린이들에게 평생 지식으로 남게 될 것입니다.
그림작가 정보
  • 안경자
  • 1965년 충청북도 청원에서 태어났고, 대학에서 서양화를 공부했습니다. 어린이들에게 그림을 가르쳤으며, 지금은 생태 그림을 그리고 있습니다. 숨어있는 곤충이나 작은 풀들을 잘 찾아내서 사람들을 깜짝 놀라게 한답니다. 할머니가 되어서도 자연의 아름다움을 그리는 것이 꿈이랍니다. 《애벌레가 들려주는 나비 이야기》, 《소금쟁이가 들려주는 물속 생물 이야기》, 《무당벌레가 들려주는 텃밭 이야기》, 《겨울눈이 들려주는 학교 숲 이야기》, 《우리 학교 텃밭》, 《동물이랑 소리로 배우는 훈민정음 아야어여》, 《풀이 좋아》, 《세밀화로 그린 보리 어린이 풀 도감》, 《찔레 먹고 똥이 뿌지직!》, 《식물은 떡잎부터 다르다고요?!》, 《꽃을 좋아하는 공룡이 있었을까?》, 《궁궐에 나무 보러 갈래?》, 《파브르에게 배우는 식물 이야기》 등에 그림을 그렸습니다.
글작가 정보
  • 고은정
  • 우리장아카데미 대표, 약선식생활연구센터 소장이며, 현재 지리산 실상사 앞에 자리 잡은 ‘맛있는 부엌’에서 살고 있습니다. 남자 어른들을 위한 음식 강의, 어린이를 위한 밥상 강의도 즐겁게 하는 음식연구가입니다. 전국 어느 곳이든 찾아가 장과 김치, 그리고 우리 생활과 밀접한 음식에 대한 이야기를 들려주며, 어린이부터 어른까지 누구나 직접 음식을 해 먹을 수 있는 독립적인 삶을 응원하고 있습니다. 세상의 다양성을 인정하는 것이 삶을 풍요롭게 하듯이, 음식의 맛도 각자의 맛을 찾아가고 자신의 맛을 만들어내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늘 강조합니다. 지은 책으로『집 주변에서 찾은 음식보약』, 『장 나와라 뚝딱』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