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1035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단계적 컴퓨팅 사고력을 경험하게 하는 코딩 그림책
    코딩이 본격적으로 초등학교 정규 교육 과정 안으로 들어오면서 코딩 교육에 대한 관심 또한 핫해졌다. 코딩 교육의 목적은 컴퓨터처럼 사고하는 ‘컴퓨팅 사고력’을 향상시키는 데 있다. 컴퓨터가 문제를 해결하는 방식처럼 문제를 단순화하고 이를 논리적, 효율적으로 해결하는 능력, 문제 해결 능력을 키우는 것이다. ‘똑똑똑 코딩 그림책’ 시리즈는 일상생활에서 일어날 수 있는 문제 상황을 중심으로 누구나 쉽게 코딩 개념을 이해하고 컴퓨팅 사고를 활용할 수 있도록 돕는 코딩 입문 그림책이다.

    코딩은 생활이에요
    코딩을 벗어난 생활이 가능할까? 코딩은 인식하지 못하는 사이에 이미 우리 생활 곳곳에 침투해 있다. 빛 센서가 작동하여 어둠을 인식하는 가로등, 기름의 양을 인식해 연료 경고 표시등을 깜박이는 센서, 연기가 나면 경보를 울려 위험을 알리는 감지 센서, 온도 조절기, 쇼핑할 때 흔히 볼 수 있는 바코드…… 이 모든 것들이 코딩의 동작 원리 안에서 움직인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똑똑똑 코딩 그림책’ 시리즈는 이야기 속 직접적인 사례를 통해 컴퓨팅 사고력을 단계적으로 연습하게 함은 물론, 코딩에 관계된 다양한 상식이나 놀이를 제안하여 흥미진진한 코딩의 세계로 안내한다.

    코딩을 잘하려면 조건이 필요해
    『로봇 강아지 딩코를 코딩하라!』에서는 삼촌에게 로봇 강아지 딩코를 선물 받은 우주가 딩코에게 코딩을 잘못하면서 벌어지는 사건이 흥미롭게 그려진다. 개털 알레르기가 있는 우주는 귀여운 강아지를 키우고 싶지만 키울 수가 없다. 그런 우주를 위해 연구소에 다니는 삼촌이 로봇 강아지 딩코를 선물한다. 우주는 삼촌의 명령에 따라 짖고, 구르고, 뛰는 귀여운 딩코가 마음에 들었다. 또 삼촌이 코딩한 대로 척척 움직이는 딩코가 마냥 신기하기도 하다. 우주는 딩코에게 양말을 세탁 바구니에 넣고 오도록 코딩을 하지만 어떤 양말인지 조건을 정해 주지 않아 문제가 발생한다. 어떤 조건에서만 일하도록 명령을 내릴 때는 조건문을 사용해 코딩을 한다. 『로봇 강아지 딩코를 코딩하라!』는 딩코를 코딩할 때 조건을 자세히 정해 주지 않아 일어나는 사건을 통해 조건문을 사용해 코딩하는 방법을 쉽게 익힐 수 있게 도와준다
    출판사 리뷰
그림작가 정보
  • 최정인
  • 홍익대학교에서 판화를 공부했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그림 그리기를 좋아했고, 지금도 그림을 그릴 때가 가장 행복하다고 합니다. 그린 책으로 《벤은 나와 조금 달라요》《제닝스는 꼴지가 아니야》《제이넵의 비밀 편지》 《우리 아빠는 백수건달》《교환일기》《울어도 괜찮아》《말풍선 거울》《바리공주》《왕의 어린 왕비》《싫어요 몰라요 그냥요》등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김희남
  • 대학에서 철학을 공부하고 풍물패 활동을 했습니다. 노래를 좋아하고 오디션 프로그램을 즐겨 봅니다. 어떻게 하면 쉽고 재미있게 지식을 전달할 수 있을까 고민하며 밤낮으로 끙끙대며 글을 쓰고 삽니다. 쓴 책으로는 『노래로 배우는 맨처음 한국사송』, 『수학식당 1~3』, 『할까 말까?』, 『우당탕탕 공룡 구조대』, 『절대 방석을 찾아라!』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