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494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뉴욕 타임스 화제의 베스트셀러 작가 드류 데이월트의 베드타임 스토리!
    밤마다 자고 싶지 않은 아이에게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

    꼭 자기처럼 잠들기 싫어하는 잠자리 친구 잠잠이를 만나게 된 로데릭은
    과연 오늘밤 무사히 잠들 수 있을까?
    출판사 리뷰
    아이들은 왜 잠자라고만 하면 하고 싶은 것이 생각나는 걸까?

    아이가 잠옷을 입고 잠자리에 들기까지는 얼마만큼의 시간이 필요할까? 순식간에 잠드는 아이도 있고, 하루를 마무리하기 아쉬워서, 혹은 어둠이 무섭고 낯설어서 최대한 눈을 감지 않으려고 하는 아이도 있을 것이다. 주인공인 로데릭은 자고 싶지 않아서 밤마다 온갖 핑계를 대며 시간을 끈다. 로데릭의 부모는 매일밤 로데릭을 설득하느라 진이 다 빠진다. 잠들기 싫어하는 아이를 침대로 보내고 완전히 잠들기까지 토닥이는 것은 어느 부모에게나 상당히 힘든 일이다. 그래서 자신을 대신해 아이를 재워줄 수 있는 사람이 있다면 얼마다 좋을까 싶은 생각이 들지도 모른다. 『잠잠아, 언제 잘 거야?』는 이렇게 잠자기 싫은 아이와, 아이를 재우기 힘들어하는 부모를 위한 책이다.

    『잠잠아, 언제 잘 거야?』는 뉴욕타임스 베스트셀러 『크레용이 화났어!』의 저자 드류 데이월트의 신작 그림책이다. 전작 [크레용] 시리즈에서도 드류 데이월트는 아이들의 심리를 묘사하는 데 탁월했는데, 이번 책에서는 이런 부분이 정말 잘 표현되었다. 이 책의 주인공 로데릭은 매일 밤 잠들기 싫어서 온갖 핑계를 다 대는 아이이다. 책을 한 권 더 읽어 달라고 조르고, 물을 마시고 싶고, 심지어 조랑말까지 키우고 싶다는 말을 하는 아이이다. 이런 로데릭에게 부모님은 마구간이 없다, 조랑말은 장난감을 먹어치운다, 책을 빌려가서 돌려주지 않는다는 등 여러 이유를 댄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로데릭은 조금이라도 늦게 자고 싶어서 뭐든 요구한다. 이런 로데릭과 부모님의 모습은 여느 집에서 자주 볼 수 있는 풍경이다. 불을 끄지 말라고 애원하는 아이와, 뒤이어 들려오는 울음소리는 특별한 모습이 아니다. 이런 모습을 꼭 닮은 아이가 바로 이 책의 주인공인 로데릭이다. 이런 로데릭에게 로데릭의 부모님은 로데릭과 똑같은 잠자리 친구 잠잠이를 데려온다. 잠잠이는 평소 로데릭이 잠들지 않기 위해서 어떤 행동을 했는지 알 수 있게 해준다. 점점 피곤해 하는 로데릭의 얼굴에서도 평소 부모님의 표정을 찾아볼 수 있다. 잠을 자야 할 시간이 되기 전에 어떤 일을 미리 해야 하는지, 다른 사람이 지켜보는 ‘나’는 어떤 모습일지 생각해볼 만한 여지를 준다. 바로 이 부분이 이번 책에서는 더 잘 표현되었다. 스콧 캠벨의 삽화가 로데릭과 잠잠이를 더욱 생생한 인물로 만들어 주었다. 잠잠이에게 시달리는 동안 변하는 로데릭의 표정을 지켜보는 것만으로도 재미있지만, 책 속의 메시지를 찾아보는 것에도 의미가 있다. 아이가 잠투정을 부리더라도 애정을 가지고 바라보는 시선이 느껴지는 그림이다. 마지막 장면의 잠잠이의 표정처럼 장난스럽고 짓궂기도 하다. 자고 싶지 않은 아이도, 여전히 하루를 마치기 아쉬운 어른도 공감하며 읽을 수 있는 책이다.
그림작가 정보
  • 스콧 캠벨
  •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나고 자란 스콧 캠벨은 대학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하고 그림책과 만화책에 그림을 그려 왔다. 그림을 그린 책으로 그림책 『동쪽의 용, 서쪽의 용』 『개가 달리면』 등이, 만화책 ‘사랑에 빠진 좀비’ 시리즈 등이 있다. 『꼬옥 안아 줄게』는 스콧 캠벨이 쓰고 그린 첫 번째 그림책이다.
     

글작가 정보
  • 드류 데이월트
  • 《크레용이 화났어!》에 글을 썼으며, 이 책으로 ‘E.B. 화이트 도서상’을 받았다. 드류 데이월트는 어린이들을 위한 재미있는 이야기 짓는 것을 좋아한다. 아이들이 웃을 때 짓는 재미있는 표정을 보면 저절로 웃게 되기 때문이다. 캘리포니아에서 아내와 두 아이와 함께 살고 있으며, 부러지고 녹거나 많이 쓰이고 많이 사랑받은 수많은 크레용 상자 등과 함께 살고 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