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269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콤플렉스를 극복하고 자존감을 높여 주는 그림책!

    마주별 그림책 1권 『얼룩진 아이』는 몸에 하얀 반점이 생기는 피부병인 백반증으로 인해 마음에 상처를 입은 아이가 스스로 콤플렉스를 이겨내고 자존감을 회복해 가는 과정을 그린 그림책입니다. 일인칭 시점의 친근한 문체와 주인공의 내면을 상징적으로 무게감 있게 묘사한 그림이 깊은 울림을 전합니다.
    출판사 리뷰
    ‘백반증’은 전 세계 인구의 1%가 앓고 있다고 알려진 피부질환입니다. 얼굴과 몸 등 신체 부위에 하얀 반점이 나타나는데, 증상의 원인은 아직 정확히 밝혀지지 않았어요. 고통이 없고 건강이나 생명에 지장이 없으며 전염되지도 않아서 신체적으로 문제될 것은 없으나, 외모 콤플렉스를 야기하고 자존감을 떨어뜨리는 등 정신적·심리적인 문제를 초래하므로 주의를 기울여야 하지요.

    이 책의 주인공 바틱도 백반증을 앓고 있는 아이입니다. 바틱은 몸에 생긴 하얀 점들이 너무 싫어서 점들에게 가 버리라고 소리도 지르고 떠나 달라고 애원을 해 보기도 합니다. 그러나 점들은 아랑곳없이 점점 커져만 가지요. 그런데 바틱을 더욱 힘들게 하는 것은 따로 있습니다. 친구들의 따가운 시선과 놀림이지요. 스스럼없이 어울려 놀던 친구들은 언젠가부터 바틱을 ‘점박이 강아지’, ‘얼룩이 괴물’이라며 놀려 댔습니다. 이미 자신감을 잃고 위축된 바틱은 친구들의 모진 말에 더욱 움츠러들어 화도 제대로 내지 못하고 울며 도망칩니다. 울고 또 울었지만 눈물로도 점들을 씻어낼 수 없었다는 바틱의 고백은 콤플렉스로부터 벗어나고 싶은 아이의 심정이 얼마나 절박한지를 새삼 느끼게 합니다. 그럼으로써 책을 읽는 아이들이 바틱의 친구들처럼 힘들어하는 친구를 괴롭히거나 상처 주지는 않았는지 스스로 돌아보고 반성하도록 이끌지요.

    너무 큰 상처를 입은 바틱은 콤플렉스를 극복할 방법을 찾으려 애씁니다. 옷으로 모든 점을 가려 보고, 아무도 보지 못하게 밤에만 외출을 합니다. 심지어 자신을 놀렸던 아이들처럼 다른 아이들을 놀리기도 해요. 친구들이 자신을 향해 손가락질했던 것처럼 자신도 또 다른 친구들을 향해 손가락질을 하지요. 그러나 곧 깨닫습니다. 콤플렉스를 극복하는 가장 중요한 열쇠는 자신의 마음이라는 것을, 있는 그대로의 나를 사랑하는 것이 첫째라는 것을 말이지요.

    『얼룩진 아이』는 자기개발 강사로 일하며 치밀한 심리 분야의 글을 써 온 글 작가 다니엘 루샤르와 수준 높은 연출력으로 개성 있는 그림을 그려 온 그림 작가 아델라 레슈나의 콜라보가 빛나는 작품입니다. 유려한 글과 창의적인 그림이 어우러져 완성도 높은 그림책을 빚어냈지요. 원작의 전지적 작가 시점을 일인칭 시점으로 바꾸어 주인공의 고민을 바

    로 옆에서 듣는 것처럼 생생하게 구성함으로써 공감도를 높이고, 원작의 의도가 잘 살아나도록 우리말 번역에도 세심한 공을 들였습니다.

    한국어판 제목인 『얼룩진 아이』는 중의적인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바틱의 몸에 생긴 하얀 반점을 의미하면서 동시에 상처로 얼룩진 바틱의 마음을 상징하지요. 다른 사람에게 손가락질을 할 때 하나의 손가락은 다른 사람을 향하지만 나머지 네 손가락은 자신을 향합니다. 이 책은 강렬한 그림을 통해 그 메시지를 분명히 전하고 있습니다.

    『얼룩진 아이』를 읽고 외모 때문에 고통받고 힘들어하는 친구들이 자신을 있는 그대로 사랑할 용기를 얻고 당당해졌으면 좋겠습니다. 아울러 친구의 약점을 잡아 놀리고 비난하는 행동이 얼마나 부끄럽고 어리석은 행동인지 깨닫는 시간이 되기를 바랍니다.
그림작가 정보
  • 아델라 레슈나
  • 브라 티 슬라바 미술 아카데미에서 일러스트레이션을 전공하고 어린이를 위한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그린 책으로 《선원이 되고 싶은 소녀》, 《눈에 보이지 않는 것들》, 《마야의 등대 일기》, 《파리에서 잃어버린 토끼》 등이 있습니다.
     

글작가 정보
  • 다니엘 루샤르
  • 체코의 파르두비체 대학에서 영어를 전공했습니다. 현재 자기개발 강사로 일하며 다양한 어린이책에 글을 쓰고 있습니다. 쓴 책으로 《늑대와 어둠》, 《산양의 큰 도약》 등이 있습니다.
     

번역가 정보
  • 박진영
  • 오랫동안 어린이책을 기획하고 편집했습니다. 어린이들을 위해 좋은 책을 만들고, 소개하는 일에 관심이 많아 다양한 분야에 도전하고 있습니다. 옮긴 책으로〈예술이랑 놀자(전 4권)〉 시리즈, 〈놀란 박사(전 6권)〉 시리즈, 《큰 그림으로 펼쳐 보는 놀라운 자연책》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