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14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심술만 부리는 친구와 잘 지낼 수 있을까?’
    친구의 의미와 관계에 대해 생각해 보는 책

    『동네에서 제일 못된 아이』는 우리 주변에 한 명쯤은 존재하는 심술쟁이 아이에 대한 이야기입니다. 심술쟁이는 동네 아이들이 괴로워하는 모습을 보는 게 가장 재미있습니다. 그래서 매일 아이들을 골탕 먹이는데, 유령이 이 장면을 보고는 심술쟁이에게 아이들 괴롭히는데 힘을 합치자고 제안합니다. 함께 유령들이 모여 있는 산속으로 간 심술쟁이는 아이들을 골리려고 여러 가지 수련을 하는 유령들에게 시시하다며 닦달하고, 심술쟁이의 성화에 유령들마저 모두 달아나고 마는 웃지 못할 상황이 벌어지는데…….

    유령도 두 손 든 심술쟁이가 과연 친구들과 사이좋게 지낼 수 있을지, 교우 관계를 시작하는 어린이들에게 친구의 의미와 관계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하는 작품입니다.
    출판사 리뷰
    ‘친구들 괴롭히는 게 제일 재미있어요’
    유령도 두 손 들게 만드는 세상 제일 심술쟁이

    친구의 의미를 잘 모르는 어린아이라도 친구라는 존재는 매우 큰 비중을 지닌다. 서너 살만 되어도 친구 때문에 울고, 속상해하는 걸 볼 수 있을 만큼 아이들에게 친구는 매우 중요한 존재인 것이다. 그런데 친구들 중에 심각한 심술쟁이가 있다면 어떨까?

    『동네에서 제일 못된 아이』는 우리 주변에 한 명쯤은 존재하는 심술쟁이 아이에 대한 이야기이다. 심술쟁이는 친구들을 잔뜩 괴롭히다가 그 명성이 유령에게까지 퍼져, 동네 아이들을 같이 놀려 주자는 제안을 받는다. 가히 심술계의 일인자라고 할 수 있다.

    이런 심술쟁이는 유령 마을에 가서도 그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한다. 산속 들판에 모여 갖가지 변신도 하고, 큰소리도 내며 아이들을 어떻게 하면 더 놀라게 할 수 있을지 연습하는 유령들에게 그걸로는 부족하다며 혹독한 잔소리를 퍼붓고, 온갖 심술 묘기를 선보인다. 결국 유령들마저 학을 떼고 달아나고 만다. 덕분에 혼자가 된 심술쟁이는 마을로 돌아가다 그루터기에 걸려 넘어지고, 넝쿨에 걸리기도 하고 구덩이에도 빠지면서 처음으로 무서운 기분을 느끼게 된다.

    이렇게 끝맺는 듯하지만, 이 책의 특별함은 심술쟁이가 고난을 겪은 후 개과천선하는 흔한 이야기가 아니라는 데 있다. 울먹이는 심술쟁이에게 착하고 순진한 마을 아이들은 위로를 건네지만, 이를 계기로 심술쟁이가 반성하고 바뀌게 될지는 확실하지 않다. 친구들의 위로에 처음으로 마음이 따뜻해지는 감정을 느껴 보았다고 고백하기는 하나, 심술부리기 전이면 항상 의뭉스러운 웃음을 짓던 심술쟁이가 마지막에 역시나 싱긋 웃음을 짓기 때문이다.

    ‘심술쟁이의 마음도 변할 수 있을까?’
    독자의 생각에 따라 다른 결말이 되는 그림책

    과연 심술쟁이는 착해진 것일까? 이 이야기는 독자들에게 심술쟁이가 변했을지 또는 여전히 심술쟁이일지 각자 느끼는 대로 결말을 받아들이게끔 남겨 두었다.

    책의 마지막 장을 덮으며, 심술쟁이가 반성하고 앞으로는 친구들과 잘 지낼 거라고 생각하는 아이도 있을 것이고. 마지막에 웃는 모습이 다시 짓궂은 장난을 칠 거라고 생각하는 아이도 있을 것이다.

    혼쭐이 난 심술쟁이가 개과천선한다면 큰 문제는 되지 않는다. 아이들은 심술쟁이처럼 못되게 굴면 안 되고, 친구와 사이좋게 지내야 한다는 것을 깨달을 것이다. 하지만 심술쟁이가 변하지 않고 앞으로도 친구들을 계속 괴롭힌다면, 이럴 경우 보통의 아이들은 심술쟁이와도 사이좋게 지내야 하는 것일까에 대한 질문이 남는다.

    어른들은 친구와 잘 지내라고 훈육하지만, 아무리 잘 지내려고 해도 심각하게 괴롭히는 친구가 종종 있다. 이는 아이를 힘들게 하고, 괴롭게 만든다. 이런 친구와도 잘 지내야 할까? 친구의 괴롭힘이든 이기심이든 참고 양보해야만 하는 걸까? 때로는 괴롭히는 아이와는 멀리하는 게 좋은 방법은 아닐까?

    쉽지 않은 질문이지만 아이와 함께 이 책에 대해 다양한 토론을 나눌 기회가 될 것이다. 친구들과는 사이좋게 지내는지, 괴롭히는 친구는 없는지, 또는 다른 친구를 괴롭힌 적은 없는지 등등. 더 나아가 친구와 사이좋게 지내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괴롭히는 친구를 보면 어떻게 행동해야 하는지에 대해 아이들 스스로 고민하고 답을 찾아가기도 할 것이다.

    이 책 『동네에서 제일 못된 아이』는 기존에 천편일률적으로 친구와는 사이좋게 잘 지내야 한다고 말하는 것에서, 괴롭히고 힘들게 하는 친구와도 잘 지내야 하는 걸까에 대한 심오한 질문을 단순한 이야기 구조 안에 담아내었다. 친구의 소중함을 알아가는 시기의 아이들에게 친구의 의미와 관계에 대해 생각해 보게 할 것이다.
그림작가 정보
  • 단지 아키코
  • 1972년생으로 전문 그림 작가 양성 기관인 ‘아토사키 학원’을 졸업한 뒤, NHK 교육 프로그램인 『영어로 놀자』 가운데 한 코너인 ‘Yum, Yum, Yummy’의 캐릭터 디자인을 했습니다. 이외에도 잡지나 책 표지를 디자인하는 등 여러 분야에서 활발히 일했습니다. 현재는 일러스트레이터로 활동 중이며, 『눈 오는 날 함께 놀자』는 첫 번째 작품입니다.
     

번역가 정보
  • 유문조
  • 일본에서 그림책 공부를 하고 돌아와, 좋은 그림책을 소개하고 만들기 위해 애쓰고 있습니다. 지은 책으로는 《뭐하니?》, 《무늬가 살아나요》, 《그림 옷을 입은 집》 등이 있으며 옮긴 책으로는 《가려워, 아이 가려워!》, 《무얼 보고 있을까?》, 《팬더 열 마리》, 《아이와 무지개》, 《끼리꾸루》, 《틀려도 괜찮아》등 다수가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