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535l좋아요 0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첫날이 두려운 세상 모든 이들에게 전하는
    따뜻한 위로와 공감의 말!

    『괜찮아, 우리 모두 처음이야!』는 입학을 앞둔 예비 초등학생 도윤이, 도윤이 엄마, 1학년 아이들을 처음 맡는 담임 선생님이 각자의 입장에서 ‘입학’이라는 새로운 경험을 극복해 가는 과정을 그린 그림책입니다. 이 과정을 통해 서로의 마음을 헤아려 보고, 공감할 수 있도록 돕습니다.

    초등학교는 아이가 본격적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하는 곳입니다. 하고 싶은 대로 자유롭게 생활하다가 처음으로 엄격한 규칙과 규율에 맞닥뜨리고, 많은 사람들과 한데 모여 생활해야 하지요. 이 과정은 아이들에게 큰 스트레스입니다. 그래서 막연히 학교를 무서운 공간으로 생각하고 등교를 거부하기도 하지요. 『괜찮아, 우리 모두 처음이야!』는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도윤이의 이야기로 시작합니다. 도윤이는 학교에서 새로운 친구를 만나고, 새로운 것을 배운다는 설렘보다 두려움이 더욱 큽니다. 거대하고 복잡한 건물에서 길을 잃지는 않을까, 호랑이처럼 무서운 선생님을 만나지는 않을까 걱정하던 도윤이가 학교에 적응하여 학교를 즐겁고 재미난 곳으로 느끼며 적응해 가는 과정을 따라가다 보면 아이들이 학교에 대해 흔히 갖는 편견을 없앨 수 있지요.

    출판사 리뷰
    이 책을 쓰고 그린 이주희 작가는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아이들이 느끼는 막연한 두려움이 비단 아이들만의 감정은 아니라고 말합니다. 입학을 앞둔 아이를 가진 학부모도 마찬가지 심정이지요. 실제로 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워킹맘의 95%가 아이가 초등 입학을 앞둔 시점에 퇴사를 고민했다고 응답했습니다. 엄마에게도 이 시기가 퇴사를 고민할 만큼 막막한 것이지요. 선생님이라고 다를까요? 1학년을 맡은 담임 선생님도 고민이 있기는 마찬가지입니다. 1학년 때의 학교생활 경험이 남은 학교생활 전체를 좌지우지할 수도 있기 때문에 다른 학년을 맡을 때보다 책임이 막중하지요.

    『괜찮아, 우리 모두 처음이야!』는 아이, 학부모, 선생님의 입장에서 ‘입학’, ‘학교생활’이라는 하나의 주제를 입체적으로 풀어냈습니다. 각자 어떤 부분을 걱정하는지, 어떤 부분을 두려워하는지 현실적으로 이야기하고 있지요. 그래서 책을 읽다 보면 서로의 감정을 이해하고 공감하며 위로받을 수 있습니다. 또한 작가 특유의 상상력 넘치고 재기 발랄한 그림은 책의 재미를 한층 더해 줍니다. 특히 아이들이 선생님에게 공포를 느끼는 시기에 선생님에게 달려 있던 호랑이 꼬리가 아이들이 학교에 적응해 갈수록 사라지는 장면은 학교 구성원의 일원으로 씩씩하게 성장하는 아이들의 모습을 잘 보여 주고 있지요. 계절에 변화에 따라 아이들이 학교생활에 익숙해지는 모습을 네 컷으로 표현한 장면은 작가 특유의 감성이 잘 드러납니다. 표지는 입학식 때 학교 정문에 걸어 두는 플래카드에 아이들을 응원하는 내용의 제목을 담았습니다. 대한민국의 초등학교에 ‘입학을 축하합니다’라는 형식적인 내용의 플래카드보다 이런 응원의 메시지가 실제로 걸린다면 입학하는 아이와 부모의 마음이 한결 가볍지 않을까요?

    마지막으로 학교에 가져가야 하는 준비물, 수업 시간표를 설명하는 부록은 아이들이 미리 학교생활을 엿볼 수 있어 학교생활에 대한 자신감을 심어 줍니다.

    학교는 아이들이 성장해 나가는 장입니다. 처음 학교에 발을 내디디는 아이들이 편견 없이 잘 적응할 수 있도록 용기의 말을 건네주시기 바랍니다. 또 아이들을 학교에 보낼 부모님, 1학년 아이들을 처음 만나는 선생님들도 따뜻한 위로를 받기 바랍니다.
그림작가 정보
  • 음식은 참 신기해요. 배가 고플 때나 심심할 때, 몸이 아프거나 마음이 지칠 때도 맛있는 음식을 먹으면 힘이 나죠. 매일매일 열심히 먹으면서 세 번째 그림책을 만들었어요. 쓰고 그린 책으로 『무엇이 보이니?』 『껌딱지 독립기』, 그림을 그린 책으로 『유엔이 고민을 해결해 드립니다』 『아빠 방귀』 『내 동생 필립』 『나는 3학년 2반 7번 애벌레』 등이 있어요.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