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322l좋아요 1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비현실 속 은유로 건져 올린,
    에릭 바튀가 세상에 던지는 작은 우화!

    사바나 사막을 산책하던 코끼리가 엉덩이에 딱 맞는 그네를 발견했어요! 코끼리는 신나게 그네를 타요. 와, 그런데 이게 웬일이죠? 조그만 거미가 나타나 편하게 여행도 시켜 주고, 목욕도 시켜 주고, 즐거운 숨바꼭질도 함께 하네요. 코끼리는 밥 먹는 것도 잊은 채 자꾸자꾸 놀고 싶어요. 코끼리는 오늘도 정말 행복해요.

    엄청나게 배가 고픈 거미는 맛있는 먹이를 잡기 위해 멋진 거미집을 지었어요. 그런데 곧바로 커다란 먹잇감이 걸려들었지 뭐예요? 빨리 먹으려면 재료를 잘 씻고, 적당히 소금과 후추를 뿌린 다음 프라이팬에 구워야 해요. 드디어 식사시간. 그런데 이게 어떻게 된 일이죠? 거미의 입맛이 뚝 떨어져버렸지 뭐예요! 배고픈 거미와 행복한 코끼리, 이 둘에게 무슨 일이 벌어진 걸까요?
    출판사 리뷰
    비현실 속 은유로 건져 올린, 에릭 바튀가 세상에 던지는 작은 우화!

    배고픈 거미가 사바나 사막에 거미집을 짓습니다. 산책하던 코끼리는 이 거미집에서 신나게 그네를 타지요. 거미는 맛있는 요리를 하기 위해 코끼리를 꽁꽁 묶어 집으로 가지만, 걷지 않고 편안하게 여행을 떠난다고 생각한 코끼리는 마냥 즐겁기만 합니다. 몸에 올리브유와 소금과 후추를 뿌리고 “움직이면 안 돼!”라고 진지하게 말하는 거미에게 코끼리는 “응, 알았어! 진흙을 바르고 햇볕을 쬐는 건 최고야.”라고 응답합니다. 영영 평행선을 그릴 것만 같은 이 둘 사이에 어떤 일이 벌어질까요? 이들의 동상이몽은 어떤 결말을 맺게 될까요?

    이 그림책의 모든 공간과 상황은 현실에서 일어나기 힘든 것들로 가득합니다. 늘 빨간 태양이 떠 있는 뜨거운 사바나 사막에 거미집을 짓는 거미와 거미줄에서 그네를 타는 코끼리, 코끼리를 거미줄로 묶고 프라이팬에서 요리를 하는 거미와 이 모든 일을 즐거운 놀이로 받아들이는 천진한 코끼리. 자신을 엄청난 대식가라고 생각하는 거미는 코끼리를 맛있는 먹잇감이라고 생각하지만, 코끼리는 한 번도 해 보지 않았던 즐거운 놀이에 마냥 신나기만 합니다.

    놀랍게도 그림책을 보는 동안 우리는 이 두 주인공의 동상이몽에 미소를 짓게 됩니다. 어느 것 하나 가능할 수 없는 이야기임에도 저절로 고개를 끄덕이게 되지요. 현실에서 결코 일어날 수 없지만, 마치 어디에서나 벌어지고 있는 이야기를 만나는 느낌이랄까요. 사막이라는 공간에서 벌어지는 거미와 코끼리의 이 작고 유쾌한 소동을 통해 우리에게 불가능한 관계란 없다는 사실을 깨닫습니다. 몸집도, 생각도, 하고 싶은 것도 다르지만 결국 이들은 친구가 되니까요. 자신의 욕구에 솔직하면서도 서로에 대한 경계와 편견이 없는 존재들의 평화로운 관계맺기. 바로 에릭 바튀에가 우리에게 전하려던 이야기가 아닐까요.

    느낌과 감정을 나누면 누구나 친구가 될 수 있어!

    『배고픈 거미와 행복한 코끼리』는 상상 속 이야기로 우리 마음의 동요를 일으킵니다. 거대한 코끼리를 먹겠다는 허무맹랑한 거미의 열정에 피식 웃음을 짓다가, 어느 순간 식욕이 떨어져 코끼리와 놀고 있는 거미의 모습을 보며 편안한 행복감을 느끼게 되지요. 자신을 먹어치우려는 속셈을 가진 거미의 본심도 모른 채 놀이에 집중하는 코끼리가 안타깝게 느껴질 때도 있지만, 거미를 그네에 태우고 밀어주는 코끼리의 다정함에 따뜻함과 평화로움을 느낍니다.

    거미와 코끼리는 서로 생각은 달랐지만 시간을 함께 보내며 서로에 대해 알아갑니다. 느낌과 감정을 나누게 되는 것이지요. 그리고 그것이 ‘함께 놀고 싶다’라는 마음으로 일치했을 때, 둘은 친구가 됩니다. 자연스러운 이들의 감정의 흐름은 우리에게 현실적인 공감을 느끼게 합니다. 느낌과 감정을 나누며 이루어지는 소통이야말로 서로를 연결하는 유대의 끈이 되고 관계맺기의 기본이라는 사실을 깨닫게 되는 것이지요.

    에릭 바튀는 엉뚱하지만 사랑스러운 두 캐릭터가 만나 빚어내는 이야기와 단순하면서도 강렬한 그림을 통해 우리에게 많은 이야기를 건넵니다. 덕분에 독자들은 저마다의 시선과 속도로 그림책의 매력에 흠뻑 빠질 수 있습니다. 그림책을 읽는 즐거움 중 하나는 무한한 자유로움과 상상의 세계로 언제든 떠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에릭 바튀는 그림책이 가진 이런 특성을 가장 잘 활용하는 작가 중 한 명이 아닌가 싶습니다.

    『배고픈 거미와 행복한 코끼리』와의 만남이 우리의 마음을 따뜻하게 연결하는 하나의 매개체로 작동하길, 그와 더불어 즐거운 그림책 여행의 한 페이지를 장식하길 바랍니다.
그림작가 정보
  • 에릭 바튀
  • 에릭 바튀 (Eric Battut)  프랑스 샤말리에르에서 태어나 지금도 그곳에 거주하며 작업 활동을 하고 있습니다. 그는 6년 동안 경제학과 법학도로 공부를 하고 리옹 에밀 콜 학교(Ecole Emile Cohl a' Lyon)에서 공부하였습니다. 1996년에 볼로냐 국제아동도서전에서 첫 작품 《스갱 아저씨의 염소》를 선보였습니다. 1997년에는 프랑스 몽트뢰유 아동도서전에서 신인 작가에게 주는 상인 ‘Figue Future’를 수상하였고 2001년에는 BIB 대상을 수상하였습니다. 우리나라에는 《새똥과 전쟁》, 《프로코피예프의 피터와 늑대》, 《내 나무 아래에서》 등 다수의 그림책이 소개되었습니다.
번역가 정보
  • 김영신
  • 프랑스 캉 대학에서 불문학 석사를 받았고, 불언어학 D.E.A 과정을 수료했습니다. 현재 도서 기획자이자 전문 번역가로 활동 중입니다. 아기토끼 시몽 시리즈를 프랑스에서 처음 본 순간 흠뻑 반해 열렬한 팬이 되었습니다. 국내에서 이 시리즈를 출간하기 위해 꼬박 7년 동안 프랑스 출판사를 설득한 결과, 마침내 국내에서도 아기토끼 시몽을 만나게 된 것이랍니다. 어린이들에게 시몽을 소개한다는 생각에 기쁜 마음으로 이 책을 번역했습니다. 옮긴 책으로는 《까까똥꼬》 《늑대다!》 《슈퍼토끼》 《아기똥꼬》 등의 시몽 시리즈와 《못 말리는 꼬마과학수사대》 《아빠는 항상 너를 사랑한단다》 《마르탱의 과학 노트》 《열 살 소녀의 성장일기》 등이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