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조회수 793l좋아요 2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 쓰기 한줄댓글 쓰기
    책 내용
    『쏘옥 뿌직』 『털이 좋아』에 이어
    바람의아이들이 펴내는 김규정 작가의 새로운 그림책

    스스로를 아낄 줄 아는 자존감 높은 아이가
    행복한 어른으로 성장한다

    김규정 작가의 신작 『난 그냥 나야』가 바람의아이들에서 출간되었습니다. 이 그림책에는 잔소리하는 어른들을 향해 귀엽게 항변하는 아이의 목소리가 담겨 있습니다. 김규정 작가는 그간 역사, 평화, 자연 등과 같이 세상을 이루고 있는 중요한 가치들을 기록하고 전하는 일에 집중해 온 한편, 아이의 시선에서 성장의 의미를 생각하게 하는 그림책을 만들어 왔습니다. 도토리 한 알을 통해 생태계의 순환 과정을 쉽고 재미있게 보여주었던 『쏘옥 뿌직』, 어른이 될 때 필연적으로 거치게 될 신체적 변화를 귀여운 캐릭터로 자연스레 표현한 『털이 좋아』에 이은 『난 그냥 나야』는 바람의아이들에서 선보이는 김규정 작가의 세 번째 그림책으로, 따뜻한 느낌을 주는 판화 기법을 사용해 자연스럽고 포근하게 마음에 스며들 것입니다
    출판사 리뷰
    ‘있는 그대로의 나’
    인간의 성숙에 가장 필요한 가치

    이 책은 초승달이 손톱 모양을 한 것은 동그란 보름달이 되기 위해서가 아니라는 이야기로 시작된다. 이미 그 존재 자체로 충분하기 때문에, 작은 그릇도 큰 그릇이 되려 하지 않고 멸치도 언젠가 고래가 되기를 꿈꾸지 않는다는 것이다. 우리도 마찬가지로 태어났을 때엔 누구나 있는 그대로의 자기 모습에서 출발하지만, 세상을 살아가면서 점차 사회의 요구에 맞추어 자신을 변화시켜 나가다 보면 온전한 ‘나’를 사랑하는 게 매우 낯설고 요원한 일이 되어 버리고 만다. 이런 식으로 고유한 ‘나’를 잃어가다 보면 어느 순간엔 진정한 ‘나’로부터 멀어져 자존감은 낮고 성숙하지 못한 삶을 살아가는 자신을 발견하게 되는 것이다. 인간의 성숙에 가장 필요한 가치는 무엇일까? 어떤 생각을 하는 아이가 행복한 어른으로 성장하게 될까? 스스로를 아낄 줄 아는 자존감 높은 아이는 그렇지 않은 아이보다 든든한 마음으로 살아갈 수 있을 것이다. 김규정 작가는 『난 그냥 나야』를 통해 성장은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수단이 아니라 과정 그 자체여서 더욱 가치있는 것임을 그려내고자 했다.

    ‘난 그냥 나야’
    ‘네가 그냥 너인 것처럼’
    어쩌면 어른이 더 하고 싶었을 말

    『난 그냥 나야』는 지금 모습 그대로 충분한 자신을 깨닫지 못한 채 살아가는 모두를 위한 이야기이다. 짧은 문장과 단순한 그림으로 구성된 이 책은 아이들이 스스로 읽어내기에도 무리가 없지만, 그 속에 담긴 메시지는 어른 독자의 내면에 숨어 있는 아이에게도 말을 건넨다. 책 속의 아이가 가방을 들어 책과 학용품을 탈탈 털어낼 때, 거추장스러운 옷가지와 장신구들을 벗어낼 때 나이와 관계 없이 책 밖의 독자들은 귀여움과 통쾌함을 동시에 느끼게 될 것이다. 아이가 벗어 던진 모든 것들이 실은 일상 생활에서 어른 독자들의 몸에 착 달라 붙어 있는 사물들인 한편, 그만큼 익숙한 부담감을 연상케 하기 때문이다. 마침내 다음 장을 펼쳤을 때, 자유로워진 옷차림에 편안한 얼굴을 한 아이가 ‘난 그냥 나야.’라며 웃어 버리고 나면 어느새 우리의 입가에도 자연스레 미소가 피어난다. 아이들에겐 어른들이, 어른들에겐 사회가 지금보다 더 나은 사람이 되어야 한다고 재촉하는 세상에서 이 한 권의 그림책을 통해서 다시 오롯한 ‘나’를 찾을 수 있는 힘을 얻게 되길 바란다.
그림작가 정보
  • 김규정
  • 저자 김규정은 육아를 하며 딸과 함께 성장하고 있는 서툰 아빠이자 그림 이야기꾼입니다. 재미있는 그림책으로 딸이 좋아하고 먼 훗날 딸의 아이가 좋아할 상상을 하면 즐거워집니다. 그 즐거운 상상이 바다 건너 아이들과의 교감으로도 이어지길 바랍니다. 쓰고 그린 책으로 『황금빛 물고기』 『무지개 욕심괴물』 『밀양 큰할매』가 있습니다.
한줄댓글
미디어리뷰 / 독자리뷰